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정치go
이재명 “아내 후송 젊은 구급대원 3인은 훌륭한 공직자…격려해야”與, 악의적 가짜뉴스 강력 대응…김남국 “대선 정치공작 십알단 연상돼”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13  09:41:45
수정 2021.11.13  10:00:02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부인 김혜경 씨의 낙상 사고 당시 출동했던 소방대원들이 주요 인사에 대한 이송보고를 누락했다는 이유로 질책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12일 노컷뉴스는 사고가 있고 3일이 지난 이날, 직장인 익명 게시판 블라인드엔 “유명 대선후보 가족을 안전 이송해주고 소방서로 불려가 세시간 정도 조사 받은 게 정상인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고 전했다.

기사는 경기도청 직원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글엔 “대선후보 당사자는 구급대원과 의료진에게 감사 표현을 했다”며 “문제는 야간 근무가 끝난 후 퇴근한 이송 직원들을 아침 9시쯤 소방서에 불러들여 VIP 이송보고를 안 했다고 몇 시간이나 조사와 질타를 했다”고 적혀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소방 관계자는 노컷에 “다음 날 아침에 다시 불러 긴 시간 조사한 건 맞지만 사안을 파악하기 위함”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9일 새벽 이 전 지사 부인을 이송한 사실을 자세히 파악하기 위해 다음날 오전에 구급대원 3명을 불러 조사한 게 맞다”며 “꾸짖은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 <사진제공=뉴시스>

노컷뉴스 보도가 나온 날 이재명 후보는 자신의 SNS에 해당 기사를 공유하고는 “제 아내를 후송한 119 구급대원을 비난 질책하지 마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후보는 “저의 집에 119가 도착할 때 저는 복장을 갖추고 저희가 누구인지 끝까지 말하지 않았으니 그들이 제가 누군지 알 필요도 없지만 알 수도 없었을 것”이라며 “그러니 ‘OO’인사 보고의무가 있다 해도 보고대상이 아니니 당연히 보고하지 않았겠지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제가 본 젊은 구급대원 3인은 훌륭한 공직자였다. 얼마 전까지 제가 지휘하던 경기도 공직자라는 것이 자랑스러울 정도였다”며 “성실하게 임무를 잘 수행한 이들을 내용도 모른채 질책할 것이 아니라 격려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배우자 실장인 이해식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 후보 부인 김혜경 씨 부상 경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한편, 김혜경 씨 낙상사고를 두고 온라인상에서 악의적 가짜뉴스가 생산·유포되자 민주당이 강력 대응 방침을 밝혔다.

선대위 온라인소통단장인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구급차에서 부인 김혜경 여사의 손을 꼭 잡고 있는 후보자의 모습이 담긴 CCTV가 공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악의적인 가짜뉴스가 계속해서 생산‧전파되고 있다”며 “2012년 당시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의 대선 정치공작 십알단을 연상케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런 가짜뉴스로 궁극적으로 이익보는 자는 윤석열 후보의 국민의힘”이라며 “국민의힘은 ‘크라켄’(댓글 조작을 막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먼저 내‧외부에 국민의힘을 돕는 제2의 십알단 유사 세력이 있는지를 살펴봐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남국 의원은 ‘가짜뉴스와 허위사실 제보 계정(jmfakereport@gmail.com)에 수백 건이 넘는 제보가 들어와 분석·검토 중에 있다’면서 “제보 내용에 대한 분석이 끝나는 대로 최대한 빨리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에휴 용감해도 너무 용감한 넘 2021-11-16 09:04:59

    與 선대위 "하루 쉰다고 직장 잘린단 진중권, 어느나라 이야기냐"

    전용기 대변인 "급한 사정 생기면 연차 쓰는 것이 '평균적인' 직장 문화"

    https://news.v.daum.net/v/20211115173744288
    ---
    니말은
    땜빵 파트타임 전담맨이면 가능한 말이다

    공조직이든 사조직이든
    연차,반차 자기 의지대로 다 쓸수있고
    가족 부상으로 인한 연차는 당연한거고
    당사자,본가,친가,외가까지
    거의 모든 애경사에 공식적인 공가로 사용할수 있는 연가가
    근무연수에 따라 정해져있고
    법제화 되어있다신고 | 삭제

    • 저승사자 염라대왕 2021-11-13 10:40:07

      【국보급 벽화】 '쥴리벽화' 사라진 자리에 ‘장모+王+개사과+전두환’ 벽화... very good !!
      v.daum.net/v/20211113050052808

      쥴리, ‘영부인의 꿈’
      bytest1.tistory.com/85

      【특종】 수갑찬 윤석열 장모 최은순
      amn.kr/39386

      “내가 王이 될 얼굴인가 ?”... 형무소 갈 얼굴 !!
      vop.co.kr/A00001537180.html

      윤석열, “호남사람들도 전두환이 정치를 잘했다고 한다”
      - “영원하라 전두환 정신”
      news.zum.com/articles/57171신고 | 삭제

      • ★ 걸래 쥴리와 이혼한 용팔이 2021-11-13 10:33:08

        ★【오마이뉴스】 釜山서 "어이쿠" 인파에 떠밀려 가는 이재명 대선후보
        v.daum.net/v/20211112225701552

        【소년공 사진】 경북 안동에서 빈농의 아들로 태어난 ‘13세부터 공장일’ 이재명 인권변호사 !!
        - 검정고시로 대학 진학 후 사법고시 합격
        v.daum.net/v/20211010182248870

        김건희(윤석열 처) 재산 : 총 65억 9천만원(윤석열 예금 2억 포함)
        semino.tistory.com/299

        尹 장모 덕에 돈 많은 女子와 결혼 !!
        vop.co.kr/A00001536315.html신고 | 삭제

        • 서울마포 성유 형님 2021-11-13 10:27:15

          【서울의소리】 국힘당 윤석열 대선후보 선출에 민주당이 속으로 웃는 이유 !!
          - 홍준표보다 윤석열이 민주당에 더 유리한 이유
          amn.kr/40199

          홍준표, “윤석열 후보의 현 지지율이 계속되지 않을 것”
          - 홍준표 “이회창도 한달만에 지지율 폭락, 더 '다이내믹'해질 것”
          v.daum.net/v/20211108133209672

          김종인, 윤석열의 높은 지지율 “고정된 게 아니다. 변동 가능성 있다”
          v.daum.net/v/20210707131131295

          양주 위스키 맛이 엄-청 좆냐 ?
          vop.co.kr/A000015309신고 | 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1
          ‘낮술 허용’ 보도에 尹대통령실 “사실무근”…이재오 “술 멀리해야”
          2
          한동훈 딸 ‘논문 표절’ 의혹 조카들에까지 번져
          3
          한동훈 처조카 표절 논문 원저자 ‘등판’…“통째로 베낀 수준”
          4
          김동연 측 “김은혜 후보, ‘가짜 경기맘’ 의혹 침묵 일관”
          5
          “취임후 첫 北 도발, 윤대통령 무슨 보고 받고, 어떤 조치했나”
          6
          팔뚝질하며 ‘행진곡’ 불렀지만..“5.18 망언 김진태 공천해놓고”
          7
          대통령실 “한덕수 인준시 대거 봉하行”…강병원 “부결이 국민 뜻”
          8
          “대통령실, ‘보안앱’ 철회 발언 전하며 ‘보도불가’ 공지”
          9
          한동훈 취임 하루 만에 ‘합수단’ 부활…1호 사건은?
          10
          민주 “전기·의료 등 민영화 시도, 국민 저항”…권성동 “허위선동”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