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정치go
정미경, ‘댓글 소개라 망언 아니다?’…박주민 “그렇게는 못 빠져나가”고상만 “‘정미경 막말’에 뒷방 양아치처럼 같이 웃어.. 패륜 연극 ‘환생경제’ 보는 듯 해”
  • 5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6  10:17:19
수정 2019.07.16  17:28:53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세월호 한 척' 발언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사진제공=뉴시스>

자유한국당이 정미경 최고위원의 ‘세월호 한 척’ 발언을 ‘막말’로 규정해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에 반론 보도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한국당은) 여전히 세월호 참사 때 느꼈던 국민적 아픔을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자한당의 이 같은 태도에 ‘답답하고 암담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댓글을 인용했기 때문에 막말이 아니다’는 주장에 박 의원은 “본인의 말을 표현하기 위해서 본인의 마음과 생각을 표현하기 위해 그 댓글을 인용한 것 아닌가”라며 “즉, 자신의 생각과 같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니까 인용을 한 거지 자신의 생각과 반대되는데 ‘이런 것이 있다’ ‘참 이런 댓글은 문제가 있다’ 이렇게 얘기한 게 아니지 않나”라며 “그래서 이것은 댓글을 소개했다는 것으로 빠져나갈 수 없다”고 반박했다.

‘세월호 한 척 발언은 막말이 아니고, 문제될 것 없다’는 식의 태도와 관련해 인권운동가 고상만 씨도 페이스북을 통해 “어떤 말을 하거나 쓸 때 ‘그것이 설령 다른 사람의 말이라 하더라도’ 그것을 쓰는 것이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모른다고 잡아 때는 사람이 ‘국가를 운영하는데 참여하고 있다는 것은’ 비극을 넘어 범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미경의 발언도 문제고, 이런 막말에 뒷방 양아치처럼 같이 웃고 있는 저들을 보니 과거 노무현 대통령 시절 패륜 연극 <환생 경제>를 보는 듯하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자유매국 벌레새끼들은 2019-07-16 21:14:59

    정치를 참 편하게 해요.

    그냥 정권 잡으면 종왜하면서 다른 열강들한테는 바짝 기어대며, 국민혈세 노동골수 착취하면 되고,

    정권 잃으면 국가경제 공포조장 선동하고 무소불위 법치파괴 무법막장 몽니패악부려서

    행정 집행이 망하도록 비협조화 금권독재로 위력겁박하면 다시 그냥 정권 잡거든요. ㅋㅋㅋ

    그 두 가지만 무한 반복하면 영구 정권 순환이 되는 신비한 이치. ㅉㅉㅉ신고 | 삭제

    • 친일파 2019-07-16 17:40:49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문재인 대통령이 배 12척 갖고 이긴 이순신 장군보다 낫다 -정미경-
      한국정부에 입을 벌려 쓴액을 쏟아내는 정미경 조개 한마리가 일본의 수천만 조개보다 낫다. -아베-신고 | 삭제

      • 솔 솔 2019-07-16 14:45:14

        댓글을 인용했으니 막말이 아니라니...
        그렇다면 인용하지 말고 본인의 생각을 말해야지...
        비판을 피하고 빠져 나가려고 인용해서 말하는 한심스러운 행태를 보여서는 안되지...
        그러고 인용한 글의 출처는? 혹시 일베나 00일보...신고 | 삭제

        • dembira12@gmail.com 2019-07-16 14:33:02

          자유한국당!!
          얘네들에게는 애시당초 뭔가를 기대하지도 않는다.
          인성이 말살된 악귀들에게 뭐를 바라겠는가.

          다만 한가지 바라는 것은
          너희들의 모습을 보는 것,
          너희들의 목소리를 듣는 것이
          너무 피곤하고 참담하고 짜증나기에
          조속히 빗자루에 쓸려나가 오물통 속으로 영원히 사라지는 거다.

          그래서 내눈에 너희들의 모습이 보이지 않고
          너희들의 악다구니가 들리지 않으면
          내 소원의 절반 쯤은 이뤄진거라고 본다.신고 | 삭제

          • 쥐둥이 하나로 2019-07-16 11:30:20

            신세 망칠 *신고 | 삭제

            “저리톡이 편향적이라고? 근거를 대라”

            “저리톡이 편향적이라고? 근거를 대라”

            지난 8월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인 KBS <저널리즘...
            “대북문제, 지금이라도 초당적 협력체제 만들어야”

            “대북문제, 지금이라도 초당적 협력체제 만들어야”

            정확히 1년 전인 2018년 12월 우리나라에서는 ...
            김종대 “비례의석 60석 이하면 연동형 하나 마나”

            김종대 “비례의석 60석 이하면 연동형 하나 마나”

            국회 상황이 한 치 앞을 볼 수 없게 되었다. 지난...
            “JTBC를 제외한 종편 크게 달라지지 않을 듯”

            “JTBC를 제외한 종편 크게 달라지지 않을 듯”

            1일로 JTBC, MBN, TV조선, 채널A 등 종...
            가장 많이 본 기사
            1
            ‘30대 지지율’ 9% ‘절대 안 찍는다’ 44%…황교안의 업적
            2
            ‘PD수첩’ 사과 요구 성명서 낸 법조기자단…주진우 “쪽팔리지 않으세요?” 
            3
            유시민 “A수사관 유족들, 유서도 못봐…검찰 너무 무도해”
            4
            언론, ‘윤석열과 호흡’ 운운.. “법무장관이 검찰총장 참모냐?”
            5
            대검 “PD수첩 악의적 보도”…한학수 “보신 국민들 판단할 것”
            6
            ‘김진표 국무총리설’ 보도 언론에 우상호 “자기들이 대통령인가?”
            7
            검찰과 기자단 비판한 PD수첩…PD수첩 비판한 언론
            8
            윤석열 7개월째 ‘패트수사’ 뭉기적…“고의라면 국기문란죄”
            9
            ‘논두렁 시계’ 이인규 美서 귀국.. “안심하고 들어왔을 것”
            10
            “조국은 어디에?”..애타는 조선일보의 스토킹, 해도해도 너무한다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