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류효상의 조간브리핑
 12.3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닉네임 : 류효상 특파원  2019-12-03 07:58:20   조회: 218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대한민국 대표 뉴스 큐레이션 류효상의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2019년 12월 3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1. 자한당은 "자한당의 필리버스터 전략으로 '민식이법' 처리가 불발됐다"는 취지로 보도한 언론들을 향한 전면전을 선포했습니다. 자한당은 언론중재위원회 제소는 물론, 다른 법적 조치도 강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법 좋아하시는 양반들이 검찰 소환은 왜 거부하는지 모르겠어~

2. 황교안 대표는 "이 땅에 정의를 바로 세우고 정치 정상화를 위해 양대 악법은 막아내고, 3대 '문재인 게이트'를 끝까지 파헤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야당이 민생법을 가로막고 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자한당이 정의를 논하니 정의가 초겨울에 얼어 죽었나 보다...

3. 박지원 의원은 "이렇게 무능한 여당도 처음이고 저렇게 꽉 막힌 야당도 처음이다"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은 리더십이 부재했고 자한당의 발목잡기에 민주당이 빨려 들어가고 있다"며 양당을 싸잡아 비난했습니다.
이세돌 9단은 은퇴하던데, 속칭 정치 9단들은 왜들 안 하는지 몰라~

4. 정의당은 자한당의 필리버스터 신청으로 국회가 마비된 것과 관련해 여당인 민주당을 비난했습니다. 정의당은 "자꾸 여지를 주니 자한당이 설치는 것"이라며 “민주당은 이제 제발 나쁜 친구 좀 끊으라”고 주장했습니다.
해방 이후에 진보 정당은 씨가 말랐으니 친구가 맞을 지도...

5. 범여권은 본회의 상정 법안 199건에 대한 무제한 토론을 신청한 자한당을 규탄했습니다. 자한당을 제외한 여야는 패스트트랙 공조체제를 이뤘던 '4+1 협의체'로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습니다.
공감대 형성하다 새해맞이 하것다... 대체 언제까지 이러고 있을래?

6. 문재인 대통령은 "아이 부모들의 절절한 외침을 무겁게 받아들이는 국회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국민을 위해 꼭 필요한 법안들을 정치적 사안과 연계해 흥정거리로 전락시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치가 흥정거리로 전락한 게 오늘내일 일도 아니지 말입니다...

7.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가 일주일가량 남아 나 원내대표 체제 연장이냐, 새 원내대표를 뽑느냐가 관심입니다. 나 원내대표는 재신임 희망을 내비치고 있는 반면, 4선 유기준, 3선 강석호 의원 등이 출마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원내대표 끈이라도 붙잡아야 공천이라도 받지 않겠냐는 절박함?

8. 국민 10명 중 7명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유치원 3법과 공수처 설치법을 정기 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KSOI의 여론조사에 의하면 반대 의견은 17.8%였고, 모름 또는 무응답은 13.0%였습니다.
반대표를 던진 사람만 딱 자한당 찍어 줄 사람인 거 같아... 맞지?

9. 김성태 의원은 필리버스터로 꽉 막힌 국회 상황과 관련해 "뒤늦었지만 지금이라도 협상에 모든 걸 걸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무모한 시간이다. 야당의 투쟁은 국민적 신뢰가 기반이라"고 말했습니다.
신뢰를 잃으신 의원님은 재판 준비나 잘하시지 그러셔~

10. 안상수 의원이 해리스 미 대사에게 "북한과 종전선언을 하면 안 된다"고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종전선언으로 종북좌파들이 미군 철수와 유엔군 해체를 주장하게 될 것이며 이는 미국 이익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이유입니다.
어찌나 미국의 이익이 걱정이 되는지... “니가 줘라 방위비분담금~”

11. 고 김민식 군의 아버지가 '민식이법' 국회 처리 불발과 SNS 악플 세례에 심리적 부담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민식 군의 어머니 박초희 씨는 자한당 지지자들의 악성 댓글에 시달리다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습니다.
아이를 가슴에 묻은 부모에게... 인간이길 포기한 종족들~

12. 17세에 해외에 양자로 입양된 남성이 40세에 한국 국적 회복 신청을 정부가 '병역 기피'라며 받아들이지 않은 것은 적법하다고 법원이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병역의무 기피 목적이 있었음을 짐작하게 한다"고 판시했습니다.
유승준 보다 더한 것 같은데... 이건 입국 금지 안 하나요?

13. ‘겨울왕국 2’가 8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흥행 광풍의 이면에는 스크린 독과점에 대한 비판도 나와 급기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배급사 월트디즈니 코리아를 독점금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소비자의 선택권도 빼앗기는 기분? 좀 공정하게 하면 좋자나~

14. 대학생은 기본 훈련 8시간만 받게 하고, 대학생이 아닌 사람은 2박 3일 입소 훈련을 받는 예비군 훈련 제도를 수정하라는 국가인권위 권고가 나왔습니다. 학습권 보장을 생업권 보장보다 우선시하는 제도가 의문이라는 판단입니다.
대학생은 방학도 긴데 그때 가면 형평성에 맞겠구만 뭐... 그치?

단호한 이해찬 “필리버스터 철회해야 자한당과 대화”.
자한당, 필리버스터 관련 민생외면 비판에도 '마이웨이'.
황교안, 단식투쟁 텐트 '집무실'로 청와대 앞 농성 이어가.
특감반원 가족배려 유서 '별건수사' 논란, 검찰은 부인.
청와대 '별동대 의혹' 정면부인 "수사관 사망 경위 밝혀야".
검찰 "사망 수사관 휴대전화 확보 차원" 서초서 압수수색.
비박 3선 강석호 의원 오늘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

지혜롭게 천천히 움직여라 빨리 뛰면 넘어진다.
- 셰익스피어 -

조급하면 조급할수록 일을 망치기 십상입니다.
우직하지만 옳고 곧게 그리고 꾸준한 것을 이기는 곳은 별로 없다는 생각입니다.
그래서 제 좌우명이 ‘평범의 연속은 비범’ 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보기 goo.gl/ul3oWc
☞ 고발뉴스 바로가기 goo.gl/DOD20h

[류효상의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2019-12-03 07:58:20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8769
  12. 27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2-27   2232
8768
  12. 26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2-26   2134
8767
  12. 24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2-24   2042
8766
  12. 23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2-23   1945
8765
  12. 20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2-20   1836
8764
  12. 19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2-19   2135
8763
  12. 18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2-18   1937
8762
  12. 17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2-17   2212
8761
  12. 16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2-16   2174
8760
  12. 6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2-06   5526
8759
  12. 5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2-05   2023
8758
  12. 4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2-04   1970
8757
  12.3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2-03   2187
8756
  12. 2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2-02   2155
8755
  11. 29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1-29   1986
8754
  11. 28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1-28   1982
8753
  11. 27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1-27   1851
8752
  11. 26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1-26   1862
8751
  11. 25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1-25   1946
8750
  11. 22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19-11-22   196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가장 많이 본 기사
1
“개 눈동자 비친 건? 실무자와 함께 사나?” 기름붓는 尹측 해명
2
與 “대장동 종잣돈 1155억원 수사 쏙 빼…주임검사 尹”
3
김용판 ‘조폭 연루설’에 이재명 尹소환 “표적수사 사건”
4
언론의 ‘고발사주 의혹’ 보도 행태.. 최경영의 ‘일갈’
5
尹, 김건희 주식계좌 공개…洪 “2011~2012 내역도 까라”
6
국민의힘 “몇십억 푼돈”에 김진애 “얼마나 많이들 먹었으면”
7
‘돈다발 사진 허위’ 망신에도 국민의힘 “찍은 시점 다를 수도”
8
與 “김웅, 당시 아무도 몰랐던 ‘이동재 양심선언 계획’까지 언급…충격적”
9
‘김건희 논문검증 거부’ 국민대, 도이치모터스 주식 보유
10
조성은 “윤석열 3~5번 나와…김웅, 채널A 사건이 첫 언급”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