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거리의 시
[거리의 시/서해성] 장미꽃과 연탄- 이름없이 한 줌 재로 떠난 정원 비구 스님 영전에
  • 1

서해성 작가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0  09:32:39
수정 2017.01.10  14:25:00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장미꽃과 연탄]
- 이름없이 한 줌 재로 떠난 정원 비구 스님 영전에


식은 연탄재 구멍에 장미꽃 한 송이 꽂혀 있더군요.
빈 광장에선 제 몸에 불을 끼얹은 사내 하나 중얼거렸어요.

시든 잔디밭 끝에는 촛불 하나 켜 있고요.
웃는 얼굴 찍으려 했는데 그만 울상이 된 게 당신 뿐이겠는지요.

뜨거운 바람 한 줄기 광화문 밑을 쓸쓸히도 쓸어올렸어요.
사람들 돌아간 어둔 광장 어귀에서 불꽃인 채 무엇을 보았는지요.

세월호 1천일 되는 겨울밤은 춥지도 따뜻하지도 않았어요.
청운동사무소 근처 밥집에서 마지막 저녁을 들던 숟가락은 얼마나 무거웠는지요.

봄을 기다리던 당신은 스스로 영정을 남긴 뒤에 웃었더군요.
장미꽃은 식은 연탄재에 조용히 꽂혀 있었고요.

   

* 세월호 1000일 광화문광장 집회가 끝난 뒤 어떤 사람이 연탄재에 장미꽃을 꽂아두고 갔다. 나는 그걸 사진 찍었다. 그 직후에 스님이 소신하였다는 소식을 접하고 서울대병원에 달려가보았다. 그의 페이스북에 영정 사진 같은 걸 찍은 표정과 유언으로 보이는 글, 마지막 밥집이 나와 있었다.
안타까운 그 죽음을 기려 노자 삼으시라고 몇 줄 올린다.

[관련기사]

서해성 작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문희 2017-01-10 10:29:40

    스님의 깊으신 뜻을 제가 헤어리긴 어렵지만,그래도 더이상 안타깝게 떠나는 사람들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2017년 새해를 맞으면서 품었던 희망이 절망이 되지않도록 촛불을 놓지 않겠습니다.신고 | 삭제

    국은주 라디오센터장 “지금 KBS는 빈사 상태의 환자 같아”

    국은주 라디오센터장 “지금 KBS는 빈사 상태의 환자 같아”

    지난 9일 양승동 KBS 사장이 취임했다. 취임 후...
    “세월호 국회 협력에서 여전히 한국·바른미래 방해”

    “세월호 국회 협력에서 여전히 한국·바른미래 방해”

    세월호 참사 후 4년이 흘렀다. 그 사이 국정농단으...
    “새로운 MBC 라디오, 신선함과 노련미 모두 갖췄다”

    “새로운 MBC 라디오, 신선함과 노련미 모두 갖췄다”

    지난 9일 MBC가 라디오프로그램 봄 개편을 단행했...
    “방송 기자들이 파업하는 이유를 널리 알리고 싶었죠”

    “방송 기자들이 파업하는 이유를 널리 알리고 싶었죠”

    사람들은 이상한 기사를 보면 ‘기자가 소설 썼다’라...
    가장 많이 본 기사
    1
    TV조선 기자 절도 다음날 김성태 “태블릿PC” 발언 재주목
    2
    권은희 “특검 반대 52% 매크로 조작 아니냐”…당 홈피에선 ‘91% 반대’
    3
    한국당 박성중 “TV조선과 같이해서 자료제공”…與 “커넥션 의심”
    4
    ‘종전선언, 국회동의’ 운운 자한당…정청래 “반미로 돌아섰나?”
    5
    김어준 “네이버, 이틀 후 드루킹 매크로 1개만 수사 의뢰”
    6
    김무성·정병국, 피감기관 지원 출장·관광…SNS “사퇴해야겠네”
    7
    TV조선의 ‘대한항공 갑질’ 보도, 참 이상합니다
    8
    삼성, ‘세월호 폭식투쟁’ 지원 의혹.. 네티즌 ‘공분’
    9
    전우용 “전쟁공포 벗어날 기회 왔는데 자한당은 천막살이”
    10
    “새로운 MBC 라디오, 신선함과 노련미 모두 갖췄다”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기사제보 : 02-325-07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발행/편집인 : 김영우  |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