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구명조끼 벗어주고 희생한 고창석 선생님 이제야 하늘로…”장휘국 교육감 “희생과 헌신으로 얻은 밝은 세상…미안하고 고맙습니다”
  • 0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1  14:13:54
수정 2017.11.11  14:18:19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단원고 故 고창석 교사 추모식이 11일 오전 목포신항에서 열렸다. 추모식에는 그의 제자들과 동교 교사들이 참석했고, 장휘국 광주시 교육감 등도 고창석 교사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이날 장 교육감은 SNS에 “세월호가 침몰하던 순간에 사랑하는 제자 한 명이라도 더 살려내기 위해 기꺼이 자신의 구명조끼를 벗어주고 희생한 ‘고창석 선생님’을 이제야 하늘로 떠나보낸다”고 적었다.

이어 “선생님의 제자 사랑은 모든 교사들의 본이 되었다”며 “부디 하늘에서는 아끼던 제자들과 함께 환하게 웃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전했다.

아울러 “선생님과 희생자들이 별빛이 되어 광장의 촛불을 밝히고, 진실과 정의를 밝힌다. 값진 희생과 헌신으로 얻은 밝은 세상을 오래 지켜내겠다”고 약속하며 “미안하고 또 고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 세월호 참사 희생자인 단원고 교사 故 고창석씨의 추모식이 11일 오전 세월호가 거치된 전남 목포신항만에서 열렸다. <사진출처=장휘국 광주시 교육감 페이스북>

세월호 침몰 당시 제자들에게 구명복을 챙겨주며 “탈출하라”고 목이 터져라 외쳤던 故 고창석 교사. 그의 유해는 지난 5월과 9월 세월호 침몰 해역에서 수습됐다.

<뉴스1>에 따르면, 고인의 부인은 “두 아이들에게 아빠를 못 찾아줄까봐 항상 두려움에 떨고 있었는데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보내드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故 고창석 교사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13일까지 장례식을 치른 뒤 대전 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한편, 단원고 남현철, 박영인군, 양승진 교사, 권재근‧혁규 부자 등 5명은 아직도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해 미수습자로 남아있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김홍걸 “지금이라도 대북 특사 보내야”

김홍걸 “지금이라도 대북 특사 보내야”

지난 7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박 2일 국빈 방...
박진수 지부장 “최남수, YTN 적폐청산 할 수 없을 것”

박진수 지부장 “최남수, YTN 적폐청산 할 수 없을 것”

지난 5일 YTN 신임 사장에 최남수 전 MTN 대...
‘김어준의 파파이스’ PD “세월호 관련 분들 나왔을 때 모두 울었던 게 기억 남아”

‘김어준의 파파이스’ PD “세월호 관련 분들 나왔을 때 모두 울었던 게 기억 남아”

그동안 많은 사랑을 받았던 한겨레TV <김어준의 파...
백은종 “적폐원흉 1호 이명박 구속 없이 적폐청산 어려워”

백은종 “적폐원흉 1호 이명박 구속 없이 적폐청산 어려워”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적폐청산 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전병헌 소환’에도 조용한 자유한국당 왜?…최민희 “19대 미방위원 전수조사해야”
2
홍준표 ‘특활비 수사’ 반발했다가 본인 ‘생활비로 쓴 의혹’ 재부상
3
‘김어준의 파파이스’ PD “세월호 관련 분들 나왔을 때 모두 울었던 게 기억 남아”
4
<중앙> “술렁이는 국정원 직원들”…김어준 “이 기사 목적 뭐냐”
5
정의당 “최경환 혹시 모를 할복 방지 위해 즉각 신병 확보해야”
6
류여해 “JSA, 대응사격 없다니 주적 몰라서?”…변상욱 “판 커지라? 전쟁광인가”
7
박지원 “정체성 짓밟으면 나갈데 있다”…이언주 “함께 할 수밖에 없다”
8
WP “트럼프 ‘꼭 통일해야 하나?’에 문대통령 역사 강의”
9
‘대학 거부’ 김예슬의 ‘촛불혁명’.. “사람에게 배웠죠”
10
홍준표 ‘특활비 해명’에 원혜영 “내가 돈 받았다고? 법적조치 검토”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기사제보 : 02-325-07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발행/편집인 : 김영우  |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