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정치go
나경원 발언 출처 보니..“블룸버그 한국인 기자 기사, 악의적 분칠”이상호 기자 “이유경 기자 쓴 기사들 보니 놀라워…외신 받아 여론조작 그만”
  • 4

민일성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3  10:51:56
수정 2019.03.14  08:03:5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거세게 항의하자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단상으로 올라와 나 원내대표에게 작전회의 하듯 뭔가 조언을 했다. 

JTBC에 따르면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직접적으로 수석대변인라고 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라고 말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지난해 9월 미국의 유력 통신사에서 제목으로 삼았고 이미 국내에도 보도된 기사를 인용한 것뿐”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문 대통령을 색깔론으로 모독하기 위해 간접화법을 악용했다고 비판했다. 

   
▲ <사진출처=JTBC 화면캡처>

논란이 된 기사는 블룸버그 통신이 지난해 9월 26일자로 보도한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에서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의 역할을 하고 있다(South Korea's Moon Becomes Kim Jong Un's Top Spokesman at UN)>란 제목의 기사이다. 

연합뉴스와 AP통신 등에서 IT와 비즈니스 관련 기사를 써왔던 한국인 이유경 기자가 쓴 것이다. 업계쪽 기사를 써왔던 이유경 기자는 지난해 9월부터 블룸버그통신에서 남북관계에 대해 쓰고 있다. 

이유경 기자는 첫 문단에서 “김 위원장이 이번 주 뉴욕에서 열린 UN총회에 참석하지 않은 가운데 그를 칭송하는 사실상의 대변인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바로 문재인 대통령이다(While Kim Jong Un isn’t attending the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in New York this week, he had what amounted to a de facto spokesman singing his praises: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라고 썼다. 

   
▲ <이미지 출처=블룸버그 통신 홈페이지 캡처>

이에 대해 이상호 고발뉴스 대표기자는 12일 유튜브 <뉴스방>에서 “‘사실상의 대변인(de facto spokesman)’이라고 썼는데 블룸버그 데스크가 ‘수석대변인(Top Spokesman)’이라고 더 세게 제목을 잡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취재는 했지만 자기가 가지고 있는 생각을 첫줄에 깔았다”며 “이것을 데스크가 더 세게 제목을 달아 악의적으로 분칠했다, 기사라기 보다 악의적인 블랙메일에 가깝다고 본다”고 했다.

또 이 기자는 “매우 자의적인 기사”라며 “몇몇 연구자들의 발언을 인용하고 있는데 스티븐 뇌퍼 교수가 “나는 문 대통령이 김정은 대변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I don’t think of Moon as Kim’s spokesperson)”고 말한다”고 짚었다. 

이 기자는 “이유경 기자가 ‘김정은 대변인이라고 생각하는가’라고 물어보니까 답변이 이러했을 것이라고 유추된다”며 “대단히 악의적으로 나쁜 스탠스에서 묻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기자는 “한국의 기자가 한민족의 염원에 대해 어떻게 이렇게 차갑게 관찰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기사에서 스티븐 교수는 “나는 김정은 대변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차라리 양자간에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필요를 절감하고 있는 지도자라고 생각한다(I don’t think of Moon as Kim’s spokesperson, but rather a leader who realizes he needs both Kim and Trump amenable to agreement)”고 말했다. 

이 기자는 “‘대변인’이라는 말은 유일하게 스티븐 교수만 (그렇게 보지 않는다는 쪽으로) 사용했다”며 “대변인보다는 중재자라는 표현이 어울렸다”고 지적했다. 

   
▲ <이미지 출처=블룸버그 통신 홈페이지 캡처>

해당 기사를 조선일보는 지난해 9월28일 <외신 “文 대통령, 김정은 수석 대변인 됐다”>란 사설에서 인용했다. 조선일보는 “우리 대통령이 외신으로부터 김정은의 대변인이란 평가를 듣는”다고 썼다. 

아울러 이상호 기자는 “이유경 기자가 쓴 기사들을 살펴봤다”며 “놀라운 기사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유경 기자는 2월11일 <일본의 최교 외교관이 한국의 국회의원에게 일왕 관련된 발언에 대해 경고했다(Top Japanese Diplomat Warns South Korean Lawmaker Over Emperor Remark)>란 제목의 기사를 썼다. 

이상호 기자는 “‘경고하고 나섰다(Warns)’라는 굉장히 불쾌한 제목의 기사”라고 말했다. 

또 이유경 기자는 2월12일 <일본 아베 수상이 문희상 의장의 일왕 사과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한다(Abe Says Japan Wants Apology for South Korean Remarks on Emperor)>란 제목의 기사를 썼다.  

이상호 기자는 “이미 한국인으로서 블룸버그에서 일하면서 한국어도 잘하는 미국의 매파가 되어 버린 것 아닌가”라며 “과연 그에게 국익이란 무엇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상호 기자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인터뷰 기사도 썼다며 2월2일자 <한국의 야당 지도자는 스몰딜의 위험성을 보고 있다(South Korea Opposition Leader Sees Danger in Weak Nukes Deal)>란 제목의 기사를 지적했다.

이 기자는 “결국은 핵협상이 핵위협을 제거해주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를 키우는 기사를 쓰고 있다”고 평가했다.  

   
▲ <이미지 출처=블룸버그 통신 홈페이지 캡처>

이 기자는 “이러한 블룸버그 통신의 편파적 기사를 인용보도해 주는 곳이 조중동”이라며 “3월6일자 조선일보 <“文·트럼프 갈라섰다” 해외서 나온 불화설>도 이유경 기자의 기사를 갖고 쓴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자는 “블룸버그의 기사를 갖고 조선일보 워싱턴 특파원이 여론조작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기자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갈라졌다고 이유경 기자가 쓰면 그렇게 되는 꼴”이라며 “비대칭 외신을 받아서 일순간에 냉전의 시대로 만드는, 국민 겁주기는 그만해야 한다”고 말했다. 

   
▲ <이미지 출처=조선일보 홈페이지 캡처>

#이상호의_뉴스비평 https://goo.gl/czqud3

[관련기사]

민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자유애국 2019-03-17 11:06:32

    블룸버그의 개념있는 기자 양반이다.. 얼마나 개정으니 앞잡이 노릇을 하면 수석 대변인 소리를 들을까?? 아~~~ 쪽팔려,, 좌빨들은 느끼는게 없는가 보지?? 버닝썬에 가서 여자 굴려 먹을 궁리만 하고 자빠졌구나,, 이게 나라냐??신고 | 삭제

    • 청용열차 2019-03-13 23:25:21

      정치는 모르지만 지금 북한이 문대통령 땜에 저렇게 나오는게 아닌줄 알고 있는데 문통은 자기가 운전사 인냥 또 금방 본인이 통일을 이룰것 같이 또 한목소리를 내서 비핵화를 이끌어내도 시원찮은데 오히려 미국을 등안시 하고 군대를 어용 군대로 만들고 내가 봐도 이건 아니라고 봅니다~!신고 | 삭제

      • 친일청산이 필요한 이유 2019-03-13 12:20:28

        북미회담 앞두고 미국 매파들 만나서 전쟁을 원한다, 종전하면 안된다며 아베의 목소리를 대변해주고 평화 노력에 재를 뿌리는 자유토착왜구들.
        남북미 이간질과 이념장사로 한반도 전쟁분위기를 조성해서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한국의 혈세를 받아 쳐먹으면서 우리의 국익보다 일본의 자민당을 두둔하고 옹호하는 나베를, 동작구 유권자들은 강남4구로 만들어 준다는 거짓 공약만 믿고 또 뽑아서
        전국민들에게 스트레스를 줄건가?
        일본 스파이 토착왜구들, 그들을 추종하는 자들은 그냥 일본 가서 살아라.
        대한민국은 니들 이간질 없이 한마음 되어 잘 살고 싶다.신고 | 삭제

        • 하늘뜰 2019-03-13 11:56:35

          트럼프도 가짜뉴스 경계하는데 외신만 맹신하고 또 어떤이는 그걸 국회에서 자기 생각없이 앵무새처럼 인용해서 말하고 이건 마치 깡패 놈이 너는 약해서 나한테 맞고 삥뜨끼는건 당연하다며 아들을 때리는데 엄마라는 사람은 깡패와 맞써 싸우지 않고 오히려 아들한테 네가 약해서 당연히 그런거라면서 깡패를 두둔하며 맞고 다니는 니가 너무 챙피하다면서 혼내는 상황같다.. 이런 미련하고 무식한 교육이 어디있나? 선악을 구별하고 불의에 항거함을 가르쳐야지. 비굴하다.. 정치인이. 국격을 훼손하는 외신보도를 그것도 국회라는 장소에서 대변하고.신고 | 삭제

          서기호 “성창호, 김경수 때문이 아니라 기소가 예정됐던 사람”

          서기호 “성창호, 김경수 때문이 아니라 기소가 예정됐던 사람”

          지난 6월 시작된 사법 농단 수사. 검찰 조사를 받...
          방용훈·故이미란 다룬 ‘PD수첩’ “형사사법기관에 관심 갖는 계기가 되길”

          방용훈·故이미란 다룬 ‘PD수첩’ “형사사법기관에 관심 갖는 계기가 되길”

          지난 5일 방송된 MBC ‘호텔 사모님의 마지막 메...
          “시청률 1%? 배현진 맥락 무시한 채 악의적 주장해”

          “시청률 1%? 배현진 맥락 무시한 채 악의적 주장해”

          MBC 간판 뉴스인 <뉴스데스크>가 오는 18일부터...
          “<마지막 무관생도들>, 신념 잘 지키라는 메시지 전하고 싶었다”

          “<마지막 무관생도들>, 신념 잘 지키라는 메시지 전하고 싶었다”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라 할 수 있다. 처음 출발할 ...
          가장 많이 본 기사
          1
          양지열 “‘김학의 사건 영상’ 눈뜨고 볼수 없을 정도로 처참”
          2
          김학의 소환 불응…김어준 “성접대 아닌 납치·약물 집단특수강간사건”
          3
          방용훈·故이미란 다룬 ‘PD수첩’ “형사사법기관에 관심 갖는 계기가 되길”
          4
          나경원 ‘통일대박’때 발언 보니...“본인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네”
          5
          나경원 “반민특위로 국민 분열”…사무실에 ‘아베수석대변인’ 현판
          6
          한국당, ‘지만원 폭언’에는 관대하더니…
          7
          서정문PD 앞에서 KBS ‘방용훈 부인 사건 보고’ 삭제 실토
          8
          블룸버그 기사도 안읽고 성명서 낸 서울외신기자클럽
          9
          ‘장자연·윤지오 묵살’ 조선일보…10년 전엔 “힘센 자들이 유린”
          10
          전 美정보요원 “전두환 광주 왔었다, 직후 집단발포…美에 보고”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