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우병우 ‘모르쇠’ 일관.. 결국 노승일이 폭로했다“차은택의 법조조력자 김기동, 김기동을 소개해준 사람이 우병우”
  • 2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2  16:27:36
수정 2016.12.22  16:47:26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순실은 물론 차은택까지 모른다고 주장하자,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은 ‘우병우가 차은택에게 김기동 변호사를 소개시켜줬다고 들었다’고 폭로했다.

22일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5차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한 우 전 수석은 국조특위 위원들의 질의에 시종일관 ‘모르쇠’로 일관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참고인으로 출석한 노승일 전 부장에게 “우병우 증인이 최순실은 물론 차은택도 모른다고 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그는 “진실은 국민이 안다”고 즉답을 피했다.

손 의원과 김성태 위원장(새누리 소속)의 답변 요구에 “파장이 클 것 같다”면서도 노 전 부장은 “들은 내용”이라면서 “차은택의 법조 조력자가 김기동이라는 얘기를 들었고, 김기동을 소개시켜준 사람이 우병우라고 들었다”고 폭로했다.

이날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은 참고인으로 출석한 노승일 전 부장을 즉석에서 증인으로 채택, 질의를 이어갔다.

장 의원이 손혜원 의원의 질의에 답한 내용에 대해 다시 확인하자 노 전 부장은 “우병우 전 수석이 최순실을 아는지에 대해서는 들은바 없지만 차은택의 법조 조력자가 김기동이라는 얘기를 들었고, 김기동을 소개시켜준 사람이 우병우라는 얘기를 고영태로부터 들었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고영태도 이성한 미르재단 전 사무총장과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들었다고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장 의원이 “결론적으로 우병우와 최순실이 잘 안다고 볼 수 있는 것 아니냐”라고 재차 확인하자, 그는 “그렇다고 볼 수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우 전 수석은 노 전 부장의 폭로를 전면 부인했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서울마포 성유 2016-12-23 01:59:23

    .
    ◈ 【경향신문 포토】 새누리당 親朴 이완영, 최순실 변호인과 술자리 사진 공개
    m.khan.co.kr/view.html?artid=201612222239025&code=910402

    ◈ 차은택 전-격 폭로
    v.media.daum.net/v/20161116030916694

    ◈ 우병우의 장모, 최순실과 골프치다
    news.zum.com/articles/35037482
    .신고 | 삭제

    • 곱슬돼지 2016-12-22 20:44:57

      아 우병우 ....그냥 청문회는 쟤들 모욕감 느끼게 하는 정도로
      만족해야할듯 하네요신고 | 삭제

      정욱식 “핵무장? 북한이 부럽지 않다면 그걸 선택해야 할 이유 없어”

      정욱식 “핵무장? 북한이 부럽지 않다면 그걸 선택해야 할 이유 없어”

      지난해 정부가 성주에 사드 배치를 결정해서 사드에 ...
      안진걸 “태극기 집회가 2배라고? 어떻게 거짓말을 대놓고 하나?”

      안진걸 “태극기 집회가 2배라고? 어떻게 거짓말을 대놓고 하나?”

      어느덧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
      “공영방송의 총체적 실패 권력의 엄청난 부패 야기”

      “공영방송의 총체적 실패 권력의 엄청난 부패 야기”

      교통방송인 tbs의 인기가 날로 치솟고 있다. 올해...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신청, 국정교과서를 기정사실로 만들겠다는 작태”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신청, 국정교과서를 기정사실로 만들겠다는 작태”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국정 역사교과서가 지난해 1...
      가장 많이 본 기사
      1
      “韓 어떡하냐” 비웃는 일본인에 김제동이 건넨 말은?
      2
      하태경 “서석구, 헌재서 가짜뉴스 만들어 충격…유통진원지 친박사이트”
      3
      김진태 “특검연장-탄핵인용 되면 朴 체포돼”…“범죄자 실토?”
      4
      태극기 흔들며 경찰관도 폭행…외국인 “성조기는 왜 흔드나”
      5
      ‘그알’ 국정원 전 직원 “원세훈 좌파딱지→朴정권 블랙리스트”
      6
      이정렬 “이재용만 구속…법원 아직 정신 못차려, 국민 목소리 제대로 파악 못해”
      7
      안진걸 “태극기 집회가 2배라고? 어떻게 거짓말을 대놓고 하나?”
      8
      朴, 연기하며 변호사 또 추가 ‘총18명’…한인섭 “‘청와궁 유유자적’ 계략은..”
      9
      이재명 “황교안, 특검연장은 의무…거부시 탄핵 착수해야”
      10
      장시호 ‘우병우 파일’…野 “국정농단 설계자, 구속수사해야”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44 예경빌딩 1층 (서교동 372-7) 홍대 이한열 방송센터  |  대표전화 : 02-325-8769  |  기사제보 : 02-325-07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발행/편집인 : 김영우  |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