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10세 여아 강간’ 보습원장 2심서 8년→3년 감형.. 네티즌 ‘분노’목수정 작가 “이쯤 되면 항소심 판사는 ‘강간’ 보습학원 원장만큼 위험한 자”
  • 8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7  12:14:11
수정 2019.06.17  12:38:3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10세 초등학생에게 술을 먹이고 성폭행 한 보습학원 원장에게 항소심 재판부가 최저형인 3년형을 선고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8년형을 선고했었다.

이 씨는 지난해 4월 채팅앱으로 알게 된 A양(당시 10세)을 자신의 집으로 유인해 소주 2잔을 먹인 뒤 양손을 움직이지 못하게 한 상태에서 A양을 성폭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13일 서울고법 형사9부 한규현 부장판사는 성폭력처벌법 위반(13세 미만 미성년자 강간) 혐의로 기소된 이모씨(35)에게 징역 8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3년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이 같이 판결하면서 “이 씨가 A양을 폭행‧협박했다는 직접증거는 A양의 진술이 유일하지만, 여러 상황을 살펴봐도 진술만으로는 폭행‧협박으로 간음했다는 사실은 인정하기 부족하다”는 이유를 들었다.

   
▲ 자료사진. <사진제공=뉴시스>

17일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해당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의 몸을 누른 행위가 피해자가 반항하는 것이 불가능하거나 현저히 곤란한 정도의 폭행 또는 협박이라고 인정하기에는 부족하다”며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이에 대해 서울중앙지법의 한 부장판사는 <헤럴드경제>에 “아동은 ‘직접적인 폭행과 협박이 있었냐’고 물어보면 그 말을 잘 이해 못한다. 폭행은 정말 주먹으로 가격하는 것 정도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위에서 누른 것을 ‘폭행’이라고 인지를 못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또 “단지 직접적인 폭행과 협박이 없었다는 답변 하나만으로 유죄 증거가 없다고 봤다면 무리한 판결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관련 기사에는 1만 건이 넘는 댓글이 달렸다. 네티즌들은 “열 살 아이에게 소주 두 잔을 먹여서 성폭행 했는데.. 가해자 편에서 판결하는 판사라니(N7****)”, “부러진 화살 영화대사 생각난다. ‘이게 재판이냐? 개판이지’(섬*)”, “10세에 한 번 놀라고 3년 형에 한 번 더 놀랐다. 우리딸 나이인데.. 끔찍하다. 판사도 같이 미친 거지?(상큼복***)”, “열 살 하고 합의 하에 성관계를 했다고? 미친 이게 말이 되나? 그리고 겨우 3년? 30년도 짧다. 미국 같으면 종신형이야. 제발 법 좀 고쳐라(Rej****)”,

“이런 판결 내리는 나라에서 뭔 애를 낳으라고(호랭**)”, “진짜 화난다. 법 논리는 있고, 법 윤리는 없는 나라..(이슬**)”, “10세는 미성년자입니다. 폭행, 협박이 없었다니요. 학교폭력은 소년법 때문에 가해자를 처벌하지 못하고, 미성년자 성폭행은 폭행, 협박이 없었다는 이유로 감형해주고.. 누굴 위한 법입니까?(MI***)”라며 분개했다.

재불작가 목수정 씨도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공유하고는 “10세 여아가 꽃뱀이었을 수도 있다는 뭐 이런 얘기?”냐며 “이쯤 되면 판결을 내린 판사는 범행을 저지른 보습학원 원장만큼 위험한 자”라고 비판했다.

그러고는 “일 좀 똑바로 하자. 강간하기 좋은 나라 만드느라 은근 슬쩍 거들지들 말고”라고 꼬집었다.

#고발뉴스_민동기의_뉴스비평 https://goo.gl/czqud3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신혜선 2019-07-01 19:14:39

    더도말고 덜도말고 나중에 판사분 손녀가똑같은일 겪어도 같은소리할런지신고 | 삭제

    • 신혜선 2019-07-01 19:12:36

      진짜 혈압오르고 돈만이벌어서 이나라 떠나고싶다신고 | 삭제

      • 복수자 2019-06-20 17:40:12

        저 판사새끼 자식새끼들한테 똑같이 해봐야겠네..
        그때도 3년 때릴지...신고 | 삭제

        • 고향은 못 속인다. 2019-06-19 12:40:04

          이 판사새끼도 경상도네
          전목사도 경상도
          하여간 법조계나 종교계나 경상도는 질떨어진다.신고 | 삭제

          • 이준현 2019-06-17 17:45:32

            국민의 한 사람으로써, 이런 판결을 한 판사를 미친새끼라고 욕하게 되네요. 뭐 이런 미친놈이 판사야?신고 | 삭제

            • 수면충심 2019-06-17 16:11:48

              적폐판충 이 새끼 최소 10세 여아 강간경험 보유자 새끼인 듯. ㅉㅉㅉ신고 | 삭제

              • 판새끼 개새끼 2019-06-17 13:49:35

                판새끼 개새끼신고 | 삭제

                • 에라이개들아 2019-06-17 12:54:11

                  미국 폼페이오 국무장관이면 국무만 하지 사기군 미제양키 수구 의회양아치들 과 소통을 하면 쓰나
                  폼페이오는 이미 짤린거나 진배없다 ㅎㅎ
                  개만도 못 한 개돼지 개씹궁물 좆중똥 친일매국찌라시쥐 니에미 개씨비구멍 꼴통 개종자들이나 폼페이 폼페이오 하지 ㅎㅎ신고 | 삭제

                  “도 넘은 ‘조국 취재’, 사회적 에너지 과하게 쓰고 있다”

                  “도 넘은 ‘조국 취재’, 사회적 에너지 과하게 쓰고 있다”

                  손혜원 의원실 보좌관을 지낸 김성회 전 보좌관이 지...
                  “조국 사태, ‘일시적 찻잔 속 태풍’ 돼선 안돼, 교육개혁으로”

                  “조국 사태, ‘일시적 찻잔 속 태풍’ 돼선 안돼, 교육개혁으로”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밀정 규모 수만명이라 할 정도로 방대하더라”

                  “밀정 규모 수만명이라 할 정도로 방대하더라”

                  KBS가 일본 문서를 통해 일제 강점기 독립 운동가...
                  김필성 변호사 “이재용, 집행유예 가능하다고?”

                  김필성 변호사 “이재용, 집행유예 가능하다고?”

                  지난 8월 29일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에 대한 대법...
                  가장 많이 본 기사
                  1
                  유시민 “SBS ‘직인 파일’ 보도에 ‘동양대건은 작업’이라 판단”
                  2
                  서기호 “최성해 ‘학력 위조’ 불거지니 검찰 ‘PC서 파일 발견’으로 변경”
                  3
                  김어준 “‘조국 펀드’, 주인공은 익성”…김민웅 “<한겨레> 기사의 폭력”
                  4
                  ‘나경원 아들’ 의혹에는 침묵... “서울대생이 말하는 공평과 정의의 기준?”
                  5
                  민병두 “조국 부인 ‘텅빈 공소장’…성명불상자와 공모라니”
                  6
                  나경원 “아들은 논문 직접 써, 조국 딸과 비교?” 발끈, 윤형진 교수 발언 보니…
                  7
                  서기호 변호사 “사모펀드 의혹, 조국 가족이 피해자라는 게 본질”
                  8
                  허접했던 ‘정경심 공소장’...‘검찰 맹신’ SBS, 사뭇 달랐던 MBC
                  9
                  나경원 보도 참사 “이 정도로 참담한 일은 없었다”
                  10
                  이언주 ‘삭발’ 홍보해 준 JTBC…기계적 균형의 폐해?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