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미디어go
홍콩사태 취재 1인미디어 “韓언론 ‘수박 겉 핥기’ 보도” 비판박훈규 기자 “우산혁명 때도 종군기자 못 봤는데.. 지금 홍콩은 ‘전쟁터’”
  • 0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8  11:44:54
수정 2019.11.18  12:02:01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사진출처='길바닥 저널리스트' 박훈규 기자 페이스북>

홍콩 현지 상황을 취재하고 있는 ‘길바닥 저널리스트’ 박훈규 기자는 “홍콩시민들이 한국 언론의 관심과 연대를 간절히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기자는 최근 <미디어공감>과의 인터뷰에서 홍콩시민들이 한국에 홍콩상황을 알리고 싶어 하는 이유에 대해 “비슷한 정서 때문”이라고 짚고는 “한국이 5.18 등의 아픔을 겪었으니 홍콩을 이해할 것이라는 정서적 연결점을 갖고 있다. 그래서 한국에 의지를 많이 하고, 한국에서 목소리를 내줬으면 하고 바라는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박 기자는 또 “홍콩시민들이 한국 미디어나 한국 사람들을 만나면 유튜브로 5.18 영상을 봤다고 말한다. 그리고 더 충격적인 것은 조국사태를 알고 있다는 것”이라며 “서초동 촛불집회를 많이 봤다고 하더라. ‘왜 봤냐’ 물으니, ‘한국 집회 멋있다’ ‘홍콩은 저렇게 할 수 없다’라고 얘기 한다”고 했다.

그는 한국 언론의 홍콩사태 보도 행태를 비판하기도 했다. 박 기자는 “MBC, KBS, SBS, JTBC도 홍콩에 다 들어와 있다. 그런데 격한 시위의 그림은 어디서 받거나, 한번 쓸고 지나간 (안전한) 자리에서 시위대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시아에서 (홍콩 사태를) 제일 많이 다뤄주는 게 한국이긴 하지만 수박 겉핥기식으로 너무 짧고 정확하게 설명하지 않는다”면서 “1분30초로 어떻게 지금 홍콩을 이야기 할 수 있겠냐. 이는 안 다뤄주는 것과 똑같다”고 꼬집었다.

박 기자는 홍콩 언론의 상황에 대해 “사실상 중국 때문에 눈치를 많이 보고 있는 상황이어서 진보쪽 작은 매체들하고, 홍콩대나 중문대 등 각 대학들의 학생기자들이 휴대폰으로 라이브를 하면서 상황을 전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5년 전 우산혁명 때만 해도 종군기자를 못 봤다. 그런데 이번에 홍콩에 종군기자들이 상당수 들어와 있다”고 강조하며 “종군기자들에게 ‘왜 들어왔나’ 물어봤더니 ‘이게 전쟁터지 뭐냐’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저리톡이 편향적이라고? 근거를 대라”

“저리톡이 편향적이라고? 근거를 대라”

지난 8월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인 KBS <저널리즘...
“대북문제, 지금이라도 초당적 협력체제 만들어야”

“대북문제, 지금이라도 초당적 협력체제 만들어야”

정확히 1년 전인 2018년 12월 우리나라에서는 ...
김종대 “비례의석 60석 이하면 연동형 하나 마나”

김종대 “비례의석 60석 이하면 연동형 하나 마나”

국회 상황이 한 치 앞을 볼 수 없게 되었다. 지난...
“JTBC를 제외한 종편 크게 달라지지 않을 듯”

“JTBC를 제외한 종편 크게 달라지지 않을 듯”

1일로 JTBC, MBN, TV조선, 채널A 등 종...
가장 많이 본 기사
1
이해찬 “검찰 정치개입, 실명 공개”…이탄희 “윤석열, 법따라 징계해야”
2
유시민이 저격한 ‘경향’ 기자…검사도, 언론도 틀릴 수 있단 생각 안해봤을까
3
나경원 딸 입시비리, 성신여대→교육부와 동국대로 ‘확산’
4
‘김진표 국무총리설’ 보도 언론에 우상호 “자기들이 대통령인가?”
5
與 “임은정 말대로 ‘망신스러운 수사’”…김성회 “정치질 드러나”
6
“대검 검사들 청와대를 굴복시킨다던데...” 여성 前검사의 일침
7
자한당 공천 부적격 기준 살펴보니.. “대국민 사기극?”
8
김남국 “공소장변경 불허에 판사·검사 얼굴 붉히고 고성 오가”
9
‘정경심 공소장’…언론에서 사라진 검찰 비판
10
재판부 “왜 삼성바이오 기소 안하냐”에 검찰 대답 못한 이유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