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尹 최대 아킬레스건 윤우진, ‘브로커 혐의’로 구속10년 전 檢 무혐의 처분 ‘윤우진 뇌물수수 의혹’ 재수사 결과에도 관심 증폭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2.08  10:59:08
수정 2021.12.08  11:10:0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이미지 출처=뉴스타파 보도영상 캡처>

세무조사 무마 청탁 등을 대가로 뒷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구속됨에 따라, 10년 전 검찰이 무혐의 처분한 ‘뇌물수수 의혹 사건’ 재수사 결과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윤우진 사건’을 탐사 보도하고 있는 뉴스타파 한상진 기자는 8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서장 구속은 “정관계 로비를 해 준다는 명목으로 사업가 2명에게 도합 1억 3000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다분히 개인 비리”라며 “정작 중요한 사건은 여전히 남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2012년 경찰이 수사했고, 2015년 검찰이 해괴한 논리로 무혐의 처분했던 뇌물수수 의혹”이라 상기시키고는 “현직 세무서장이 업자들로부터 세무조사 무마 대가로 1억 원이 넘는 돈을 받고, 경찰이 수사에 나서자 백주에 해외로 도주해 8개월 간 떠돌고, 체포돼 와서도 단 하루도 감옥살이를 안 했던 황당한 사건”이라며 “윤우진은 결국 무사히 정년퇴직했다”고 되짚었다. 

   
▲ <이미지 출처=뉴스타파 보도영상 캡처>

‘윤우진 뇌물수수 사건’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최대 아킬레스건으로 꼽히는 사건 중 하나다.

한상진 기자는 “2019년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중 뉴스타파의 보도로 널리 알려진 ‘2012년 윤우진 뇌물수수 의혹’에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여러 형태로 관련돼 있다”며 다음 3가지 의혹을 제시했다.

첫째, 2012년 경찰 수사 과정에서 대검 중수부 검사 출신인 이남석 변호사를 피의자 신분이던 윤우진 전 서장에게 소개한 의혹(변호사법 위반 의혹).

둘째, 윤우진 전 서장이 2010~2011년경 서울 마장동의 육류수입업자 김모 씨 등에게서 받아 챙긴 수천만 원대 골프비 등 뇌물을 나눠 썼다는 의혹(뇌물사건 공범 의혹).

셋째, 부장검사라는 직분을 이용해 윤우진 뇌물 사건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는가 하는 의혹(직권남용 등 의혹)입니다.

한 기자는 관련해 “(현재) 검찰이 계속 재수사 중”이라 강조하고는 “이 사건이 어떻게 진행, 처리되는지도 꼼꼼히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중앙지검 형사13부(부장 임대혁)가 2010~11년 윤 전 서장이 세무조사 무마 청탁을 대가로 육류수입업자에게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놓고 재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번 검찰 재수사는 지난 2019년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당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의 고발에서 비롯됐으며, 지난해 10월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해 수사가 시작됐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2
전체보기
  • 그래 판을 더더 키워라 2021-12-09 10:26:43

    이수정, 김건희 논란에 "국모(國母) 선거 아니잖나"

    https://news.v.daum.net/v/20211209065101915

    "이 사회가 여성에게만 가혹"

    ----
    정말 몰라서 그러냐?신고 | 삭제

    • 제보자를 고소해야지 왜 추미애 2021-12-09 10:19:07

      [황출새] "쥴리 만난 제보자 '생생하게 기억' VS 당시 김건희 조남욱 몰랐다 外"

      https://news.v.daum.net/v/20211209080110946신고 | 삭제

      • 안해욱님은 의인(義人) 2021-12-09 10:10:30

        '쥴리 증언' 안해욱씨 추가 인터뷰, "'대화 될만한 사람'으로 소개"

        https://news.v.daum.net/v/20211209085040052

        "쥴리 봤다" 증언 안해욱씨, YTN 추가 인터뷰
        "김건희씨 과거 사진 보고 확신, 생각 변함 없다"

        안씨는 8일 저녁 YTN ‘뉴스가 있는 저녁’과의 인터뷰에서
        앞서 인터뷰에서 밝힌 내용과 동일 한 내용을 다시 증언했다신고 | 삭제

        • 어린넘이 구태본색 2021-12-08 16:51:01

          민주당 고3 당원 "이준석, 구태 냄새" 직격

          https://n.news.naver.com/article/629/0000120469

          "'공존' 강조했던 이 대표, 고3에 우월과 열등 낙인 찍어"신고 | 삭제

          • 중앙이 왜 이러시나? 2021-12-08 16:37:34

            "공동 선대위원장이 뭐길래" 함익병에 노재승까지..난감한 尹

            https://news.v.daum.net/v/20211208162312884신고 | 삭제

            • ★ 궁정동 安家 황진이 마담 2021-12-08 16:35:02

              【충격】 옛 삼부토건 '조남욱 리스트'에 윤석열 있었다... 2007년부터 등장
              omn.kr/1ues4

              【사진】 얼굴 공개한 '쥴리' 제보자의 현장증언... “VIP룸 초대돼 접대받았다”
              - “‘쥴리 의혹'은 명백한 사실, 증언할 제보자 즐비하다”
              - 안해욱 前 대한초등태권도협회장(82) 증언, “조남욱 삼부토건 會長의
              라마다르네상스 호텔 6층 VIP룸에서 '김건희'로부터 직접 접대 받은 사실 있다”
              amn.kr/40418

              똥개 쥴리, “곯아도 젓국이 좋고, 늙어도 영감이 좋다”
              imgur.com/scmGGjH.jpg신고 | 삭제

              • 백번천번 당연한 말씀 2021-12-08 16:33:06

                추미애 "시민들 진실 위해 협박 무릅써, 윤석열·김건희는 검증 임해야"

                https://news.v.daum.net/v/20211208162033750

                추미애 "도이치모터스 주식 관련 의혹, 국민대 논문 표절 의혹도 같이 검증해야"신고 | 삭제

                • 합리적 의심과 국민 알권리 차원 2021-12-08 16:24:21

                  추미애 “합리적 의심과 국민 알권리 차원서 문제제기

                  http://www.goodmorningcc.com/news/articleView.html?idxno=261324

                  [굿모닝충청] 국민의힘 최지현 중앙선대위 수석부대변인은 8일 입장문을 통해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 씨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근무했다고 방송한
                  <열린공감TV〉와 이를 보도한 〈오마이뉴스〉 기자
                  그리고 SNS에 이를 언급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법적 조치방침을 밝혔다
                  근거없는 가짜뉴스로 인신공격을 하는 등 명예훼손을 했다는 이유에서다신고 | 삭제

                  • ★ 서울마포 성유 형님 2021-12-08 15:57:01

                    홍준표 “윤석열이 대통령 되면, 大韓民國만 불행해진다”
                    v.daum.net/v/20211117130944071

                    정청래 “윤석열, 총들고 나온 軍人 떠올라”
                    v.daum.net/v/20210303194034142

                    강성범 “윤석열 당선되면, 전두환 계엄령 다시 경험할 수도"
                    v.daum.net/v/20211126092448980

                    “윤석열 대통령되면, 그때보다 더한 피바람이 불 것”
                    amn.kr/40283

                    윤석열 “전두환 정치 잘했다”
                    - “영원하라 전두환 정신”
                    news.zum.com/articles/57174071신고 | 삭제

                    • 걸레 쥴리의 기둥서방 용팔이 2021-12-08 15:42:04

                      【속보】 윤우진 前 용산세무서장 구속(2015년 검찰, 무혐의 처분)
                      -‘2012년 윤석열 관련 뇌물수수 의혹’ 계속 수사中 !!
                      - 윤우진, 사업가로부터 정관계 로비명목으로 1억3천만원 받아 챙긴 혐의
                      newstapa.org/article/yxj5l

                      홍준표 “윤석열 20여가지 비리 의혹, 추문에 싸인 자체가 문제”
                      - “윤석열, 어떻게 퇴직공직자 재산 1위(약 71억7천만원)까지 올랐나 ?”
                      v.daum.net/v/20210626060215033

                      김건희(윤석열 처)와 윤우진(세무서장)이 윤석열 잡을 것
                      amn.kr/40172신고 | 삭제

                      1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범학계 “국민대, 연구자 얼굴에 침 뱉어”…김건희 논문 ‘국민검증’ 선언
                      2
                      尹 지지율, 24%로 ‘추락’… 국힘 내부 “이러다간 10%도 곧 온다”
                      3
                      野 “尹 ‘북풍몰이’ 최초 기획자 고백…직접 해명해야”
                      4
                      김의겸 “건진법사는 이미 예고된 국정농단이었다”
                      5
                      김건희 또 ‘사적채용’ 논란…이번엔 대학원 최고위 동기
                      6
                      ‘텅빈 공항’에 하태경 “국회의장 사과해야”…박찬대 “무정부 상태”
                      7
                      ‘표절 피해’ 교수 “제 논문이 김건희로 인용, 업적 박탈”
                      8
                      경찰국 초대 수장의 ‘수상한 행적’…“밀고 활동 뒤 경찰 특채” 의혹
                      9
                      秋 “8분 거리에 머물면서 지한파 펠로시 안 만나…대통령이 외교 리스크 만들어”
                      10
                      ‘만 5세 초등 입학’ 추진 배경?…박순애 발언 살펴보니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