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거리의 시
[거리의 시/서해성] 죽음의 죽음을 향한 한 조사弔詞-소설가 박상륭 선생이 떠났다
  • 2

서해성 작가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4  08:53:58
수정 2017.07.14  09:19:0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죽음의 죽음을 향한 한 조사弔詞>
-소설가 박상륭 선생이 떠났다

박상륭이 죽었다. 
죽음이 죽었다.
<죽음의 硏究>, 아니 <죽음의 한 硏究>가 소리 없이 죽었다. 
1천9백6십9년 카나다로 이민 갔던
시체실 청소부가 죽었다. 
1969년이 이제사 죽었다. 
일단 장례를 치러놓고 홀아비로 지내지 않으면 안 될지도 모르는
염려가 세상을 떠났다. 
이 밤으로 
한국에서 죽음은 비로소 그냥 죽음일 수 있게 되었다. 

죽음이여, 안심하라. 
박상륭이 죽었다. 
제 죽음을 열 번쯤, 
벌써 천번쯤 먼저 장사 치렀던 사내가 죽었다. 
가장 죽음에 가까이 가닿아 있던 모국어가
길을 떠났다. 
죽음이여, 마음 놓으시라. 
박상륭이 죽었다지 않은가. 
너도 오늘 하루쯤은 옛 청진동 눈 내리는 해장국집 창틀 어름에서 
코끝이 버얼개도 좋겠구나. 

울어라, 죽음이여, 
옷 활활 벗어버리고 빗속에 천둥벌거숭이로 내달아
죽음이여, 
죽음이 죽어나가도록 울어다오. 
오늘은 죽음의 다비식. 
오호라, 빗소리 활활 타는구나. 
옜다, 죽음이여, 
산 죽음을 받아다오. 
죽음의 한 연구를 한 죽음으로 마치고 
여기 박상륭이 내려간다. 
남도 장수長水 사람
박상륭이 
비를 타고 신발 없이 내려간다. 
마른 늪에서 물고기를 낚던 자들이 나와서 
빗속에 손을 뻗는구나. 

   
▲ 故 박상륭 작가 <사진제공=조선대학교/뉴시스>

* ‘일단 장례를 치러놓고 홀아비로 지내지 않으면 안 될지도 모르’는 박상륭 소설 <죽음의 한 硏究>의 한 대목. 
‘마른 늪에서 물고기 낚시’ 또한 마찬가지로 <죽음의 한 硏究>에 나오는 이야기.

서해성 작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세월호 국회 협력에서 여전히 한국·바른미래 방해”

“세월호 국회 협력에서 여전히 한국·바른미래 방해”

세월호 참사 후 4년이 흘렀다. 그 사이 국정농단으...
“새로운 MBC 라디오, 신선함과 노련미 모두 갖췄다”

“새로운 MBC 라디오, 신선함과 노련미 모두 갖췄다”

지난 9일 MBC가 라디오프로그램 봄 개편을 단행했...
“방송 기자들이 파업하는 이유를 널리 알리고 싶었죠”

“방송 기자들이 파업하는 이유를 널리 알리고 싶었죠”

사람들은 이상한 기사를 보면 ‘기자가 소설 썼다’라...
“총신 사태 이대와 비슷하다고? 총신대가 더 악질”

“총신 사태 이대와 비슷하다고? 총신대가 더 악질”

총신대 김영우 총장의 비리에 대해 감사를 벌인 교육...
가장 많이 본 기사
1
“김기식, 공천탈락해 선거 못나오는데 선거법 위반, 납득 안돼”
2
손석희 “전수조사” 수차례 질문에도 김성태 “靑 음모”
3
권은희 “특검 반대 52% 매크로 조작 아니냐”…당 홈피에선 ‘91% 반대’
4
PD수첩 ‘별장 성접대’ 리스트, 동영상·집단사진, 은폐 수사라인 공개
5
‘김경수 압수수색’ 오보…SNS “드루킹 사건 다루는 언론태도 문제”
6
민주 “김경수 보도…국민들 세월호 오보, 盧논두렁 똑똑히 기억”
7
“국회의원 외유·정치자금 전수조사하라” 靑청원 하루새 11만명
8
나경원 “국민투표법, 靑탓”에 유시민·박형준 “국회 직무유기”
9
유성엽 “전수조사 필요…의원직 그만두라는 건 문제 있다”
10
김어준 “네이버, 이틀 후 드루킹 매크로 1개만 수사 의뢰”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기사제보 : 02-325-07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발행/편집인 : 김영우  |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