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뉴스타파, 김만배 음성파일 공개.. “박영수-尹 통해 부산저축銀 해결”“천화동인 18개, 법조인들에게 나눠주려 계획…성남시 3700억 先배당 설계로 무산”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3.07  10:44:10
수정 2022.03.07  11:05:49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2011년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사건 수사 당시, 주임검사였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박영수 전 특별검사(당시 변호사)를 통해 사건을 무마했다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주장이 담긴 육성파일이 6일 뉴스타파를 통해 공개됐다.

이날 뉴스타파는 대장동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만배 씨가 검찰 수사 직전인 지난해 9월 지인인 신학림 전 언론노조위원장과 나눈 1시간 12분 분량의 대화 음성파일을 입수했다고 밝히며 “김만배 음성 파일에는 대장동 사건 관련한 두 가지 쟁점에 대한 증언이 담겨있다”고 전했다.

첫째는 2011년 대장동 개발사업에 1000억 원이 넘는 불법대출을 해줬던 부산저축은행을 대검중수부가 수사할 당시, 주임검사였던 윤석열 후보가 김만배 등의 부탁을 받고 불법대출 브로커 조우형에 대해 봐주기 수사를 했는지 여부다.

음성파일에 따르면, 김만배 씨는 ‘나는 (검찰의) 혈관을 다 아니까.. 통할만한 사람을 소개해줬다’고 하면서 자신이 조 씨에게 박영수 변호사를 소개해줬다고 했다.

김 씨는 “박영수 변호사를 소개해줬더니, 박영수가 (조우형 사건 관련) 진단을 하더니, 나한테 ‘야, 그놈 보고, 가서 덜덜덜덜 떨고 오니까, (대검에서 부르면 가서) 커피 한 잔 마시고 오라 그래’ 그래서 나도 모르고 그냥 (조우형한테), ‘야 형님(박영수)이 그랬는데 커피 한 잔 마시고 오란다’ 그러니까 진짜로 (조우형이 검찰에) 갔더니, (조우형한테) 커피 한 잔 주면서 ‘응, 얘기 다 들었어. 들었지? 가 임마!’ 이러면서 보내더라”라고 말했다.

신 전 위원장이 “누가? 아까 그 OOO인가 하는 검사가?”라고 묻자, 김 씨는 “윤석열이가 ‘니가 조우형이야?’이러면서”라고 답했다.

이어 신 전 위원장은 “윤석열한테서? 윤석열이가 보냈단 말이야?”라고 재차 확인하자, 김 씨는 “응. 박OO (검사가) 커피주면서 몇 가지를 하더니(물어보더니) 보내주더래, 그래서 사건이 없어졌어”라고 했다.

그러자 신 전 위원장은 “이게 박영수가 그러면 윤석열이하고 통했던 거냐”고 하자, 김만배 씨는 “통했지. 그냥 봐줬지. 그러고서 부산저축은행 회장만 골인(구속) 시키고 김양 부회장도 골인(구속) 시키고 이랬지”라고 말했다.

김만배 씨의 이 같은 발언은 ‘조우형을 본 적 없고, 봐주기 수사를 한 사실이 없다’던 윤석열 후보의 주장과 배치되는 증언이다.

반면, 천화동인 4호의 소유주인 남욱 변호사가 대장동 사건 수사 검사에게 진술한 내용과는 일치한다.

지난달 21일 JTBC 보도에 따르면, 남 변호사는 자신과 김만배, 조우형이 두 번째 조사 출석 전에 대법원 주차장에서 만났는데, 김만배가 조우형에게 “오늘은 올라가면 커피 한 잔 마시고 오면 된다”고 했고, 조우형은 조사를 받고 나온 뒤 실제로 주임검사가 커피를 타줬고, 첫 조사와 달리 되게 잘해줬다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김만배 씨와 신학림 전 위원장과의 대화는 남욱 변호사의 해당 진술 2개월 전에 녹음된 것이다.

   
   
▲ <이미지 출처=뉴스타파 보도영상 캡처>

뉴스타파는 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등이 막대한 개발이익을 챙길 수 있도록 이재명 시장 시절 성남시가 도와줬는지 여부를 ‘김만배 음성파일’의 두 번째 쟁점으로 짚었다.

음성파일에 따르면, 김만배 씨는 애초 자산관리회사인 화천대유 밑에 천화동인이라는 이름의 회사를 18개 만든 뒤 이를 자신과 가까운 ‘법조인’들에게 나눠주려고 계획했다. 하지만 성남시가 대장동에서 발생하는 수익 가운데 3700억 원을 먼저 배당받아가기로 사업을 설계하면서 당초 계획이 무산됐다고 말했다.

   
   
   
   
▲ <이미지 출처=뉴스타파 보도영상 캡처>

아울러 김 씨는 대장동 사업을 추진한 성남의뜰 운영비 250억 원을 화천대유가 내게 된 것과, 당시 이재명 시장이 땅값이 올라가니 공원이나 터널조성 비용 등을 화천대유에 추가 부담하도록 하자 욕을 많이 했다고도 했다.

   
   
   
   
   
   
▲ <이미지 출처=뉴스타파 보도영상 캡처>

뉴스타파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이 같은 증언은 이재명 성남시가 화천대유 등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과는 달리 민간 사업자인 화천대유 입장에서는 성남시의 통제 때문에 여러 불이익을 당해 불만이 매우 컸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한편, 박영수 전 특검 측은 이와 관련해 “조우형 사건을 수임한 것은 기억나지만, 너무 오래된 일이라서 누구의 소개로 수임한 것인지, 검찰 관계자에게 부탁을 했는지, 김만배에게 질문과 같은 취지의 말을 했는지 여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다.

박 전 특검 측은 그러면서 “참고로, 당시 박영수 변호사는 소속 법무법인의 실무 변호사에게 맡겨서 업무를 수행하였기 때문에 구체적인 사정에 대해 기억하지 못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국민의힘 측은 “윤 후보는 김만배와 아무런 친분이 없다”며 뉴스타파의 해당 보도에 대해 “명백한 허위”라고 반박했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입장문에서 “김만배의 말 대부분이 거짓”이라며 “검찰 수사를 앞둔 김만배가 지인에게 늘어놓은 변명을 그대로 믿을 수 없는 것은 당연하다. 김만배가 이 후보와 함께 수사를 빠져나가기 위해 한 거짓말을 그대로 믿을 국민은 없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김만배 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계속 감싸는 발언만 한다면서 “범인을 보호하려는 사람이 곧 공범”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국짐아 박근혜가 증언한다 2022-03-08 17:52:26

    박근혜 후보, "새롭게 만들겠다는 각오로 검찰 개혁" 2012.11.30

    박근혜 후보는 오늘 부산 서부버스터미널 앞 유세에서, 누구보다 깨끗해야 될 검사들이 차명계좌로 돈을 받고 사건 관계인과 부적절한 행동을 하는 등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이야기들이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https://www.ytn.co.kr/_ln/0101_201211301351253410

    어쩜 시기도 딱이다.신고 | 삭제

    • 룸싸롱 쥴리와 이혼한 용팔이 2022-03-08 10:08:00

      3/9 결국 침몰 !!
      vop.co.kr/A00001607113.html

      김의겸 “김건희, 윤석열과 결혼한 이유 ?”
      - 무속인 “김건희, 윤석열과의 결혼을 愛情 아닌 事業으로 저울질 한 것,
      김건희는 四柱에 ‘영부인’ 사주 없어... 여러분들 (대통령)잘 뽑으셔야 돼”
      oeoeoe.co.kr/news/132006

      ‘영부인의 꿈’
      v.daum.net/v/20210806170320742

      이것이 眞理다 !!
      - 마누라 잘못 만나면 100년 웬수
      - 대통령 잘못 뽑으면 500년 웬수
      vop.co.kr/A00001595362.html신고 | 삭제

      • 아주 불을 지르네요 2022-03-08 10:03:41

        이준석 "이준석이 언제 갈라치기 했습니까?…여성 투표 의향 남성보다 떨어져"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2/0002233763?sid=100신고 | 삭제

        • ★ 沈봉사 쎄컨드 뺑덕 엄마 2022-03-08 09:42:00

          ‘이명박-박근혜’ 두 대통령을 감옥에 보내고도 정신 못차리는 自由韓國黨(현 국힘黨)
          amn.kr/35487

          故 노무현 대통령 “한나라당(現 국힘黨)이 집권하면,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t.co/Of4fjdT012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 “自由韓國黨이 망해야 한반도가 산다”
          insight.co.kr/news/152811

          이번에 票 잘못 찍으면, 손가락 잘리고 싶을거다... ‘쌩-쑈’에 속지말자 !!
          archivenew.vop.co.kr/images/mobilethumbnail/2016-04/06083626_15.jpg신고 | 삭제

          • 똥개 젖짜는 룸싸롱 쥴리 2022-03-08 09:24:59

            【속보】 송영길 대표, 서울 新村서 선거운동 中 괴한에 피습... 망치로 후두부 가격 출혈 부상 !!
            amn.kr/41100

            【사진】 삿대질도 모자라 주먹으로 책상 내려치며, 위협한 조폭양아치 윤석열
            amn.kr/37847

            天性이 조폭같은 윤석열, 天性 자체가 글러먹은 사람
            amn.kr/37851

            청부 깡패, “증거있으면 대라”
            vop.co.kr/A00001595362.html

            ‘청부 폭행’의 주범 조폭양아치 두목 왈, “저런... 폭력은 용서못할 범죄 !!”
            news.zum.com/articles/74224838신고 | 삭제

            • 아들 하나 잘~ 키운 맹자 엄마 2022-03-08 09:19:00

              【사진】 이재명 부산 유세도 人山人海... 이재명 “대장동, 진실 드러나고 있어”
              - “무려 4만 명 가까운 피해자를 만든 부산저축은행 事件의 진실이 드러나고 있다”
              amn.kr/41104

              윤석열의 핵심 대선公約, “여성 가족부 폐지 !!”
              fmkorea.com/4344407714

              이런 작자(作者)에게 票를 찍으면, 女性 여러분은 쪽-박 찬다 !!
              news.zum.com/articles/74223256신고 | 삭제

              • ★ 개가죽 벗기는 개백정 석여리 2022-03-08 09:12:59

                추미애 “윤석열, 온국민 앞에서 늘어놓는 말이 全部다 날조된 거짓말이다”
                amn.kr/40909

                박범계 법무장관 “윤석열 '釜山저축은행 봐주기 수사' 의혹에 수사 中”
                v.daum.net/v/20211201012602734

                “대장동 사태의 시작과 끝인 윤석열, 반드시 구속된다”
                amn.kr/40789

                ‘룸싸롱 쥴리의 기둥서방 尹짜장’ 얼굴 상판대기를 인디안 야전(野戰) 도끼로 확- 찍어야...
                vop.co.kr/A00001609686.html신고 | 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1
                서울시, 중고생 인터넷신문에 ‘과태료 폭탄’…촛불 주도 괘씸죄?
                2
                尹 더탐사에 “고통 보여줘야”…박지원 “韓에 너무 자상해”
                3
                “개인사업자에 ‘영업 계속하라’ 명령? 업무개시명령 위헌 소지”
                4
                국힘 의원도 ‘빈곤 포르노’ 지적하고 언론도 ‘가난 동정 말라’ 경고해놓고
                5
                “도어스테핑 중단·가벽 설치?..미숙한 정부의 태도”
                6
                10.29 참사, 공개된 기자회견인데 ‘흐림 처리’…누구를 위한 조치인가
                7
                ‘이태원 출동 의료진’ 조사에 “재난 대응 평가 경찰 영역 아냐” 분개
                8
                한달만에 입 연 尹 “동백아가씨 몰라, 5시 일어나 신문 본다”
                9
                박홍근 “尹, 진상규명 진심이면 이상민부터 파면해야”
                10
                김진애 “尹-김건희 영화관람이 통치행위?…부끄럽다”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