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정치go
어제는 尹지지자, 오늘은 朴지지자..연이은 폭력 왜 이러나경호원들 손 꼭 잡고 빠져나온 윤석열, 어떤 생각 했을까
  • 5

하성태 기자  |  woodyh@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17  16:50:21
수정 2021.09.17  17:38:1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그리고 윤석열 후보님, 토론에서 후보가 공격을 당했다고 그 지지자들이 밖에서 폭력을 행사해서는 안 됩니다. 지지자들이 벌인 일이라고는 해도 후보자 본인이 자제를 촉구하고 재발 방지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정정당당하게 토론은 토론으로 맞서길 바랍니다.”

16일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TV조선 주최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 직후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 중 일부다. 이날 토론회 직후 일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자와 홍준표 의원 사이에 벌어진 물리적 충돌과 관련해 일종의 윤 전 총장 책임론을 제기한 것이다. 

   
▲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방송토론회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황교안, 홍준표, 하태경, 유승민, 최재형, 원희룡, 안상수, 윤석열 후보. <사진제공=뉴시스>

관련 언론보도를 종합하면, 이날 토론회 직후 TV조선 건물 밖에서 윤 전 총장을 기다리던 지지자들이 홍 의원에게 직접 달려드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이들 지지자들의 물리적 폭력을 막는 과정에서 홍준표 캠프 측 인사가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향신문> 등에 따르면, 홍준표 캠프 소속 해당 인사는 언론에 보낸 메시지를 통해 “TV조선 토론회를 마치고 나오던 중 극성 지지자분들 몇 분이 홍 후보에게 달려들어 그 분들을 막던 중 물리적 마찰이 있었다”며 “약간의 부상과 출혈은 있었지만 걱정하실 정도의 큰 부상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자 윤석열 국민캠프 김병민 대변인도 같은 날 논평을 내고 “경선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두가 신중한 언행을 해주시기 바랍니다”라며 아래와 같이 두루뭉술한 입장 표명을 내놨다. 

“금일 TV토론 이후, 방송국을 나서는 홍준표 후보와 일부 시민 간 마찰이 있었다고 합니다. 불미스러운 사안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선거 과정에서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어떤 형태의 폭력도 용납될 수 없습니다. 앞으로 선거과정에서 이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랍니다.”

TV토론 직후 특정 후보의 지지자들이 상대 후보를 대상으로 물리적 마찰을 빚는 상황은 극히 이례적이라 할 만하다. 경선 과열의 과정이라 치부하기엔 그 행태가 극히 저열한 것은 물론 민주주의 대의와 어긋나는 행태라고 밖에 할 수 없을 것이다. 그에 비해 윤석열 캠프가 내놓은 입장은 분명 일반론에 가까워 보였다. 

그리고, 17일 윤 전 총장을 둘러싼 또 다른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목불인견의 상황이 벌어진 곳은 바로 윤 전 총장이 이날 방문한 경북 구미 ‘박정희 생가’였다. 

연이틀 벌어진 국민의힘 둘러싼 물리적 폭력

‘박근혜 대통령에게 자유를’, ‘죄 없는 대통령을 구속한 윤석열은 물러가라’. 

우리공화당 당원 등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를 지지하는 지지자들이 몰려들었다. 지난달 31일 윤 전 총장이 충북 옥천에 위치한 박정희 전 대통령의 부인 육영수 여사 생가를 방문했을 때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였다. 

이날 오전 10시 이후 박정희 생가를 찾은 윤 전 총장을 맞이한 것은 소위 ‘박근혜 지지자’들의 거센 항의에 이은 물리적 충돌이었다. 오마이TV, MBC 등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된 보도 영상을 보면, 경호원들의 손을 깎지 낀 채 삼엄한 경호를 받으며 생가를 빠져나오는 장면을 생생히 확인할 수 있다. 

“결국 윤 후보는 오전 10시 10분쯤 반대 무리를 뚫고 박정희 추모관에 진입하는 데 성공했다. 추모가 끝난 뒤에는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겨우 빠져나갔다. 윤 후보가 참배하는 데 걸린 시간은 2~3분에 불과했다. 

당초 참배 후 기자들과 일문일답이 예정돼 있었지만 반대자들의 극렬한 기세에 취소됐다. 윤 후보는 몰려드는 사람들을 피해 황급히 자신의 차량에 올라탔고 경북 영덕으로 향했다.” (17일 오마이뉴스, <“감히 여기를!” 윤석열, 박정희 생가서 ‘혼쭐’... 3분만에 끝난 참배>)

   
▲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 <이미지 출처=오마이뉴스TV 영상 캡처>

이날 윤 전 총장이 떠난 후 박정희 생가를 찾았다는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어디 감히 박 대통령을 구속시키고, 생가에 와서 이런 짓을 하는 건 옳지 않다”며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윤석열이가 이런 식으로 하면 가는 곳마다 가서 국민 뜻 전달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조 대표는 “45년 구형 때린 자가 여기 와서 정치쇼를 한다”며 “박정희 대통령, 육영수 여사를 속마음으로 존경해서 온 것이냐”고도 되물었다. 해당 보도 영상을 보면, 화가 단단히 난 조 대표의 모습과 함께 그 이전 우천 속에서 ‘박근혜 지지자’들에게 쫓기듯 박정희 생가를 떠나는 대선 후보의 흔치 않은 광경이 담겼다. 전날 폭력 사태에 이은 ‘윤석열 정치’의 이면이라고 할까. 

‘굴러온 돌’ 윤석열은 왜 봉변을 당했을까 

“굴러온 돌에 늘 상처 받던 당이였습니다. 당원 여러분들은 자존심도 없습니까? 궤멸되어 가던 당을 살려 놓으니 지나가던 과객들이 안방을 차지 할려고 달려드는 격입니다. 정신 차립시다. 내 집은 내가 지켜야 합니다. 아무런 흠 없는 적장자만으로도 충분한데 왜 대선 역사상 가장 흠 많은 사람에게 기웃 거리십니까?”

17일 홍 의원의 페이스북글 중 일부다. 전날(16일) 폭력 사태엔 가타부타 언급하지 않은 홍 의원이 ‘굴러온 돌’ 윤 전 총장을 겨냥해 “이번 추석날 가족 모두 모여 Come Back Hong! 무야홍을 외쳐 봅시다!”라며 지지를 호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홍 의원을 향한 지지자들의 물리적 폭력에 이어 ‘박정희 생가’에서는 윤 전 총장 자신이 봉변을 당했다. 이 같은 ‘박근혜 지지자’들의 원성은 이미 육영수 생가 방문 이후 이미 예고된 것이나 다를 바 없었다고 볼 수 있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분향을 마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에 항의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이 대거 몰리자,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생가를 나오고 있다.<사진제공=뉴시스>

전통적인 국민의힘 지지층들이 보기에 ‘굴러온 돌’인 윤 전 총장은 ‘박근혜 수사’와 관련해 경선 레이스가 본격 돌입하기 전 “송구하다”거나 “비판을 충분히 이해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다 16일 TV 토론회에선 “(국정농단) 수사로 보수가 궤멸했다”는 홍 의원의 공세에 윤 전 총장은 “법리에 기반했을 뿐 사과할 일이 아니다”로 일축한 바 있다. 

뜬금없이 육영수 생가를 찾을 때부터 말이 많았다. 친박 및 TK 민심에 대한 갈구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은 정작 토론회에서 관련 공세가 이어지자 자신에겐 책임이 없다는 투로 일관했다. 이 같은 오락가락 행보야말로 조원진 대표를 비롯해 친박 지지자들을 분노케 한 지점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물리적 폭력은 이유고하를 막론하고 근절해야 마땅하다. 하지만 그에 앞서 윤 전 총장이 당하기 전 지지자들의 물리적 마찰부터 단속했어야 옳다. 경호원들의 손을 꽉 쥔 채 박정희 생가를 빠져나오던 윤 전 총장. 당황함이 역력한 그는 박정희 생가를 빠져나오며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을까.        

하성태 기자

[관련기사]

하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배탈럼 2021-09-21 22:21:09

    이번 추석 가족모임에 안드로이드 크롬캐스트연결장치 갖고가서 틀었습니다.
    우리 형제들 민주당파지만 결국 저처럼 우리 진보유신고 | 삭제

    • 룸싸롱 쥴리의 일곱번째 애인 용 2021-09-19 23:40:02

      【속보 핫뉘스】 장제원의 아들 장용준(21살), 무면허 事故에 경찰 머리 들이받아 현행범 체포 !!
      - 장제원 아들은 2년 前, 서울 마포에서 벤츠 차량 몰고 음주운전으로 오토바이 들이받아,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선고받은 상태(3500만원에 合意)
      지난 4월엔 釜山에서 술에 취한 채 행인을 폭행해 검찰에 넘겨지기도...
      ▶ 참고 : 국민의힘 장제원, 현재 ‘윤석열 대선캠프 총괄실장’으로 맹활약 中 !!
      v.daum.net/v/20210919200712894신고 | 삭제

      • ★ 성남 모란시장 개장사 쥴리 2021-09-18 23:18:00

        조원진(우리공화당 대표) “윤석열의 거짓‘가면놀이’ 멈춰라”
        news.imaeil.com/Politics/2021083118110836969

        대한애국당(조원진 대표) 맹폭, “부패 정당 自由韓國黨은 자폭하라”
        - 故 정미홍(前 KBS 女아나운서) “自由韓國黨이 망해야 대한민국이 산다”
        hani.co.kr/arti/PRINT/815440.html

        이정미 “自由韓國黨은 정치깡패집단”
        redian.org/archive/132580

        청부깡패 “차카게 살자 !!”
        vop.co.kr/A00001595362.html신고 | 삭제

        • 굳세어라 금순아 ~ ~ 2021-09-18 07:43:59

          【사진】 “꺼져라” 욕먹고, 비 쫄딱 맞고... 박정희 生家서 혼-쭐 난 윤석열 !!
          v.daum.net/v/20210918070203691

          윤석열 “박근혜-이명박 생각하면, 매-우 마음 아파”... 캭- 퉤 !!
          v.daum.net/v/20210712083501645

          【사진】 윤석열 장모 구속 후, 박근혜가 한 말은 매-우 珠玉같아... “尹짜장 니도 ‘조-ㅈ’ 됐다”
          golpro.tistory.com/111신고 | 삭제

          • ★ 개불알꽃을 좋아한 쥴리 2021-09-17 21:05:03

            쥴리, 일곱남자와 바람나고... ‘김중배의 다이아몬드 반지’가 그리도 좋더냐 ?
            bytest1.tistory.com/85

            여우 같이 앙큼스런 친절한 건자씨 !!
            news.zum.com/articles/69189166

            【U.S.A NEWS 美駐조선】 순댓국 먹을땐 이런 생각, “나~ 참, ‘쥴리’를 버리고, 새 장가를 가야 하나 ?”
            chosunus.com/society/130082신고 | 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1
            “개 눈동자 비친 건? 실무자와 함께 사나?” 기름붓는 尹측 해명
            2
            與 “대장동 종잣돈 1155억원 수사 쏙 빼…주임검사 尹”
            3
            김용판 ‘조폭 연루설’에 이재명 尹소환 “표적수사 사건”
            4
            언론의 ‘고발사주 의혹’ 보도 행태.. 최경영의 ‘일갈’
            5
            尹, 김건희 주식계좌 공개…洪 “2011~2012 내역도 까라”
            6
            국민의힘 “몇십억 푼돈”에 김진애 “얼마나 많이들 먹었으면”
            7
            ‘돈다발 사진 허위’ 망신에도 국민의힘 “찍은 시점 다를 수도”
            8
            與 “김웅, 당시 아무도 몰랐던 ‘이동재 양심선언 계획’까지 언급…충격적”
            9
            ‘김건희 논문검증 거부’ 국민대, 도이치모터스 주식 보유
            10
            조성은 “윤석열 3~5번 나와…김웅, 채널A 사건이 첫 언급”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