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정치go
‘안철수=갑철수’, 민주당 ‘네거티브 지침’ 문건 파문<노컷> “선대위 실무자가 작성, 공식문건”…민주당 “폐기지시, 공식문건 아냐”
  • 0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0:51:06
수정 2017.04.21  10:54:21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선대위의 ‘네거티브 지침’ 내부 문건이 공개돼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19일 CBS <노컷뉴스>는 민주당 내부 관계자로부터 ‘주간정세 및 대응방안(案)’이라는 제목의 비공개 문건을 입수, 해당 문건에는 안 후보의 검증 및 네거티브 공세에 대한 비교적 상세한 지침이 담겨있다고 보도했다.

<노컷>은 이 문건은 문재인 후보 선대위 전략본부 전략기획팀이 작성해 지난 17일 선대위 핵심관계자들은 물론 국회의원들과 각 지역위원장들에게 개인 이메일로 발송됐으며, ‘대외비’(對外秘)라고 표시돼 있다고 전했다.

문건에 따르면, ‘안철수 검증의혹 지속제기, 바닥 민심까지 설파되도록 주력’ 항목에서 “안철수 의혹에 대한 ‘막연한 기대’와 ‘알지 못함’이 장년‧노령 보수층 지지로 이어지는 상황 차단 필요, 당의 공식 메시지(의혹 검증 지속)와 비공식 메시지(안철수 알리기)가 양분되어 나갈 필요”있다는 내용이 기재되어 있다.

특히 이 부분에서는 “SNS집중, 비공식적 메시지 확산:예) 안철수 깨끗한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까 ‘갑철수’”라는 내용의 구체적인 메시지까지 적시되어 있다.

   

이에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문건을 공개, “안철수 후보에 대한 온갖 네거티브 공작의 진원지, 컨트롤타워를 찾아냈다”며 “이는 문재인 선대위에서 생산된 네거티브 지시 문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네거티브 공작을 즉각 중단하고, 이를 기획‧집행한 책임자를 즉각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문 후보는 국민에게 사과하고 검찰과 선관위는 더불어희망포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해당 문건의 존재와 배포 사실은 인정했지만, 개인차원에서 작성된 것일 뿐 공식 문건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윤관석 선대위 공보단장은 “개인이 작성을 했던 것 같은데 이것이 공식적으로 내부에서 논의됐거나 보고됐거나 채택돼서 공식적으로 전파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우상호 선대위원장 또한 기자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추측컨대 개인이 만들어서 지인들에게 보낼 수도 있다”며 “보고 받은 적 없고 이메일을 받은 적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캠프 내부의 주요 본부장급에 내부 체크를 했다”며 “이 내용을 알고 있는 사람이 없었다. 캠프 차원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 같은 주장에 <노컷>은 후속 보도를 통해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노컷>은 선대위 전략본부 최고 지휘급에 있는 관계자의 “이 문건은 우리 것이 맞다. 우리가 국회의원들과 지역위원장들에게 배포한 문건”이라는 인터뷰 내용을 전하며 “이 관계자는 자신의 이메일에도 문건이 있고, 국회의원들 및 지역위원장들에게 이메일이 발송됐음을 확인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우상호 위원장은 21일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에 출연해 “취재하신 기자 분은 ‘선대위 실무자가 작성했으면 선대위 공식문건이지 왜 아니냐’ 이렇게 주장하는 것”이라며, “(그런데)우리는 그게 개인이 작성해서 보고 하더라도 위에서 결재하지 않으면 공식문건이 아니지, 어떻게 개인이 만든 초안이 다 우리 문건이냐”고 주장했다.

다만 “해당 문건이 보내진 게 문제”라며 “폐기하라고 지시한 내용을 보내는 사람한테 전달이 안 되어서 생긴 혼선이었다. 그것은 바로 잡고 있다”며 거듭 선대위 공식문건이 아님을 강조했다.

   
▲ 제37회 장애인의 날인 20일 문재인(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강원 춘천시 강원대 백령아트센터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서울 여의도 한국장애인식개선센터 이룸센터를 방문 장애인과 악수하며 격려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경영 “정치·경제·언론이 어떻게 국민을 속이는지 보여주고 싶었다”

최경영 “정치·경제·언론이 어떻게 국민을 속이는지 보여주고 싶었다”

우리는 뉴스에 얽매어 산다. 지금은 그 정도가 낮아...
‘국정교과서 516일’ 백승우 “한국 극우, 일본 극우를 흉내내고 있다”

‘국정교과서 516일’ 백승우 “한국 극우, 일본 극우를 흉내내고 있다”

지금으로부터 2년 전인 2015년 박근혜 정부는 역...
“회사 떠나고 싶었을 때 노조 집행부 찾아갔죠”

“회사 떠나고 싶었을 때 노조 집행부 찾아갔죠”

지난 13일 김장겸 MBC 사장이 해임됐다. 언론노...
정영하 “반환점 찍고 ‘국민의 MBC’로 진짜 달려갑니다”

정영하 “반환점 찍고 ‘국민의 MBC’로 진짜 달려갑니다”

13일 MBC의 최대 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
가장 많이 본 기사
1
노회찬 “권성동에 막혀 있어…법사위 인질 삼은 대국민 인질극”
2
‘알현’ 망언 홍준표, 아베에 ‘깍듯’.. “이게 진짜 알현”
3
주진우 “우병우 영장 또 기각?…폭동 유발하는 것도 아니고”
4
‘文 홀대론’ 운운 보수언론에 한 네티즌의 ‘불호령’
5
박영선, 조원진에 ‘미성년자 호칭’으로 사이다 반격 “그러지 마세요, 원진군”
6
이외수 “투병 중에도 최선 다했는데 집필실 불법점거?”
7
한중 정상회담 성과보다 ‘혼밥’ ‘홀대론’ 집착하는 언론.. 왜?
8
靑 “혼밥 아냐, 중국식당주인 인터뷰도.. 문대통령 세트메뉴 출시 예정”
9
김홍걸 “계란세례, 안철수 주변에 수구보수 분들만 남아”
10
‘최순실 독일집사’ 인터폴 수배령…안민석 “검찰·국세청 능력 보여라”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기사제보 : 02-325-07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발행/편집인 : 김영우  |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