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류효상의 조간브리핑
 5. 20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닉네임 : 류효상 특파원  2020-05-20 08:00:11   조회: 706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뉴스 큐레이션 류효상의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2020년 5월 20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1. 21대 국회 개원을 앞둔 민주당 원내지도부가 당선인을 상대로 '희망 상임위원회' 신청을 접수한 결과 국토교통위 신청자가 49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 반면에 국방위는 단 1명에 불과해 상임위 편식이 심각했습니다.
벌써부터 잿밥에만 관심이 있는 건 아닌지... “그라면 안 데”~

2. 미통당과 미한당 간의 조기 합당 논의가 좌초 수순을 밟는 모양새입니다. 시종일관 21대 국회 개원 전 조속한 합당 의사를 밝힌 미통당과 달리 미한당이 이런저런 조건을 내걸면서 합당 논의가 답보 상태에 머물고 있습니다.
그러려니 해야지 뭐... 이 양반들이 바뀌길 기대하는 게 어리석은 짓~

3. 5·18 폄훼·왜곡 망언을 쏟아냈던 미통당 3인방이 여의도를 떠납니다. 미통당은 솜방망이 처분에 그쳤고 이들이 대한 처벌은 없었습니다. 국회 차원의 징계는 무산됐으며 5·18 망언 재발 방지를 위한 법안은 폐기 수순을 앞뒀습니다.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그나마 이 인간들 다시 안 봐 다행이라고나 할까?

4. 김태년 원내대표는 5·18 관련 "전두환 등이 거짓된 주장을 못 하도록 역사 왜곡 처벌법 입법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1천억 원 넘는 추징금 환수 방안을 찾고, 필요하다면 사후에라도 추징할 길을 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떵떵거리고 사는 자식들 재산도 들여다보고 반드시 징수하자~

5.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제2의 신천지 사태가 될 것이라는 우려는 태풍이 아닌 미풍에 그쳤습니다. 세계가 주목하는 'K-방역' 우수성을 다시금 확인한 사례로 한국의 높은 시민의식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몇몇 군상들만 정신 차리면 대한민국은 진짜 좋은 나란데... 그쵸?

6. 윤미향 당선자의 각종 논란으로 지난 30여 년간 피해자·활동가·시민들이 숱한 어려움을 이겨내며 한 걸음씩 내디뎌온 ‘위안부 인권 운동’이 큰 상처를 입고 있습니다. 윤 당선자의 진솔한 해명과 걸맞은 책임 요구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회계와 회개... 회계 문제에는 그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다는 거~

7. 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는 일본의 위안부 강제 동원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또 “위안부 동상 설치 및 수요집회가 위안부와 청소년의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다"며 국가인권위에 조사 착수 진정서를 제출했습니다.
이런 인간들의 목소리가 커지도록 부추기는 넘들이 더 나쁜넘~

8. 민경욱 의원이 제보받은 내용을 토대로 투표지 분류기에 통신 장치와 QR코드를 인식할 수 있는 센서가 존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 의원은 투표지 분류기의 통신 장치를 통해 개표 조작이 가능하다고 주장해왔습니다.
금배지를 가슴에서 띠어야 할 날이 되니까 돌아버리겠는 모양이야~

9. 4·15 총선에 투표한 유권자를 대상으로 지지한 후보를 결정한 시점을 질문한 결과 '투표일 3주 이상 전'에 결정한 사람이 41.8%로 가장 많았습니다. 사전투표가 투표 참여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한 사람은 93.3%에 이르렀습니다.
꼼꼼히 살피는 건 좋은데... ‘장고 끝에 악수’라고 답은 다 나와 있다는 거~

10. 지난해 말 국회를 통과한 '민식이법'을 반대했던 강효상 의원이 "21대 국회에서 1호 민생법안으로 처리하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강 의원은 "개정안이 헌법 상 형벌비례성 및 과잉금지 원칙에 어긋난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단속도 강화하고 주변 여건도 바뀌면 그때 가서 개정해도 되지 않겠어?

11. 본인의 신분과 동선을 속인 인천 학원강사 확진자와 관련된 감염 사례가 급속히 늘고 있습니다. 특히 이 강사와 2차 감염자가 이용한 코인노래방·PC방·택시 이용객이 수천 명에 이르러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거짓말을 안 했다고 확진자가 안 나온다는 보장도 없는데... 왜 욕을 사서 먹지?

12. 아베 총리가 검찰 고위직 정년을 정부 입맛대로 바꿀 수 있도록 검찰청법을 개정하려다 sns 등 여론의 반발에 일단 물러섰습니다. 연속으로 7년 넘게 이어진 아베 정권이 사실상 레임덕을 겪기 시작하는 징후로도 해석됩니다.
영원한 권력이 어디 있다고... 결국, 국민 이기는 정부는 없다는 거~

경찰, 극단 선택한 경비원 가해 주민 구속영장 신청.
성착취 동영상 시청만 해도 최대 징역 3년 'n번방 법' 시행.
‘자가격리 위반’ 최초 구속된 60대에 징역 6개월 구형.
정의연, 안성쉼터 논란에 대해 "일부 비판 수용" 사과.
검찰, 정의연 관련 고발사건 직접 수사하기로 결정.
지만원 현충원에서 '5·18 망언 집회' 국방부 "고발 검토".
교육부 비상 근무체제 돌입 "등교 더는 미룰 수 없다".

고생하는 사람들 때문에 세계는 발전하고 있다.
- 톨스토이 -

그런 면에서 보자면 나도 당신도 우리는 세계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는 게 확실합니다.
하지만, 가끔 헛고생할 때도 있다는 거...
부디 오늘 우리가 흘리는 땀이 세상을 바꾸는 일에 작은 씨앗이라도 되길 소망해 봅니다.
오늘도 고맙습니다.

☞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보기 goo.gl/ul3oWc
☞ 고발뉴스 바로가기 goo.gl/DOD20h

[류효상의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2020-05-20 08:00:11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8885
  5. 25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25   467
8884
  5. 22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22   662
8883
  5. 21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21   678
8882
  5. 20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20   706
8881
  5. 19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19   747
8880
  5. 18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18   774
8879
  5. 15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15   766
8878
  5. 14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14   757
8877
  5. 13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13   785
8876
  5. 12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12   827
8875
  5. 11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11   840
8874
  5. 8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08   800
8873
  5. 7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07   914
8872
  5. 6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06   926
8871
  4. 29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4-29   1169
8870
  4. 28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4-28   912
8869
  4. 27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4-27   929
8868
  4. 24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4-24   964
8867
  4. 23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4-23   918
8866
  4. 22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4-22   92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한만호 비망록’ 김경래 기자 “檢, 설마 이런 짓까지?…상상초월”

‘한만호 비망록’ 김경래 기자 “檢, 설마 이런 짓까지?…상상초월”

2010년 일어났던 한명숙 전 총리 사건이 다시 소...
“‘180석 국민 뜻’ 존중해야…떼쓰기·발목잡기 떨쳐야”

“‘180석 국민 뜻’ 존중해야…떼쓰기·발목잡기 떨쳐야”

지난 10일로 문재인 정부 출범 3주년을 맞이했다....
“코로나 사태, 언론사 최초 CBS 노조 ‘온라인 대의원 대회’”

“코로나 사태, 언론사 최초 CBS 노조 ‘온라인 대의원 대회’”

언론노조 CBS 지부(이하 CBS 노조) 박재홍 위...
박장호 국장 “MBC 신뢰도 1위, 시청자들 알아주신 결과”

박장호 국장 “MBC 신뢰도 1위, 시청자들 알아주신 결과”

지난 3월 박성제 MBC 사장은 신임 통합뉴스룸 국...
가장 많이 본 기사
1
‘한만호 비망록’ 김경래 기자 “檢, 설마 이런 짓까지?…상상초월”
2
한만호,비망록에 “한나라당 친박계 의원에 6억 전달” 4차례 언급
3
‘윤봉길 손녀’ 윤주경 첫임무 ‘윤미향 저격수’…“정직하게 밝혀라”
4
이준석 “민경욱, 지상파 출신이 왜 유튜브로만 가나”
5
‘아미 패딩’ 오보 중앙일보 … 여전히 정신 못차렸다
6
뉴스타파, ‘한만호 비망록’ 4편 공개.. 김경래 기자 “목적지 거의 다왔다”
7
방심위, SBS ‘동양대 총장 직인 파일’ 보도 ‘의견진술’ 결정
8
언론들 ‘정의연 보도’에 박노자 “린치 보도질, 사냥개 같다”
9
한만호 “盧정신 계승 세력 척살 위해 저질러진 아주 잘못된 수사”
10
실형 받고도 지만원, “5.18, 북한 간첩 폭동” 망언 계속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