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미디어go
MBC 내부서 보도국장 퇴진 요구.. “최순실 사실관계 취재 지시도 안 해”김주만 기자 “최순실 PC 확보했으면 보도했을까…어느 신문 베껴야하나 묻는 현실”
  • 9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07  12:56:14
수정 2016.11.07  13:08:29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BC 보도국 내부에서 공개적으로 보도국장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제기되기 시작했다. 이 같은 목소리는 신뢰도 추락에 따른 내부 불만이 ‘박근혜게이트’ 보도 외면으로 촉발된 것으로 보인다.

MBC 사회1부 데스크를 맡고 있는 김주만 기자는 보도국 내부 게시판에 “뉴스 개선은 보도국장의 퇴진으로 시작해야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해당글에서 김 기자는 “MBC 뉴스데스크가 시청률 30%대를 기록한 적은 있어도 창사 이래 시청률 3%대를 기록한 적은 없었다”며 보도국장을 비롯한 간부진의 퇴진을 촉구했다.

그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 “보도국장 조차 어디부터 취재할지를 몰라 남의 뉴스를 지켜봤다 받으라고 지시를 하고, 부국장은 ‘오늘은 어느 신문을 베껴 써야하냐’고 묻는 현실이 이게 과연 MBC가 맞냐는 의문이 들 정도”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정권의 힘이 무서워 보도를 못하는 상황이라면 특종보도는 못해도 최소한 국장은 사실관계에 대한 취재라도 지시했어야 했다”며 그런데 “국장은 그렇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김 기자는 “국장은 기자들이 기사 가치를 판단하지 않고, 국장이 싫어하지 않을까, 부장에게 찍히지 않을까 눈치를 보는 보도국으로 만들었다”며 “반발하는 기자들을 징계하고, 저항하는 기자들을 쫒아내고, 마음에 안 드는 기자들의 입을 틀어막은 결과”라고 꼬집었다.

그는 “혹시라도 우리가 최순실의 태블릿PC를 갖고 있었다 하더라도 과연 지금의 보도국이 이를 보도할 수 있었을까도 의문이지만 그런 꿈같은 일은 MBC에는 벌어지지 않게 됐다”고 한탄했다.

   
▲ ‘태블릿PC 내 것 아니다’라는 최순실 주장에 힘 실어준 MBC(10/27) <이미지출처=민주언론시민연합>

이어 “신문과 종편에 최순실의 농단을 폭로한 제보자들이 ‘MBC하고는 인터뷰를 안 한다’는 차가운 반응이 이런 우리의 현실을 보여준다”고 부연했다.

김 기자는 “정권에 부담이 되는 제보는 단 한 건도 들어오지 않으면서, 곤경에 처한 청와대를 구원하는 ‘이석수 수사 내용 유출’과 같은 뉴스는 취재가 되는 이유를 생각해 보라”며 “현실을 태평성대로 분식하며 간부 놀이에 빠져있지 말고 직접 MBC 로그가 담긴 카메라를 들고 거리로 나가서 국민의 소리를 들어보라”고 요구했다.

그는 “더 이상 시간이 없다. 국장과 편집회의 간부들의 능력도 이쯤 되면 충분히 검증됐다”며 “뉴스개선은 보도국장과 편집회의 간부들의 퇴진으로 시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보도국에서 찍어냈던 모든 기자들을 다시 원래 자리로 되돌릴 것”과 “기자를 정보원으로 만들지 말고, 뉴스 가치에 따라 기사를 쓰는 기자로 만드는 것으로 시작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세오 2016-11-08 12:52:35

    저기서 기자질 하기도 어지간히 힘들겠네~기자가 기자질을 해야 기자지 정권의 나팔수가 되어 어디 기자질 하겠나? 엠비씨는 신뢰잃은지 오래지~저런신고 | 삭제

    • 눈가리고 아웅 2016-11-08 10:53:36

      그러게...천만다행이지 않나 싶다...과연 이같은 증거물이 청와대 방송 MBC에 입수 되었다면 오늘날 이같은 사태가 발생할수 있었을까.?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정말 상상도 하기 싫다...지금도 3대 방송사 뉴스 보도하는거 보면 참 어의가 없다...나라꼴이 이모양 이꼴인데..지금 또 언론 플레이 구상중 아닌가..?지금 스포츠선수 불법 도박따위가 중한가.?이렇게 또 어영부영 국민들 시선 돌리기 선동하는 꼴이 보인다 보여...신고 | 삭제

      • 청풍 2016-11-08 08:56:11

        안광한.백종문 이런인간들이 망쳐놓고있다.
        백은 꼴에 한대 학연까지..배임수재한놈도 간부를 시키니 그 꼬라지가 돌수밖에!신고 | 삭제

        • 최문정 2016-11-08 06:27:19

          MBC는 청화대 방송 아닌가요 ㅋㅋ 쓰레기 친일독재 방송국
          조선티비 칭구신고 | 삭제

          • Jj 2016-11-07 21:35:29

            여기도 몸사리는인간 내지 연루세력인게 분명하네. 이렇듯 온국민이 분노하는데~신고 | 삭제

            • hybrm 2016-11-07 20:45:09

              mbc 가 아니고 개비씨 입니다, 국민의 힘으로 퇴출을 시켜야 합니다,신고 | 삭제

              • 애봅 2016-11-07 18:31:25

                MBC가글치
                뉴스 안본지 오래됨신고 | 삭제

                • 구자훈 2016-11-07 14:55:58

                  그래도 정신 못 차릴 것 같은데요~신고 | 삭제

                  • zzz 2016-11-07 13:33:09

                    어디서 아웅질^^신고 | 삭제

                    “우리나라 대통령은 대리인이 아니라 왕이다”

                    “우리나라 대통령은 대리인이 아니라 왕이다”

                    민주주의는 우리에겐 친숙한 단어다. 하지만 막상 민...
                    정욱식 “핵무장? 북한이 부럽지 않다면 그걸 선택해야 할 이유 없어”

                    정욱식 “핵무장? 북한이 부럽지 않다면 그걸 선택해야 할 이유 없어”

                    지난해 정부가 성주에 사드 배치를 결정해서 사드에 ...
                    안진걸 “태극기 집회가 2배라고? 어떻게 거짓말을 대놓고 하나?”

                    안진걸 “태극기 집회가 2배라고? 어떻게 거짓말을 대놓고 하나?”

                    어느덧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
                    “공영방송의 총체적 실패 권력의 엄청난 부패 야기”

                    “공영방송의 총체적 실패 권력의 엄청난 부패 야기”

                    교통방송인 tbs의 인기가 날로 치솟고 있다. 올해...
                    가장 많이 본 기사
                    1
                    조응천 “‘특검연장 직권상정’ 방법 딱 하나 있다”
                    2
                    표창원 “새 특검법 통과되면 박영수특검 지속 가능”
                    3
                    ‘황교안 대행 시계’ 논란…하태경 “朴탄핵소추 기념한 건가”
                    4
                    한인섭 “朴사퇴설, 연기쇼…헌재 ‘사퇴방송 효력無’ 명시해야”
                    5
                    이영선, 대포폰 70개 만들어도 영장기각…법원 “범죄 증거 확보돼서”
                    6
                    민변, 특검법 직권상정 촉구.. “지금은 국가비상사태”
                    7
                    서울대동문 8000여명 “황교안 탄핵, 특검법 직권상정 하라”
                    8
                    朴, 헌재에 ‘영상편지’ 방안도…SNS “예능 찍나?”
                    9
                    황교안 특검 연장 ‘침묵’…조응천 “논리 빈약하고 본인 수사할까봐”
                    10
                    우상호 “황교안 특검연장 거부, 현행법 위반…탄핵사유”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44 예경빌딩 1층 (서교동 372-7) 홍대 이한열 방송센터  |  대표전화 : 02-325-8769  |  기사제보 : 02-325-07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발행/편집인 : 김영우  |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