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오피니언
中외교부 “文대통령 방중 성공적…단체관광 업무금지? 금시초문”“中, 남북대화 통한 관계개선과 화해협력 촉진 꾸준히 지지할 것”
  • 0

뉴스프로 (TheNewsPro)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23  12:25:42
수정 2017.12.23  13:42:3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20일 중국 외교부 정례기자회견에서 화춘잉 대변인과 기자 간 한국 관련 질문이 오고 갔다. 하나는 요즘 한국 언론에서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는 중국의 한국 단체 관광 업무 금지에 관한 질문이었고, 다른 하나는 문대통령의 한미 연합 군사훈련 연기 제안에 관한 중국측 입장이었다.

우선 첫 번째 질문에 관해 뉴스프로는 중국의 관련 기관 사이트를 검색해 보았다. 검색 능력 부족일 수도 있지만 한국 단체 관광 업무 금지에 관한 명문화된 자료는 찾을 수 없었다.

한국 단체 관광 업무 금지에 관해 화춘잉 대변인은 들어본 적이 없다고 밝혔으며, 문대통령의 성공적인 방중 기간 동안 양국 정상이 정상회담을 통해 얻은 중대한 합의를 진지하게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대통령의 한미 연합 군사훈련 연기 제안에 관해서는 중국이 이 문제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으며 안정 유지, 전쟁 방지, 화해 권고, 대화 촉진에 관해 지속적으로 한국과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중국이 제시한 ‘동시 병행’과 ‘동시 중단’ 제안을 진지하게 고려하여 빠른 대화 회복을 위한 돌파구 마련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재차 호소하였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20일 중국 외교부 정례기자회견 일부분이다.

번역 및 감수 : 임아행

중국 외교부 논평 바로가기 : http://bit.ly/2CVHhO8

2017年12月20日外交部发言人华春莹主持例行记者会

2017년 12월 20일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 정례기자회견

   
   

问:据报道,中方仍禁止部分中国旅行社赴韩国团体游业务,这一措施是否有违中韩关系改善的趋势?中方对此有何评论?

질문: 중국이 여전히 일부 중국 여행사의 한국 단체 관광 업무를 금지했다는 보도가 있습니다. 이 조치가 한중 관계 개선 분위기에 어긋나지는 않는지요? 이 문제에 대해 중국은 어떤 논평을 하시겠습니까?

答:我没听说你提到的情况。韩国总统文在寅刚刚对中国进行了成功的国事访问,两国领导人就推动中韩关系改善发展达成了许多重要共识。我们愿同韩方一道,认真落实两国领导人达成的重要共识。中方对中韩在各领域开展交流合作持积极开放态度。希望韩方同中方一道努力,为两国交流合作进一步创造良好条件,推动中韩关系始终健康顺利地向前发展。

답변: 기자님께서 언급하신 상황은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한국 문재인 대통령이 얼마 전 중국 국빈 방문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양국 정상은 한중 관계 개선과 발전 촉진에 관해 매우 많은 중요한 합의를 이루었습니다. 우리는 한국과 함께 양국 정상의 중대 합의를 진지하게 실천해 나아가기를 희망합니다. 중국은 각 분야에 걸친 한중 양국의 교류 협력에 매우 적극적이고 개방적인 태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한국이 양국의 교류 협력을 위해 한층 더 양호한 환경을 조성하여 한중 관계가 시종일관 건강하고 순조롭게 발전하도록 중국과 함께 노력하기를 희망합니다.

问:据韩国媒体报道,韩国总统文在寅已向美国政府提议,在平昌冬奥会期间,推迟美韩军演,以免刺激朝鲜。有韩媒认为,韩总统表态等同呼应中国“双暂停”倡议。中方对此有何评论?

질문: 한국 언론은 한국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한미 군사훈련 연기를 미국 정부에 제안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 언론은 문대통령의 입장 표명은 중국의 ‘동시 중단(双暂停, 북한 핵 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 군사훈련 동시 중단)’ 제안에 호응하는 것이라고 판단했는데, 중국은 어떻게 보십니까?

答:我们注意到有关报道。不久前联合国大会援例通过了平昌冬奥会期间非战决议。希望有关各方能够遵循决议精神,保持克制,彼此释放善意,共同维护半岛和平稳定,推动有关问题通过对话协商解决,也为平昌冬奥会顺利举行创造良好条件和氛围。

답변: 우리는 관련 보도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얼마 전 UN 총회에서 전례에 따라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중 ‘올림픽 휴전 결의(올림픽 기간 중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단하는 고대 그리스의 전통을 기념하여 유엔 총회에서 매 2년마다 채택)’를 채택했습니다. 관련 당사국들이 이 결의의 정신에 따라 자제하고 서로 선의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함께 지켜나감으로써 관련 문제들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되고 평창 동계올림픽의 순조로운 개최를 위한 양호한 환경과 분위기를 만들어 내기를 희망합니다.

上周,文在寅总统对中国进行了成功的国事访问。两国元首在会谈中就朝鲜半岛形势交换了意见,达成了重要共识。中方愿继续同韩方就维稳防战、劝和促谈加强沟通和协调。中方将继续支持半岛南北双方通过对话接触改善关系,推进和解合作,这有助于半岛形势的和缓和半岛核问题的最终解决。

지난 주 문대통령은 중국 국빈방문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관해 의견을 나누고 중요한 합의를 이루었습니다. 중국은 안정 유지, 전쟁 방지, 화해 권고, 대화 촉진에 관해 지속적으로 한국과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입니다. 중국은 한반도 남북 양측의 대화를 통한 관계 개선과 화해협력 촉진을 꾸준히 지지할 것입니다. 이는 한반도 정세 완화와 한반도 핵문제의 궁극적인 해결에 모두 도움이 됩니다.

我也想再次呼吁有关各方认真考虑中方提出的“双轨并行”思路和“双暂停”倡议,努力为尽快推动复谈找到突破口。中方愿与各方继续共同努力,推动半岛问题尽快重回对话和平解决的正确轨道。

또한 관련 당사국들이 중국이 제시한 ‘동시 병행(双轨并行,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동시 진행)’과 ‘동시 중단’ 제안을 진지하게 고려하여 빠른 대화 회복을 위한 돌파구 마련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호소합니다. 한반도 문제가 빠른 시일 내에 대화를 통한 평화로운 해결이라는 올바른 궤도로 돌아올 수 있도록 중국은 각 당사국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입니다.

 

[관련기사]

뉴스프로 (TheNewsPro)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저리톡이 편향적이라고? 근거를 대라”

“저리톡이 편향적이라고? 근거를 대라”

지난 8월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인 KBS <저널리즘...
“대북문제, 지금이라도 초당적 협력체제 만들어야”

“대북문제, 지금이라도 초당적 협력체제 만들어야”

정확히 1년 전인 2018년 12월 우리나라에서는 ...
김종대 “비례의석 60석 이하면 연동형 하나 마나”

김종대 “비례의석 60석 이하면 연동형 하나 마나”

국회 상황이 한 치 앞을 볼 수 없게 되었다. 지난...
“JTBC를 제외한 종편 크게 달라지지 않을 듯”

“JTBC를 제외한 종편 크게 달라지지 않을 듯”

1일로 JTBC, MBN, TV조선, 채널A 등 종...
가장 많이 본 기사
1
‘30대 지지율’ 9% ‘절대 안 찍는다’ 44%…황교안의 업적
2
‘PD수첩’ 사과 요구 성명서 낸 법조기자단…주진우 “쪽팔리지 않으세요?” 
3
유시민 “A수사관 유족들, 유서도 못봐…검찰 너무 무도해”
4
언론, ‘윤석열과 호흡’ 운운.. “법무장관이 검찰총장 참모냐?”
5
대검 “PD수첩 악의적 보도”…한학수 “보신 국민들 판단할 것”
6
‘김진표 국무총리설’ 보도 언론에 우상호 “자기들이 대통령인가?”
7
검찰과 기자단 비판한 PD수첩…PD수첩 비판한 언론
8
윤석열 7개월째 ‘패트수사’ 뭉기적…“고의라면 국기문란죄”
9
‘논두렁 시계’ 이인규 美서 귀국.. “안심하고 들어왔을 것”
10
“조국은 어디에?”..애타는 조선일보의 스토킹, 해도해도 너무한다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