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 주범 김기춘‧조윤선 고발한다”靑, ‘부산국제영화제-다이빙벨 논란’ 적극 개입…“BIFF, 대정부투쟁 나서야”
  • 3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10  15:50:13
수정 2016.12.10  16:04:2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문화예술계가 ‘블랙리스트’ 작성 주범으로 지목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6명을 특별검사에 고발하기로 했다.

문화예술단체는 오는 12일 오전 10시30분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현 조윤선 문체부 장관, 김종덕 전 장관 등을 직권남용 및 업무방해죄로 특검에 고발장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故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망록에는 박근혜정부의 문화정치공작의 각종 정황이 드러나 있다”면서 “특검은 블랙리스트 사태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미지출처=전국언론노동조합>

故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비망록에는 청와대가 부산국제영화제(BIFF) 사태와 ‘다이빙벨’ 논란에 적극 개입한 정황도 담겨있다.

<관련기사 ☞ 靑 “다이빙벨 상영시 수사”.. 이용관 ‘먼지털이’ 수사와 연관?>

[고발뉴스 팟캐스트] ☞ 12.2 이상호, 청와대 다이빙벨 대책회의 폭로

하지만 부산국제영화제가 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자, 영화계 내부에서 쓴소리가 나오고 있다.

조종국 <씨네21> 편집위원은 9일 “각종 증거에도 대정부 투쟁할 수 없다는 부산국제영화제의 궤변”이란 제목의 칼럼을 통해 ‘부산영화제가 박근혜 정권 규탄대회와 시국간담회 등에 적극 참여해서 한목소리를 내달라는 문화예술계의 요청을 단박에 거절했다’면서 “부산영화제 집행부의 한 고위 인사는 ‘그럼 부산영화제가 대정부 투쟁에 나서야 한다는 말이냐?’고 되물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전 비서실장이 직접 개입해서 부산영화제 탄압을 지휘한 구체적인 근거까지 나왔는데도, 정부를 비판하고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전 국민 저항운동에 부산영화제는 동참할 수 없다는 것은 무슨 궤변인가”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그는 특히 “김동호 부산영화제 이사장의 퇴진을 요구하지 않는 영화계도 선뜻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나라를 쑥대밭으로 만든 장본인이 당시 김동호 위원장 휘하의 문화융성위원회 (차은택)위원이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동호 이사장은 그 자리에 있었다는 사실만으로도 부산영화제 사태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하며, “김동호 이사장은 부산영화제의 구원 투수가 아니다. 부산시와 정부(권)에서 내세운 마무리 투수였다”고 비판했다.

조 위원은 “부산영화제의 정상화는 김동호 이사장의 퇴진으로 다시 시작해야 한다”며 “‘이용관의 명예회복’을 운운하며 김동호 이사장에게 이토록 관대한 영화계는 비겁하다”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법정에 세울 시간이 왔다 2016-12-11 12:42:58

    고발은 당연하다. 지가 뭔데 하나님께서 주신 재능을 가진 문화예술인들을 판단하지?
    공안에 찌든 노인네가 국민을 얼마나 피곤하게 했나 말이지.
    고발해서 법정에 세우고 세상이 달라졌다는 것을 뼈속깊히 세기게 하자.신고 | 삭제

    • 이윤희 2016-12-10 19:58:58

      기본양심이라도 있으면제발 국민의 뜻에따라야한다
      국민들끼리 분열조장하며 꼭싸우게 만드는 박근혜
      기본양심의소리에 귀기울여라신고 | 삭제

      • 흠흠 2016-12-10 19:42:35

        그래서 다이빙벨 상영이ㅠ 힘들었나보네요.
        인터넷 기사 댓글도...
        후원도....
        정치에 관심도... 전혀 없던 제가 요즘 전부 다하고ㅠ있어요.
        모두 처음 하는 거지만 계속 응원하고 관심 갖겠습니다.화이팅이요!!신고 | 삭제

        안진걸 “국민들, 좋은 개혁 방해하는 자유한국당 결코 용납지 않을 것”

        안진걸 “국민들, 좋은 개혁 방해하는 자유한국당 결코 용납지 않을 것”

        지난 9일 열린 19대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당...
        김언경 “‘한경오’ 아쉬운 부분 알겠지만 굉장히 위험한 프레임”

        김언경 “‘한경오’ 아쉬운 부분 알겠지만 굉장히 위험한 프레임”

        선거에서 언론보도는 후보의 당락을 가르기도 한다. ...
        김홍걸 “文대통령, 적폐청산‧개혁 국민 뜻 모아 돌파 의지 굳건”

        김홍걸 “文대통령, 적폐청산‧개혁 국민 뜻 모아 돌파 의지 굳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인한 9일 열린 19대...
        한상희 교수 “사법 개혁 공약, 구체적이지 않아”

        한상희 교수 “사법 개혁 공약, 구체적이지 않아”

        대선 공약 중에 크게 주목받지 못하는 것은 사법 개...
        가장 많이 본 기사
        1
        文대통령 연차휴가계 내고 부인과 양산行…“신선하다”
        2
        靑,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발표에 기자들 “와~” 탄성…“뉴스보는 재미”
        3
        자유한국당, 윤석열 임명 ‘전면 백지화’ 요구…이준일 “검찰개혁 반대 의지?”
        4
        文대통령 경제·외교 사령탑 발표…SNS “1타3피, 빠져든다 용인술”
        5
        檢, 김진태 구형 포기.. 최승호 “간첩조작 재심서도 사형 구형하는 자들이…뻔뻔”
        6
        “557만표 대패해놓고 ‘당권장악’ 싸움…당명사로 본 자유한국당 패악질”
        7
        노회찬 “4대강 진실 은폐, ‘최순실 약점’ 朴과 MB 커넥션”
        8
        최승호 “MB측 4대강 문제없다? 새빨간 거짓말…쇠고랑 더 무거워질 것”
        9
        “MB 위장전입 압도적, 공식 24회…2위가 5회인데..”
        10
        자유한국당 경대수 아들 병역면제 역풍…네티즌 “장남 질병명 공개하라”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기사제보 : 02-325-07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발행/편집인 : 김영우  |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