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류효상의 조간브리핑
 10. 5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닉네임 : 류효상 특파원  2020-10-05 07:51:25   조회: 720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뉴스 큐레이션 류효상의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2020년 10월 5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1. 국민의힘은 추석 연휴 기간 중에도 북한의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1인 시위를 이어가며 정부·여당을 향한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특히, 대통령 책임론을 부각시키며 추석 민심잡기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입니다.
삭발도 하고 단식도 하고 그래야지... 대체 당 지도부는 어디 계신 건가요?

2.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는 강경화 장관 배우자가 ‘특별여행주의보'에도 불구하고 요트를 사러 미국으로 출국한 데 대해 "국민의 눈으로 볼 때 부적절하다"고 비판했습니다. 강 장관은 “이번 일로 송구스럽다”며 사과했습니다.
이것도 가족을 가지고 트집 잡는다고 하기엔 참 거시기 하다... 송구하다 진짜~

3.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부터 집권 4년 차인 올해까지 야당은 해마다 거리로 나섰습니다. 정쟁만 일삼는 것 아니냐는 비판에도 정부·여당이 주도권을 쥔 정국에서 원내에서만 목소리를 내서는 한계가 있다는 인식 때문입니다.
‘여소야대’가 아니면 무조건 밖으로 나가야겠네? 그럼 잘하든지~

4. 성공한 정부인지, 실패한 정부인지를 평가하는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집권 4년 차 추석까지도 굳건합니다. 북한의 공무원 피살, 추미애 논란 등 각종 악재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 긍정 평가가 40%대를 유지하는 모양새입니다.
집권 4년 차니 지지율이 떨어졌으면 하는 바램은 아니고?

5. 김종인 위원장 본인은 부인하지만, 정치권에선 ‘김종인 대망론’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중진 의원은 “김 위원장이 대권에 관심 없다고 할수록 당내 대선 주자로서의 입지가 더욱 다져지는 묘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꼭 그랬으면 좋겠어요. 김 위원장님 건강하셔야 합니다~

6. 범야권에서 다시 '김무성 등판론'이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6선 출신의 김무성 전 의원을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배치하고, 국민의힘 지도부는 같은 날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집중하자는 게 핵심입니다.
부산시장은 김무성의 트레이드 마크 ‘노룩 패스’ 하시겠다 이거네...

7. 장제원 의원이 "야권에는 압도적으로 두각을 나타내는 차기 대선 후보가 없다"며 김종인 위원장의 '인물 찾기'에만 시선이 쏠리는 현실을 개탄했습니다. 장 의원은 “김 위원장이 점지하면, 국민이 줄을 서는가"라고 반문했습니다.
아무도 장제원을 잠룡으로 취급 안 해주니 삐졌네... 잡용인긴 하지~

8. 홍준표 의원은 김종인 위원장을 지지하는 일부 초선 의원들을 겨냥해 쓴소리를 했습니다. 홍 의원은 "80대 노정객의 당 개혁은 찬성하고 60대 중신은 반개혁적이라는 일부 초선들의 사고에 동의하기 어렵다"며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아이고 홍 대표님 그래서 복당이 되겠어요? 물 건너갔다 보는 건가?

9. 국민의힘 청년위원들의 자기소개 글을 두고 부적절하다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카드뉴스 형식의 청년위원 자기소개 글에는 ‘하나님의 통치가 임하는 나라’ '땅개알보병' 등과 자살 희화화의 글이 적절치 못한 발언이라는 지적입니다.
국민의힘이 앞으로도 국민의짐이 될 수 밖에 없다는 방증 아닐까?

10. 민경욱 전 의원이 미국 백악관과 의회, 대법원 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면서 "4·15 총선은 부정선거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민 전 의원은 미국 현지에서 찍은 시위 사진을 올리고 "부정선거 배후에는 중국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준 열사 운운하며 가더니... Please never come back~

11. 5·18 당사자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재판이 2018년 5월 기소된 지 2년 5개월 만에 이번 주 마무리됩니다. 5·18 헬기 사격 여부가 쟁점으로 떠오른 가운데 검찰의 구형량에 관심이 쏠립니다.
총탄 자국이 선명한데 쏜 사람은 아무도 없는... 전두환의 후예는 살아있다~

12. 의료계가 의사 국가고시에 응시하지 않은 본과 4학년생에게 추가 시험 기회를 달라고 연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응시 거부는 정당한 단체행동이었고, 의사 수가 줄어들면 앞으로 수년간 의료 공백이 불가피하다는 이유입니다.
의사도 사람인데, 사람이 염치가 있어야지... 전교 1등만 하면 뭐하냐고~

13. 회삿돈으로 1억이 넘는 벤츠, BMW 등 고가의 수입 자동차를 몰고 다니는 의사가 3년 전보다 70%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작년 6월 기준 의료기관이 리스⋅렌트한 1억 이상 자동차는 2410대로 3년 전 보다 68% 증가했습니다.
이거 하고 싶어서 빼앗길까 봐 그 난리를 핀 게 아닌가 싶다.

14.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에 각국 지도자들이 위로를 전하며 쾌유를 빌었습니다. 평소 관계가 껄끄러웠던 국가도 건강 회복을 바랐지만 일부는 우회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고 중국은 "대가를 치렀다"고 조롱했습니다.
다들 ‘그럴 줄 알았다’고들 하던데... 진작 알았으면 말리지 그랬어~

15. 독일 베를린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해달라고 일본 외무상이 독일 측에 직접 요구했습니다. 그동안 여러 차례 소녀상 설치를 방해하고 철거 로비를 해왔던 일본이 이번엔 외교 최고 책임자까지 직접 나선 겁니다.
무엇보다 한국 내에서도 이런 종자들이 있다는 게 가장 큰 문제 아닐까?

16. 무증상이나 가벼운 증세의 코로나19에서 회복된 대학 운동선수 26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4명의 남성 선수가 심장질환인 심근염 징후를 보였습니다. 또, 8명의 선수는 심장 세포 손상이나 부종을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젊다고 피해 가는 건 없다는 거... 오히려 더 긴 세월 고생한다는 거~

17. 한국을 중국 영토로,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프랑스 유명 박물관이 시정을 요구하는 한국 시민단체의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해당 지도 외는 한국 영토가 제대로 표기되어 있고 일본해는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명칭이라는 이유입니다.
그럼 우리는 프랑스를 독일의 속국으로 표기해도 되는 거지?

18. 지난해 주인을 찾지 못한 복권 당첨금은 538억 원으로 전년 대비 7.2%(36억2천400만 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간 미수령 당첨금 총액은 5천82억2천600만 원에 달했습니다.
다 좋은 일에 쓰이겠지만서도... 우수리 좀 떼서 주면 안 되겠니?

19. 아파트는 외국어 이름이 잘 팔린다는 통념과 다르게 국민 다수는 우리말로 된 아파트 이름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내가 살고 싶은 아파트 이름을 직접 결정한다면 외국어 이름을 선택하겠다'는 비율은 5%에 그쳤습니다.
시어머니 못 찾아오게 이름을 어렵게 한다는 말은 농담이겠지?

'하나님 통치' 표현 야당 내부도 황당 “황교안 악몽 잊었나".
국민의힘 청년위, 면직처분한 당 지도부에 불만 표출.
주호영 "'재인산성' 쌓은 문재인 정권, 무엇이 두렵나".
전광훈 측 강연재, 광화문 기자회견서 "미친 정부" 격앙.
김정은, 트럼프 코로나 확진 소식 하루 만에 위로 전문.
강경화 외교부 장관 남편 요트구입차 출국 '구설수'.
박병선 “공수처, 야당 추천위원들의 거부권 보장”.
국민의힘, 불씨 시들해진 추풍에 북풍은 살리려 안간힘.
최근 5년 간 음주운전 경찰관 358명 징계, 파면은 6명뿐.

이 세상에 위대한 사람은 없다. 단지 평범한 사람들이 일어나 맞서는 위대한 도전이 있을 뿐이다.
- 윌리엄 프레데릭 홀시 -

일상의 소중함을 깨닫는 요즘 평범함 속에서의 위대함을 전합니다.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든 사람의 모습이 대한민국을 이끌어 가는 위대함입니다.
당신과 나 우리가 바로 위대한 사람입니다.
오늘도 건강하세요.

☞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보기 goo.gl/ul3oWc
☞ 고발뉴스 바로가기 goo.gl/DOD20h

[류효상의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2020-10-05 07:51:25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8969
  10. 21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10-21   3074
8968
  10. 20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10-20   1125
8967
  10. 19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10-19   794
8966
  10. 16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10-16   826
8965
  10. 15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10-15   780
8964
  10. 14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10-14   790
8963
  10. 13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10-13   917
8962
  10. 12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10-12   907
8961
  10. 8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10-08   1064
8960
  10. 7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10-07   764
8959
  10. 6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10-06   775
8958
  10. 5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10-05   720
8957
  9. 29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9-29   826
8956
  9. 28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9-28   821
8955
  9. 25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9-25   884
8954
  9. 24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9-24   865
8953
  9. 23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9-23   1048
8952
  9. 22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9-22   840
8951
  9. 21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9-21   816
8950
  9. 18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9-18   86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부동산 문제, 여전히 전 정부 탓하면 역풍 맞을 수 있어”

“부동산 문제, 여전히 전 정부 탓하면 역풍 맞을 수 있어”

지난 7월 말 더불어민주당은 임대인들을 위한다는 명...
“뭔가 잘못 했을 때 고치는 게 미국의 힘 아닐까”

“뭔가 잘못 했을 때 고치는 게 미국의 힘 아닐까”

코로나19 팬데믹과 더불어 미국 대선이 치러지면서 ...
“‘팩트체크넷’은 시민·기자·전문가 협업의 실험적 모델”

“‘팩트체크넷’은 시민·기자·전문가 협업의 실험적 모델”

시민과 기자, 전문가가 허위 거짓 정보를 검증하는 ...
“임대차 3법 100일, 정책목표는 순수한 것 같은데..”

“임대차 3법 100일, 정책목표는 순수한 것 같은데..”

지난 7월 말 더불어민주당이 강행 처리한 임대차 3...
가장 많이 본 기사
1
“검사들 집단행동 하면 그 개혁 올바른 것” 어느 대법관의 예언
2
서기호 “尹 자살골, <오마이> 덕분”…‘검찰기자단 해체’ 청원 11만
3
‘尹 비호’ 일부 검사들 집단성명에 양지열 “그 자체로 비정상”
4
‘검찰기자단 해체’ 20만명…퇴근브리핑·<오마이>징계 기름 부어
5
검찰기자단 ‘秋 브리핑’에 예의·퇴근 운운…“언론인 대접 받겠나”
6
‘판사 사찰’ 검찰기자단에 불똥…“해체하라” 국민청원
7
김윤우 “尹, 허위공문서 작성까지…‘한명숙 강압수사’ 감찰 건”
8
범시민사회단체 “尹 퇴진·집단행동 검사 징계” 촉구
9
검사 “강기정 관련 증언 잘했다” 칭찬…김봉현 녹음파일 공개
10
욕하면서 닮는다? ‘윤석열 직무배제’와 ‘채동욱 찍어내기’는 다르다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