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거리의 시
[거리의 시/서해성] 장미꽃과 연탄- 이름없이 한 줌 재로 떠난 정원 비구 스님 영전에
  • 1

서해성 작가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0  09:32:39
수정 2017.01.10  14:25:00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장미꽃과 연탄]
- 이름없이 한 줌 재로 떠난 정원 비구 스님 영전에


식은 연탄재 구멍에 장미꽃 한 송이 꽂혀 있더군요.
빈 광장에선 제 몸에 불을 끼얹은 사내 하나 중얼거렸어요.

시든 잔디밭 끝에는 촛불 하나 켜 있고요.
웃는 얼굴 찍으려 했는데 그만 울상이 된 게 당신 뿐이겠는지요.

뜨거운 바람 한 줄기 광화문 밑을 쓸쓸히도 쓸어올렸어요.
사람들 돌아간 어둔 광장 어귀에서 불꽃인 채 무엇을 보았는지요.

세월호 1천일 되는 겨울밤은 춥지도 따뜻하지도 않았어요.
청운동사무소 근처 밥집에서 마지막 저녁을 들던 숟가락은 얼마나 무거웠는지요.

봄을 기다리던 당신은 스스로 영정을 남긴 뒤에 웃었더군요.
장미꽃은 식은 연탄재에 조용히 꽂혀 있었고요.

   

* 세월호 1000일 광화문광장 집회가 끝난 뒤 어떤 사람이 연탄재에 장미꽃을 꽂아두고 갔다. 나는 그걸 사진 찍었다. 그 직후에 스님이 소신하였다는 소식을 접하고 서울대병원에 달려가보았다. 그의 페이스북에 영정 사진 같은 걸 찍은 표정과 유언으로 보이는 글, 마지막 밥집이 나와 있었다.
안타까운 그 죽음을 기려 노자 삼으시라고 몇 줄 올린다.

[관련기사]

서해성 작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문희 2017-01-10 10:29:40

    스님의 깊으신 뜻을 제가 헤어리긴 어렵지만,그래도 더이상 안타깝게 떠나는 사람들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2017년 새해를 맞으면서 품었던 희망이 절망이 되지않도록 촛불을 놓지 않겠습니다.신고 | 삭제

    한상희 “시간 지연작전, 재판관들에게 좋지 않은 인상 줬을 것”

    한상희 “시간 지연작전, 재판관들에게 좋지 않은 인상 줬을 것”

    지난 10일 헌법재판소는 국회에서 의결된 탄핵 소추...
    안진걸 “범국민적인 촛불 혁명이 일어난 것”

    안진걸 “범국민적인 촛불 혁명이 일어난 것”

    지난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회 ...
    박주민 “선고 3월 초에 해서 다행”

    박주민 “선고 3월 초에 해서 다행”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이 지...
    고상만 “누군가의 억울함 전하는 인권 스피커…책 쓰며 많이 울어”

    고상만 “누군가의 억울함 전하는 인권 스피커…책 쓰며 많이 울어”

    지난해 3월까지 방송되었던 ‘국민TV’ 국민라디오의...
    가장 많이 본 기사
    1
    안원구 “최순실 독일재산 추적하다보니 MB와 맞닿아 있더라”
    2
    노승일 생활고 토로…“일자리 구해요, 섬이라도 갈께요”
    3
    조응천 “검찰 ‘朴 조기소환’ 우병우 수사 안하려 눈가리고 아웅”
    4
    朴 “성실히 조사 임하겠다”더니 영상녹화 거부
    5
    ‘朴 퇴거’ 미리 알았던 주옥순, 검찰소환 전날 다시 나타나
    6
    한민구 “美가 진행하는 일이라 말 못해”…“하수인 자처”
    7
    권영국 변호사 “檢, 범죄자 박근혜 보호하는 느낌”
    8
    세월호 3년만에 떠오른 날도 ‘올림머리’ 자매, 朴 자택 출근
    9
    “盧때는 검찰 수뇌부가 영상녹화 카메라로 실시간 지켜보며 대응”
    10
    “7시간 만에 인양할 수 있는 배를 3년이나 수장시켜 놓다니…”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44 예경빌딩 1층 (서교동 372-7) 홍대 이한열 방송센터  |  대표전화 : 02-325-8769  |  기사제보 : 02-325-07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발행/편집인 : 김영우  |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