고발뉴스닷컴
정치go
‘경기맘’ 표방 김은혜, 아들 美명문 사립학교 입학시켜“초등학교 서울서 다니다가 외국으로 유학”…김동연 측 “가짜 ‘경기맘’ 사과하라”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14  09:25:37
수정 2022.05.14  09:44:0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경기맘’을 강조해온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아들을 미국 명문 사립학교에 입학시킨 것으로 드러나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이 사과를 촉구했다.

김동연 후보 캠프의 이경 대변인은 13일 논평을 내고 “TV토론을 본 도민은 당황한 김은혜 후보의 얼굴을 확인했을 것”이라며 “스스로 ‘경기맘’이라 칭하며 ‘경기교육 레벨업’을 외치던 김 후보가 자신의 아들이 유학생임을 자백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왼쪽)와 황순식 정의당 후보. <이미지 출처=KBS 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 12일 KBS 초청으로 열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에서 황순식 정의당 후보가 “혹시 아이가 어디서 학교를 다니느냐”고 묻자, 김은혜 후보는 “(국내에 있다가) 아이가 얼마 전에 (유학 가서) 외국에서 공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은혜 후보가 ‘경기맘’을 표방하고 있기에, 황 후보는 아이가 경기도에서 학교를 다녔는지 물었고, 이에 김 후보는 “아이가 지금 초등학교를 서울에서 다니다가 그 뒤에 외국으로 가게 됐다. 왜냐면 제가 분당에 왔던 것이 공천과 함께 총선에 나왔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황순식 후보는 “어쨌든 경기도에서 (아이를) 키우진 않았던 것 같다”고 지적했다.

관련해 오마이뉴스는 “김은혜 후보의 아들은 현재 미 메사추세츠주 데어필드에 있는 사립기숙학교에 다니고 있다”면서 해당 학교에 대해 “명문 사립학교로 꼽히는 기숙학교”라고 보도했다.

김동연 후보 측 이경 대변인은 “김 후보는 ‘모든 아이들이 교육의 기회나 격차가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 경기도지사의 역할’이라고 했다. 하지만 내 아이는 재력을 이용해 ‘특별한 기회와 격차’를 누리도록 했다”면서 “‘가짜 경기맘’은 모든 ‘경기맘’에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김은혜 후보에게는 ‘수백억 자산가’ ‘금수저 기득권 대변자’라는 수식어가 따른다. 이번에는 ‘가짜 경기맘’이라는 별칭이 더해지겠다”며 “지사가 되겠다는 권력욕이 아무리 크다고(해도) 엄마는 거짓말쟁이가 돼서는 안 된다. 모든 진짜 경기맘에게 사과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한편, 오마이뉴스는 “김은혜 후보가 아들을 미국의 사립기숙학교로 보낼 수밖에 없었던 불가피하거나 특별한 사정이 있었는지 김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관계자들에게 문의했지만, 사정을 아는 이는 없었다”며 “김 후보와는 전화통화가 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선제타격 한다 했는데 2022-05-16 09:43:02

    尹대통령 백신 제공 의사 밝혔지만 北 "망한민국" 조롱

    북한 선전 매체들 尹대통령 비난 공세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3/0011185799?sid=100%C2%B0신고 | 삭제

    • 잘들해먹소 2022-05-16 06:11:56

      1800배도 상승중 땅숙이 애비땅도 상승중 양달 앵무새도 수백억대 상승중 마니마니 해잡수이소!신고 | 삭제

      • 완전 역대급 난놈 송영길!!! 2022-05-15 13:49:02

        ♣[퍼옴]송영길후보 집한채 없는 이유♣

        영길사랑 카페에서 퍼왔는데

        송영길의 기부 스토리가 너무 감동적입니다

        https://www.clien.net/service/board/park/17254435?od=T31&po=0&category=0&groupCd=community

        다일공동체 밥퍼나눔운동본부 최일도 목사님에 의해서
        송영길의 울림을 주는 아름다운 선행의 삶이 알려졌네요

        아무리 부창부수라 하지만
        늘 힘들기만한 저런 고단한 삶을 묵묵히 함께하며 곁을 지켜준
        사모님이 정말 대단하신 분이라는 생각부터 드네요신고 | 삭제

        • ㄱㅊㄱㅎ 2022-05-15 06:51:06

          국힘당에서 언행이 일치하는 사람을 찾는다는 것은 모래사장에서 바늘찾기보다 어렵네.
          어째서 하나같이 국민들의 눈높이에서 벗어 날려고 발버둥을 칠까?
          그리고 이런 수준의 인간들을 공무를 담당하도록 추천한 인간은 도대체 누구냐?신고 | 삭제

          • 그렇다네요 2022-05-15 01:29:40

            ㅁㅁ탄핵 사유 떴습니다!! 탄핵 가즈아~!!!

            https://www.ddanzi.com/index.php?mid=free&page=3&document_srl=735660609
            ------
            [뉴스] 강용석 "尹, 통화서 '왜 김동연 아닌 김은혜 공격하냐'더라"
            https://n.news.naver.com/article/025/0003194691신고 | 삭제

            • 선제 퇴근 2022-05-15 00:45:57

              '선제 퇴근' 尹, 3일 출근에 두번 지각으로 뭇매
              '41여분 간격으로 늦춰지고 있는 尹 출근 시간'

              http://www.amn.kr/41588

              윤대통령 출근 추이
              1일차 8시 31분
              2일차 9시 12분
              3일차 (13일) 9시 55분

              이번 출근 시간 지각 논란은 전날(12일)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도
              정시 ‘칼퇴근’을 한 것과 맞물려 더더욱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신고 | 삭제

              • ★ 대구 八公山 땅꾼 맹구 先生 2022-05-14 20:20:01

                법원 판결 “김건희 公的인물 ‘쥴리 문제’ 국민적 關心事, 검증의 대상”
                amn.kr/40736

                이언주 “'쥴리'면 어때 ? 一字無識한 者도 영부인 되는 나라”
                imnews.imbc.com/news/2021/politics/article/6285716_34866.html

                사흘 굶주리면, 올바른 男女도 무슨 짓이든 할 수 있게 된다
                - 룸싸롱 유흥주점 13,000곳, 10곳 中 4곳서 성매매
                womennews.co.kr/news/98135

                【사진】 쥴리의 일곱 남자들 !!
                bytest1.tistory.com/85신고 | 삭제

                • 仁川 엘로하우스 쥴리 2022-05-14 20:12:01

                  조남욱 會長과 라마다르네상스호텔 ‘쥴리’ 이야기
                  - 최은순, 미시령휴게소 운영자에 접근...‘동거남 김충식’과 함께 미시령휴게소 장악
                  amn.kr/37746

                  윤석열 장모의 조력자 ‘김충식’은 누구 ?
                  omn.kr/1slx9

                  【사진】 김건희의 작은 외할아버지 탄원서 제출 !!
                  - “김건희가 윤석열과 결혼하기 前, 양재택 검사와 ‘동거’하면서 그 권력을 부당하게 이용했다”
                  v.daum.net/v/20210823123255994

                  동거한 애미나 딸이나... “우리가 남이가 !!”
                  i.imgur.com/scmGGjH.jpg신고 | 삭제

                  • ★ 애 잘 낳는 흥부 처 윤장모 2022-05-14 20:07:59

                    윤석열 “문제인 정권 적폐 청산” 선전포고…
                    news.zum.com/articles/73665454

                    보복선언... “내가 집권하면 싹- 다...”
                    vop.co.kr/A00001608680.html신고 | 삭제

                    • 대동강물 팔아먹은 봉이 김선달 2022-05-14 20:03:00

                      윗옷 벗고 쩍벌... 광주 거리 전시전(展示展)에 걸린 '풍자그림'... 最大 걸작품 !!
                      v.daum.net/v/20220512202204880

                      【사진】 “맞으면서 컸다” 윤석열에 회초리 든 추미애
                      news.zum.com/articles/72453346

                      “맞으면서 컸다”
                      news.zum.com/articles/72480690

                      추미애 “윤석열 키웠다더니 지금은 ‘쥴리’ 키운다고…”
                      news.zum.com/articles/72463475

                      “쥴리의 범죄를 밝혀라”
                      v.daum.net/v/20210806163607037신고 |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물 콸콸’ 영상에 ‘尹 자택’ 아파트 주민들 “허위사실 법적대응”
                      2
                      참사현장 사진, ‘국정홍보 카드뉴스’에 쓴 대통령실
                      3
                      문건으로 드러난 김순호 ‘프락치 의혹’…거짓말 논란까지
                      4
                      개그맨 서승만, 저승사자 복장으로 국민대 1인 시위 나선 이유
                      5
                      “비 이쁘게 왔다” “여자 발 사이즈” 수해현장서 망언 쏟아져
                      6
                      尹 ‘반지하 참변 현장’ 카드뉴스에 탁현민 “전문가 쓰시라”
                      7
                      “대통령 사택에 지하벙커? 거짓말 차원 넘는 위헌 발언”
                      8
                      알권리? 권언유착? ‘티타임’과 함께 ‘검찰발 받아쓰기’도 부활했다
                      9
                      대통령실 “비 온다고 퇴근 안하나”…또 ‘불난 집에 부채질’
                      10
                      한덕수 “尹 자택, 비밀보장 통신수단 다 있어, 지하벙커 수준”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