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오피니언
英 가디언, 진돗개 유기 논란에 朴 인간성 우회 비판“파면 박근혜, 더 떨어질 인기 있을까 싶었는데…진돗개 유기 논란 불거져”
  • 2

뉴스프로 (TheNewsPro)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8  16:50:47
수정 2017.03.18  17:01:42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간디는 한 사회를 알려면 동물과 약자를 대하는 태도를 보라고 했다. 간디의 지적은 개인에게도 똑같이 적용된다. 동물 학대 경험자가 인간을 상대로 범죄를 저지를 가능성이 높다는 건 무척 의미심장하다.

박근혜는 청와대를 나가는 순간까지 말썽을 일으키고 있다. 청와대 진돗개도 그중 하나다. 박근혜는 청와대를 나가면서 진돗개 9마리를 거두지 않았고, 이에 동물보호단체들은 유기에 가깝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영국 <가디언>은 이 같은 반발에 주목했다.

<가디언>은 15일 한국 관련 법상 청와대 진돗개를 유기견으로 볼 수는 없지만, 한국 시민과의 접촉을 통해 박근혜가 도의적 책임까지 방기했음을 우회적으로 꼬집는다. 그러면서 마지막 문장에 “박근혜는 늘 어떤 혐의도 부인해왔다”고 적었다. 청와대 진돗개에게 매정한 박근혜가 파면사유조차 인정하지 않으리라는 점을 넌지시 비꼰 것이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가디언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ncsPwE

Ousted South Korean president left her nine dogs behind in palace
파면된 한국 대통령, 애완견 9마리 유기

Animal rights groups accuse Park Geun-hye of abandoning animals, but spokesman says they are being cared for by staff
동물 보호단체들은 동물들을 유기한 데 대해 박근혜를 비난했다. 그러나 대변인은 직원들이 보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 Park Geun-hye’s dogs were a gift from her neighbours. Photograph: News1/Reuters

박근혜의 개들은 이웃들이 준 선물이었다.

Wednesday 15 March 2017 10.22 GMT Last modified on Wednesday 15 March 201722.00 GMT

It was hard to imagine that South Korea’s ousted president Park Geun-hye could get any more unpopular – until she moved out of the presidential palace and left her nine dogs behind.
쫓겨나는 한국 대통령 박근혜가 더 이상으로 인기가 없어지리라고는 상상하기 어려웠다. 그녀가 청와대를 나오면서 9마리의 개를 남겨 두었을 때까지는 그랬다.

Days after being removed from office by the constitutional court over a corruption scandal, an animal rights group accused Park of abandonment for not taking her pets with her.
부패 스캔들로 헌법재판소에 의해 파면당한 며칠 후 동물보호단체들은 박근혜가 애완견들을 데리고 가지 않은 것은 동물들을 유기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Park’s neighbours had given her a pair of Jindos, a Korean breed of hunting dog, when she left for the presidential Blue House in 2013.
박근혜의 이웃들이 2013년 청와대로 들어갈 당시 한국의 사냥개 품종인 진돗개 한 쌍을 선물로 주었다.

The dogs recently gave birth to seven puppies, which were considered too young to be separated from their mother, said a Blue House spokesman, Kim Dong-jo.
최근에 그 진돗개 한 쌍이 7마리의 새끼를 낳았는데 그 강아지들은 너무 어려 어미 개와 떨어질 수 없다고 청와대 김동주 대변인이 말했다.

Kim said the dogs would remain at the presidential palace until they were old enough to be sent to new owners. Park told staff to take care of the dogs before leaving the Blue House on Sunday, he said.
김 대변인은 그 개들이 좀 더 자라 새로운 소유주들에게 입양될 때 수 있을 때까지 청와대에 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일요일 청와대를 떠나기에 앞서 청와대 직원들에게 개들을 돌볼 것을 당부했다고 김 대변인은 말했다.

But Kim Ae Ra, who leads the Korea Alliance for the Prevention of Cruelty to Animals, said the group had filed a complaint with South Korea’s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over Park’s treatment of the animals.
그러나 동물학대방지협회를 이끌고 있는 김애라 씨는 박근혜가 동물들을 다룬 방식에 대해 한국의 반부패인권위원회에 협회의 이름으로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 Park Geun-hye is seen with her pet dogs at the presidential Blue House in Seoul. Photograph: AP

청와대에서 애완견들과 함께하는 박근혜

The commission has since referred the incident to the National Police Agency. Officials from the police agency could not immediately confirm how the case would be treated.
이후 위원회는 경찰에 그 사건을 넘겼다. 경찰 관계자들은 그 사례를 어떻게 다루어야 할지 즉각적인 확인을 해주지 않았다.

It is unclear whether Park not taking the dogs with her qualifies as abandonment under South Korea’s animal protection law, which defines lost or abandoned animals as those wandering without an owner in public places or left deserted in paper boxes or other containers.
박근혜가 개들을 데려가지 않은 것이 한국 동물보호법에 의해 동물 유기에 해당하는지는 분명치 않다. 한국 동물보호법은 공공장소에서 주인 없이 배회하거나 혹은 종이상자나 기타 용기에 버려진 동물들을, 주인을 잃거나 유기된 동물로 규정하고 있다.

Animal abandonment is punishable by a fine of up to 1m won (£715). People who fail to report a change of ownership within 30 days also risk fines of up to 500,000 won.
동물 유기는 최대 100만 원(715파운드)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또한 30일 이내에 소유권 변경을 신고하지 않은 사람에게는 최대 5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Dog lovers have been expressing their anger on social media.
개 애호가들이 소셜미디어에 분노를 표현하고 있다.

“It seems Park Geun-hye is a person who entirely lacks empathy, whether it’s for humans or for animals,” Park Jeong-eon, a 38-year-old office worker, said.
38세의 회사원인 박정은 씨는 “박근혜는 사람에게도 동물에게도 전혀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인 것 같다”고 말했다.

Parliament passed an impeachment motion against Park in December, and the court formally removed her from office on Friday.
국회는 12월 박근혜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가결했고 헌법재판소는 금요일 공식적으로 박근혜를 파면했다.
Prosecutors plan to question her next week over suspicions that she colluded with a friend to extort money and favours from companies and allowed the friend to secretly interfere with state affairs.
검찰은 다음 주, 친구와 공모하여 기업들로부터 돈과 청탁을 강요하고 그 친구가 비밀리에 국정에 개입하도록 허용한 혐의들에 대해 박근혜를 심문할 계획이다.

Park has always denied any wrongdoing.
박근혜는 늘 어떤 혐의도 부인해왔다.

 

[관련기사]

뉴스프로 (TheNewsPro)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미국 교포 2017-03-20 01:23:42

    개표조작당첨녀가 하는 짓이 그렇습니다
    당선부터가 조작 거짓 사기 였으니
    동물과 사람의 생명을 자기 맘대로
    결국 들통나 탄핵 당한 탄핵걸레녀신고 | 삭제

    • 닭은닭장으로 2017-03-19 12:15:59

      이 여자는 늘 그런여잡니다 이여자 삶자체가
      모두거짓입니다.신고 | 삭제

      이재정 “인사청문회 무용론? 판단은 국회의원이 아니라 국민이다”

      이재정 “인사청문회 무용론? 판단은 국회의원이 아니라 국민이다”

      20대 국회가 시작된 지 어느덧 1년이란 시간이 지...
      성재호 KBS 새노조 위원장 “조준희 YTN 사장 퇴진, 부럽다”

      성재호 KBS 새노조 위원장 “조준희 YTN 사장 퇴진, 부럽다”

      지난달 19일 조준희 YTN 사장이 사직서를 제출했...
      고상만 “누군가라도 군 의문사 유가족에 사과하길 바랐다”

      고상만 “누군가라도 군 의문사 유가족에 사과하길 바랐다”

      지난달 17일부터 28일까지 서울 대학로 극장에서 ...
      “이한열, 촛불혁명 지켜봤다면 뿌듯해 했을 것”

      “이한열, 촛불혁명 지켜봤다면 뿌듯해 했을 것”

      지난 9일은 1987년 당시 연세대 재학 중이었던 ...
      가장 많이 본 기사
      1
      ‘文정부 흔들기’에 분노한 시민들, 주말 자한당 앞 집결.. 1일차
      2
      자한당 규탄 시민 필리버스터 시작…“이정도 말아 먹었으면 다 사표써야”
      3
      노회찬 “조국 국회 출석? 이전 보수정권 민정수석들은 감옥 가야”
      4
      ‘인천 초등생 살해사건’ 가해자 초호화 변호인단.. 공범 박양 누구?
      5
      대한법학교수회 “대법원, 정유라‧우병우‧이영선 영장기각 해명하라”
      6
      박범계 “‘안경환 판결문’ 유출, 현직 법관 포함 적어도 5명 관여”
      7
      [이상호의 사진GO발] “문 대통령, 한미동맹 60년만에 처음으로 외교중”
      8
      국민의당 “조국‧조현옥 사퇴해야”…‘청문회 스타’ 김경진‧이용주도 촉구
      9
      강경화 장관 남편, 문대통령에게 꽃다발 받으며 ‘갸웃’…참모진들 폭소
      10
      이용마 “‘트럼프 격노’ 보도, 친미 공무원-기자들 적나라한 모습”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기사제보 : 02-325-07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발행/편집인 : 김영우  |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