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황희석 “피의사실공표죄, 본보기 있어야…언론은 대상 아냐”‘검찰개혁추진단장에 적합하냐’에 “매우 적합, 성질이 매우 더럽다” 답변
  • 0

민일성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1  10:14:46
수정 2019.10.01  10:22:49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이미지 출처=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튜브 영상 캡처>

황희석 검찰개혁추진단장은 수사 상황 유출, 피의사실공표 문제와 관련 1일 “결국 하나의 본보기가 있어야 된다”고 말했다. 

황 단장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일벌백계라는 말을 우리가 쓰고 있지만 이 본보기가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형사사건 수사공보 개선안’은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때부터 추진했지만 야당의 반발로 조국 법무부장관 가족 관련 사건 종결 이후부터 개정된 공보준칙을 적용하기로 했다. 

황 단장은 “큰 틀에서 피의사실 공표 문제의 대상은 언론이 아니다”며 “수사기관들에 대해서 그런 행위를 하지말라는 것”이라고 했다. 

황 단장은 “적용 대상은 수사기관 등 공무원”이라며 “언론은 받아쓰기를 할 것이 아니고 열심히 취재하는 것을 계속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취재 활동을 금지하거나 방해할 여지는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또 특수부 문제와 관련 황 단장은 “없애기는 어렵고 일부 축소는 불가피하다”고 했다. 

황 단장은 “특수부는 일종의 토끼몰이 수사를  한다, 과잉 수사, 무리한 수사의 표본”이라며 “과도한 수사를 하게 되면 국민의 기본권과 인권이 아주 심각하게 침해되는 문제가 생긴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 일종의 동전의 양면”이라며 “이 부분을 어떻게 조절할 것인가의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황 단장은 “특수부 폐지의 문제가 아니고 전체적인 수사의 밸런스”라며 형사부, 공판부, 특수부 등 전체 총량의 균형을 맞춰야 된다고 개혁 방향을 제시했다. 

아울러 명칭에 대해 황 단장은 “특수라는 개념은 좀 부적절하다, 그러면 나머지는 보통이냐”라고 반문했다. 그는 “자기들끼리 일종의 문화가 형성되는 것이고 나머지 사람들은 자괴감에 빠질 수 있다”고 명칭 변경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특수라는 개념이 아닌 부패범죄 수사나 또는 반부패 수사, 이런 개념으로 접근하는 게 맞겠다”고 했다. 

‘이번 중책에 적합한 인물이라고 생각하는가’는 질문에 황 단장은 “좀 부끄러운 이야기지만 매우 적합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에 대해 황 단장은 “저를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성질이 매우 더럽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민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김양순 팀장 “<저리톡> 추심 저널리즘 하겠다”

김양순 팀장 “<저리톡> 추심 저널리즘 하겠다”

시청자의 사랑은 받는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인 KBS...
“올림픽 연기…남자축구 23세 이하 그대로 적용될 듯”

“올림픽 연기…남자축구 23세 이하 그대로 적용될 듯”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결국 도쿄 올림픽이 1년 연...
김원장 기자 “코로나는 잡히지만, 경제위기는 이제 시작”.. 해법은?

김원장 기자 “코로나는 잡히지만, 경제위기는 이제 시작”.. 해법은?

‘코로나19’ 사태로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 경제가 ...
“<정치합시다> 보시고 정치 효능감 느끼시길”

“<정치합시다> 보시고 정치 효능감 느끼시길”

지난해 11월 KBS는 선거방송의 일환으로 <정치합...
가장 많이 본 기사
1
김어준이 ‘어렵게’ 꺼낸 총선 전망.. “다음 기회는 없다”
2
“젊은층 유권자들 외면”…거리유세 딱 걸린 황교안
3
‘윤석열 사퇴’와 ‘조국 사퇴’…언론의 불균형
4
김원장 기자 “코로나는 잡히지만, 경제위기는 이제 시작”.. 해법은?
5
“왜 4년마다 저짓을?”…‘주진형 vs 김종인 맞장토론’ 제안한 열린민주
6
조선일보 “FDA 승인 가짜뉴스”에 외교부 “승인 맞다” 반박, 직원 증언도 
7
檢, 윤석열 부인 사문서 위조 ‘증거없음’ 각하.. “압색하면 되겠네”
8
일간지 최초 “尹 사퇴” 주장 ‘서울신문’…최강욱 “진작 사퇴했어야”
9
권영진 ‘실신’ 보도에 네티즌 “정은경 본부장도 버티는데?”
10
이미 예견한 유시민…최강욱 “윤석열이 가장 많이 써먹던 수법”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