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정치go
‘매타버스’ 오른 이재명 “우리가 언론이 되자” 강조김민웅 교수 “‘우리’가 한다. 우리가 ‘언론’이다…바로 이거다”
  • 21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13  12:29:24
수정 2021.11.13  14:41:36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출발 국민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최근 언론의 부정적 보도를 지적하며 “우리가 언론이 되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12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전국민 경청프로젝트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첫날인 이날 부산을 방문한 이 후보는 롯데시네마 대영점 앞에서 즉석연설에 나섰다.

그는 시민들에게 “여러분, 새로운 나라 원하시죠?”라고 묻고는 “국민의 주인으로 존중받는 나라, 모두가 공평한 기회를 누리는 나라. 여러분과 함께 제가 반드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재명 후보는 “언론 환경이 매우 나빠서, 우리는 잘못한 것이 없어도 잘못했을지도 모른다는 소문으로 도배가 된다. 상대방은 엄청나게 나쁜 짓을 해도 아무 문제가 없는 것처럼 넘어간다”고 지적하고는 “우리가 어떻게 해야 할까요?”라며 시민들의 의견을 묻기도 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언론이 되어야 한다”며 “우리가 소식을 전하고 우리의 진실을 알리고, 저들의 잘못을 우리의 카톡으로, 우리의 텔레방으로, 댓글로 커뮤니티에 열심히 써서 언론이 묵살하는 진실을 알리고, 왜곡된 정보를 고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명 후보는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하는 것”이라며 “세상이 잘못되어 가면 우리 손으로 고치면 된다”고 강조했다.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는 13일 이재명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이 담긴 카드뉴스를 SNS에 공유하고는 “바로 이겁니다. 누가 합니까? ‘우리’가 합니다. 우리가 바로 ‘언론’입니다”라고 썼다.

   
▲ <이미지 출처=김민웅 교수 페이스북>

김 교수는 “추악한 입을 가진 자들이 아름다운 말을 할 리가 없다. 거짓말을 달고 다니는 자들이 진실을 귀하게 여길 리 없다”고 꼬집고는 사자성어 ‘사면초가(四面楚歌)’에 빗대 이재명 후보의 발언에 힘을 실었다.

그는 “사방에서 초나라 노래 소리가 들리니 아이쿠나, 했다는 옛 이야기. 유방(劉邦)은 이렇게 해서 항우(項羽)를 제압(했다)”고 상기시키고는 “우리가 초나라 노래를 불러 저들을 고립무원(孤立無援)의 지경에 빠뜨리면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둘러봐도 조중동 목소리는 모기 소리만해지고 우리 소리가 사방천지에 그득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1
전체보기
  • 송악산 의적 임꺽정 2021-11-14 21:39:54

    홍준표 “26년 정치하면서, 윤석열처럼 흠 많은 후보 처음 봐”
    hankyung.com/politics/article/2021091618837

    해명 먹히지 않는 윤석열... “검사생활 26년 강조하면서 ‘거짓말·허위’ 남발”
    v.daum.net/v/20211023174503161

    天性이 ‘조폭같은 윤석열’... “天性 자체가 글러먹은 사람”
    amn.kr/37851

    윤석열 같은 ‘파렴치한 者’가 天罰을 받지 않는다면, 누가 하늘의 이치를 따르겠나 ?
    amn.kr/37344신고 | 삭제

    • 똥개 젖짜는 尹 장모 2021-11-14 13:25:11

      황교안 “윤석열은 '부적절'한 문제로 징계받아”
      - 김건희, 윤석열의 선배검사와 5년간 불륜관계
      blog.daum.net/tliclic/18280382

      ‘쥴리의 남자’에 나타난 결혼 약속 아나운서...
      - 김건희, 윤석열 검사와 동거하던 그 시기 “아나운서 김범수는 내 남편”
      - 정대책, ‘윤석열 검사-김건희 부적절한 관계’를 법무부에 진정서 제출,
      윤석열 검사는 징계 회피로 김건희와 서둘러 결혼 !!
      amn.kr/39454

      쥴리, '영부인의 꿈'... 니기미 캭- 퉤 !!
      bytest1.tistory.com/85신고 | 삭제

      • 서울마포 성유 형님 2021-11-14 13:21:04

        【사진】 칼잡이에서 정치인으로… 윤석열, 의원들에 90도 인사
        news1.kr/articles/?4355092

        조폭들 90도 허리 굽혀 “가만 있으면 안됩니다요. 형님”
        vop.co.kr/A00001499187.html

        天性이 ‘조폭같은 윤석열’... “天性 자체가 글러먹은 사람”
        amn.kr/37851

        【사진】삿대질도 모자라 주먹으로 책상까지 내려치며, 위협한 조폭양아치 윤석열 !!
        amn.kr/37847

        조폭, “차카게 살자 !! ... 뇌물과 성접대를 즐긴다”
        vop.co.kr/A00001498469.html신고 | 삭제

        • 방랑시인 김삿가 2021-11-14 13:18:40

          【소년공 사진】 경북 안동에서 빈농의 아들로 태어나 ‘13세부터 공장일’ 이재명 인권변호사 !!
          - 검정고시로 대학 진학 후 사법고시 합격
          v.daum.net/v/20211010182248870

          김건희(윤석열 처) 재산 : 총 65억 9천만원(윤석열 예금 2억 포함)
          semino.tistory.com/299

          尹 장모 덕에 돈 많은 女子와 결혼 !!
          vop.co.kr/A00001536315.html신고 | 삭제

          • ★ 왕걸레 쥴리와 이혼한 용팔이 2021-11-14 13:16:08

            전 言論社는 대서 특필하라 !!
            【국보급 벽화】 '쥴리 벽화' 사라진 자리에 ‘장모+王+개.사과+전두환’ 벽화 !!
            v.daum.net/v/20211113050052808

            ‘영부인의 꿈’
            bytest1.tistory.com/85

            【특종】 수갑찬 윤석열 장모 최은순
            amn.kr/39386

            王은 아니고 형무소 갈 얼굴 !!
            vop.co.kr/A00001537180.html

            윤석열, “호남사람들도 전두환이 정치를 잘했다고 한다”
            - “영원하라 전두환 정신”
            news.zum.com/articles/57174071신고 | 삭제

            • 역시나 그넘이 그넘인 동네 2021-11-14 10:56:20

              국민의힘 ‘부동산 의혹’ 징계 0건…‘꼼수 의총’으로 제명안 미처리

              https://news.v.daum.net/v/20211111183601897
              ----
              국짐당 전수 조사 이후 아무 소식이 없더니
              그냥 얼렁뚱땅 넘어가버리는 거였구나
              찌라시와 기레기들이 국힘당편이니
              잊혀지길 바라며 질질끌고가더니 역시나 내로남불신고 | 삭제

              • 레알 왜구본색 2021-11-14 10:54:08

                일본 "종전선언은 시기상조" 첫 입장

                [경향신문]

                문재인 대통령 9월 유엔총회서 제안 이후교토통신
                “한·미·일 북핵 대표 회동서 난색”

                https://news.v.daum.net/v/20211108073443129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재차 제안한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해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신고 | 삭제

                • 요 화상을 어찌 해야할까나 2021-11-14 10:51:44

                  외신기자들 만나 일본 극우 대리인 자처한 윤석열

                  일본의 ‘과거사 왜곡’도 우리 탓?
                  윤석열 “일본 정부 우경화 문제로만 볼 수 없어”

                  https://www.vop.co.kr/A00001602581.html신고 | 삭제

                  • 표현의 자유 예술입니다 2021-11-14 10:48:01

                    [단독]쥴리벽화 사라진 자리...'王+개사과+전두환' 벽화 떴다

                    ‘전두환 + 개사과 + 왕(王) + 장모 =’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5/0003150423?sid=102신고 | 삭제

                    • 이번선거 한일전 맞네 2021-11-14 10:45:28

                      尹 "종전선언 반대, …日과 국익협력"

                      https://www.bobaedream.co.kr/view?code=strange&No=4781497신고 | 삭제

                      2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윤·이 울산회동, 김종인 합류…한달전 ‘박시영 시나리오’ 그대로네
                      2
                      尹캠프 ‘게임중독법’ 신의진 임명에 “역대급 인사, 2030 버렸나”
                      3
                      ‘이재명 때문에 국힘 합류 결심?’…이수정의 화려한 ‘전적’
                      4
                      캠프 관계자, 열공TV 여기자 폭행…윤석열은 ‘모르쇠’
                      5
                      곽상도 구속영장 기각에 진혜원 “그렇게 내일은 100억 클럽”
                      6
                      이수진 “개미투자자들 피땀인데..‘전주’ 김건희 소환통보조차 없어”
                      7
                      與 ‘조동연 영입’에 김병준 “전투복 위 예쁜 브로치” 발언 논란
                      8
                      法, 인권위에 “‘박원순 성희롱’ 인정 근거자료 제시하라”
                      9
                      尹 지지 청년들이 ‘이재명 선대위’ 합류한 이유
                      10
                      김선교 “‘尹 처가 공흥지구 특혜’ 가짜뉴스”…사세행 공수처 고발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