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정치go
‘위안부’ 피해자 김순옥 할머니 별세.. 생존자 26명서주호 “일본정부 제대로 된 사죄위해 대한민국이 더 적극 노력해야”
  • 0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5  12:09:22
수정 2018.12.05  12:16:2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수요집회에 참석해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故 김순옥 할머니의 생전 모습. <사진출처=정의기억연대 페이스북 페이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순옥 할머니가 5일 오전 9시경 향년 97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정의기억연대에 따르면, 김 할머니는 1922년 평양에서 태어났다. 20세 때 공장에 취직할 수 있다는 말에 속아 중국 흑룡강성 ‘석문자’ 위안소로 끌려갔고 그 곳에서 성노예 피해를 당했다.

김 할머니는 해방 이후 고향으로 돌아오지 못하다 2005년에야 여가부 등의 협조로 대한민국 국적을 회복하고 고국 땅을 밟았다. 이후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해 수요집회는 물론 국내외로 다니며 증언활동을 펼쳤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이제 남은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6명이 됐다. 서주호 정의당 서울시당 사무처장은 SNS를 통해 애도를 표하며 “이제 남은 생존자는 26명이라고 한다. 일본 정부의 제대로 된 사죄를 받아내기 위해 대한민국이 더 적극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순옥 할머니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다. 장지는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나눔의 집이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도 넘은 ‘조국 취재’, 사회적 에너지 과하게 쓰고 있다”

“도 넘은 ‘조국 취재’, 사회적 에너지 과하게 쓰고 있다”

손혜원 의원실 보좌관을 지낸 김성회 전 보좌관이 지...
“조국 사태, ‘일시적 찻잔 속 태풍’ 돼선 안돼, 교육개혁으로”

“조국 사태, ‘일시적 찻잔 속 태풍’ 돼선 안돼, 교육개혁으로”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밀정 규모 수만명이라 할 정도로 방대하더라”

“밀정 규모 수만명이라 할 정도로 방대하더라”

KBS가 일본 문서를 통해 일제 강점기 독립 운동가...
김필성 변호사 “이재용, 집행유예 가능하다고?”

김필성 변호사 “이재용, 집행유예 가능하다고?”

지난 8월 29일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에 대한 대법...
가장 많이 본 기사
1
유시민 “SBS ‘직인 파일’ 보도에 ‘동양대건은 작업’이라 판단”
2
‘나경원 아들’ 의혹에는 침묵... “서울대생이 말하는 공평과 정의의 기준?”
3
김어준 “‘조국 펀드’, 주인공은 익성”…김민웅 “<한겨레> 기사의 폭력”
4
민병두 “조국 부인 ‘텅빈 공소장’…성명불상자와 공모라니”
5
서기호 변호사 “사모펀드 의혹, 조국 가족이 피해자라는 게 본질”
6
조국 법무장관, ‘검찰개혁’ 속도.. 8년 전 발언 재조명
7
나경원 “아들은 논문 직접 써, 조국 딸과 비교?” 발끈, 윤형진 교수 발언 보니…
8
이언주 ‘삭발’ 홍보해 준 JTBC…기계적 균형의 폐해?
9
‘차기주자 3위’ 조국, 한국당과 SBS의 패착어린 ‘조국 사랑’
10
나경원 보도 참사 “이 정도로 참담한 일은 없었다”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