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시공사, 전두환家 출판사인 줄 몰랐네…이제 안사”지난해 442억 벌어…SNS “살인마에 조공됐다니..” 불매운동 조짐
  • 2

나혜윤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6.03  18:08:03
수정 2013.06.03  18:48:24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전두환 씨의 장남 전재국씨가 조세피난처에 페이퍼 컴퍼니를 설립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전재국씨가 대표로 있는 출판사 ‘시공사’가 검색어에 오르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SNS에서는 시공사에 대한 새로운 ‘의혹’들이 제기되는 등 불매운동에 나서자는 조짐이 강하게 드러나고 있다.

3일 <뉴스타파>에 따르면, 전재국 ‘시공사’ 대표가 조세피난처 버진아일랜드에 페이퍼 컴퍼니를 설립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공사’는 전씨가 설립한 종합 출판사로, 지난해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매출액은 442억 7700만원이고 영업이익은 30억 900만원에 달한다.

1990년 8월 17일 설립된 ‘시공사’는 23년간 국내외 소설을 비롯, 어린이 서적, 잡지, 만화책, 무협소설 등 출판 영역을 넓혀왔다. 특히 ‘시공사’는 인류의 문화유산을 종합 정리해 펴낸 프랑스의 ‘데쿠베르 총서’를 ‘시공 디스커버리 총서’라는 이름으로 출간해 이름을 널리 알렸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첫 단행본으로 출간한 ‘아랍과 이스라엘’(1991)이 베스트셀러를 기록했고, ‘펠리컨 프리프’(1992)와 ‘메디슨카운티의 다리’(1993) 등이 기록을 이어갔다. 특히 ‘메디슨카운티의 다리’는 하루에 1만권이 판매돼 국내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시공사’의 계열사로는 (주)리브로와 (주)북플러스, 도서출판 음악세계, (주)뫼비우스, (주)엔조이삼육오, (주)케어플러스, (주)스타일까사, 한국미술연구소, 허브빌리지, 파머스테이블 등이 있다.

   
▲ '시공주니어'가 최근 발간한 책들. 학부모들에게 인기가 많은 교육용 도서다. ⓒ'시공사' 홈페이지 캡처

전재국 씨의 유령 회사 설립 소식이 전해지자 SNS에서는 비난 여론이 들끓으며 불매 운동을 주장했다. 한 트위터리안(jun*******)은 “시공사를 통해 출간된 책을 사는 것은 결국 전두환 한테 골프 비용 대고 고급 양주 사주고 좋은 고급 양복 선물한 것과 뭐가 다르냐”며 “시공사 불매하겠습니다. 제 피 같은 돈이 살인마에게 조공된다니”라며 분개했다.

   
▲ '시공 디스커버리 총서'의 체 게바라편과 메디슨카운티의 다리 ⓒ'yes24'홈페이지 캡처

이 밖에도 “여러분들이 시공사 책을 사면 전 재산 29만원 영감 입에 고기반찬이 들어감은 물론 조세회피 잘 하라고 돈도 보태주는 꼴이 됩니다”(tri********). “시공사가 좋은 책 내는 건 인정했지만 그 좋은 책 어떤 돈으로 사오는 가를 생각했을 때 도저히 살 수는 없더라”(hea*****), “이젠 진짜 시공사 책과 안녕해야 되는가..쩝”(pat****), “시공주니어 책 이쁘고 좋아서 애들 있는 집에 선물 많이 했었는데 이젠 진짜 정말 안사야지”(jin*****) 등의 비난 글들이 잇따라 게시됐다.

또 다른 트위터리안(ela****)은 “시공사 옆으로 쭉 오면 학원건물 하나 있는데 그 옆부터 마트 있는 쪽까지 전두환 아들 건물 인 걸 동네사람은 다 안다”며 “저것 모두 29만원 밖에 없다는 양반 돈 일 텐데 나라에서 뺏지도 않고 뭐하는지 모르겠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전재국 씨는 시공사의 지분 50.5%를, 나머지 지분은 부인과 동생인 효선, 재용 재만씨가 똑같이 5.32% 보유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한편, 전씨는 <중앙일보(2010년9월4일자)>에 당시 5000만원과 직원 2명으로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전씨는 출판사를 아버지의 비자금으로 시작했다는 의혹에 대해 당시 “오해와 의혹이 많지만 일로 모든 걸 보여주려고 했다”며 “내 30~40대 시절을 출판사에 쏟아 부었다. 시공사는 제 인생과 동의어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나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저ㅗㅛ 2016-07-11 18:19:35

    좃같은 전라도기사하곤신고 | 삭제

    • 불매 2013-06-04 09:35:43

      ‘시공사’의 계열사로는 (주)리브로와 (주)북플러스, 도서출판 음악세계, (주)뫼비우스, (주)엔조이삼육오, (주)케어플러스, (주)스타일까사, 한국미술연구소, 허브빌리지, 파머스테이블 등이 있다.

      굶어죽더라도 개쓰레기들 배채우는 짓 안할련다!
      안사. 불매불매! 모두 불매.신고 | 삭제

      강원국 “동네 아저씨 같은 진행자 되고파”

      강원국 “동네 아저씨 같은 진행자 되고파”

      <대통령의 글쓰기>와 <강원국의 글쓰기>등으로 잘 ...
      “KBS의 최순실 사태 낙종은 KBS 뉴스 시스템 문제”

      “KBS의 최순실 사태 낙종은 KBS 뉴스 시스템 문제”

      KBS 진실과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는 지난 201...
      서기호 “성창호, 김경수 때문이 아니라 기소가 예정됐던 사람”

      서기호 “성창호, 김경수 때문이 아니라 기소가 예정됐던 사람”

      지난 6월 시작된 사법 농단 수사. 검찰 조사를 받...
      방용훈·故이미란 다룬 ‘PD수첩’ “형사사법기관에 관심 갖는 계기가 되길”

      방용훈·故이미란 다룬 ‘PD수첩’ “형사사법기관에 관심 갖는 계기가 되길”

      지난 5일 방송된 MBC ‘호텔 사모님의 마지막 메...
      가장 많이 본 기사
      1
      오영훈 “버닝썬 최초 폭행자, 최순실 조카로 알려져 있다”
      2
      김영수 “경찰 간부, 음주뺑소니 방용훈 장남에 ‘수액 맞아라’ 실시간 코칭”
      3
      정의당 “친일·독재 미화 교과서 만들었던 교학사, 교활한 盧모독”
      4
      KBS ‘토착왜구’ 어원 찾기에 전우용 “을사늑약 이후 사용”
      5
      주원규 작가 “강남 클럽 잠입취재, VVIP 물뽕 성범죄 목격”
      6
      교학사, ‘盧 비하’ 사과?.. 노무현재단의 강력대응 응원한다
      7
      평화당 “황교안, 김학의 특수강간사건에도 등장…특검·黃청문회 해야”
      8
      ‘이명박 장로’ 뛰어넘는 황교안 장로…한기총 “이승만·박정희 다음은 黃”
      9
      ‘떼어진’ 대통령 명패 ‘떨어진 채 방치’됐다는 조선일보
      10
      포항 지진에 지만원 지원까지... MB, ‘다스 비자금’ 재판만으론 부족하다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