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류효상의 조간브리핑
 10. 21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닉네임 : 류효상 특파원  2019-10-21 07:58:58   조회: 1002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대한민국 대표 뉴스 큐레이션 류효상의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2019년 10월 21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1. 민주당과 자유당이 공수처 법안을 놓고 '강대 강' 대치를 펼치는 가운데 여야 4당 공조가 부활할지 관심입니다. 민주당은 "여야 4당 공조는 여전히 우리 당의 정신"이라며 자유당 고립 가능성을 열어놓은 상태입니다.
정신 상태가 올바른 사람이 별로 안 보여서 걱정입니다만...

2.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자유당의 '딜레마'가 커지고 있습니다. 자유당은 조국 전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를 계기로 검찰의 수사 독립성을 두둔했지만, 윤 총장이 '엄정한 패스트트랙 수사' 입장을 밝히자 고심에 빠지는 모습입니다.
이번엔 윤 총장 퇴진을 부르짖겠지 뭐... 다들 안면 바꾸는데 선수자나~

3. 바미당 윤리위원회가 퇴진파인 이준석 최고위원에 대해 안철수 전 대표 비하를 이유로 당직 직위 해제의 중징계를 의결했습니다. 이 최고위원은 "윤리위가 당권싸움의 도구가 되어 정치적인 판단을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혼이라는 게 말처럼 쉽지는 않지? 그래도 그만할 때 됐다~

4. 손학규 대표의 자유한국당은 ‘꼴통보수’라는 발언을 두고 자유당이 발끈하고 나섰습니다. 자유당은 "당내 비난에 상처받아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 눈 흘기는 손학규 대표"라며 "본인 갈 길만 가시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실을 직시해서 발언해도 ‘명예 훼손’에 해당하기도 한다는 거 몰라요?

5.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소속 자유당 의원들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의 해임을 주장했습니다. 한 위원장이 변호사법 이외에도 4개 현행법을 추가로 위반했을 소지가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해임을 주장했습니다.
아주 막무가내 구먼... 누가 보면 지들이 정권 잡았는 줄 알겠어~

6. 법무부에 현직 검사는 1명도 남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법무부 검찰개혁위원회가 "법무부를 검찰 영향력에서 벗어나게 할 필요가 있다"며 법무부의 완전한 ‘탈검찰화’를 해야 한다는 권고안을 내놓았습니다.
검찰청에도 남아 있지 말아야 할 검사가 많다는 건 아시려나?

7. 검찰이 국회방송을 전격 압수수색한 이유는 '자유당의 의원총회 영상을 제공해 달라’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때문에 이번 압수수색의 목적이 자유당 지도부의 지시 여부를 따져보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지금쯤 ‘그놈 목소리’는 확인이 되었을 터... 안 들린다 하시려오?

8. 전국언론노조가 “두 달 넘게 이어진 조국 사태와 관련해 이제껏 아무런 목소리도 내지 못했다. 국민과 언론노동자 모두에게 사과를 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한겨레 고소 취하’도 요구했습니다.
필요할 때는 목소리를 내지 않더니... 친구 걱정은 되는 갑다~

9. 김진태 의원이 공수처가 설치되면 내년 총선 전까지 자유당 인사들만 잡아들일 것이므로 20대 국회에서 통과시켜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우리의 힘으로 조국을 집으로 보냈다. 우리가 이겼다"라며 기쁨을 표했습니다.
그 기쁨 얼마나 오래갈지는 모르지만, 내년에는 꼭 집에 보내드릴게~

10.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워싱턴침례신학대 교육학 석사와 박사' 학위는 존재하지 않은 것으로 정부 조사 결과 공식 확인됐습니다. 최 총장은 '교육자의 양심'을 내세워 조국 전 장관 딸의 표창장이 위조를 주장해온 핵심 인물입니다.
표창장이 위조가 아니라 박사라고 찍어준 표창장이 허위라는 거~

11. 최근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의 백두산 등정을 통해 '중대 결심'이 임박했다는 관측을 낳고 있습니다. 북한의 관영매체는 '민족자존'이 먹는 것보다 중요한 문제라며 당의 전략적 노선인 '자력갱생'에 매진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자존심도 중요하지만, 먹는 게 우선 하다는 걸 알았으면 좋겠어~

12.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 범인 검거로 특진한 경찰 5명은 그 공로로 지방경찰청 등 주요 보직을 역임했습니다. 특진한 경찰 5명의 ‘가혹행위’ 정황까지 나왔지만, 이 또한 공소시효가 지나 그들이 말하지 않으면 묻힐 듯합니다.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얘기가 어디 한둘이 아니었던 게야...

13. 고문기술자로 알려진 이근안 씨가 화성연쇄살인사건 당시 화성경찰서에 근무하면서 형사들에게 고문 기술을 전수했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경찰은 이근안 씨의 근무기록은 확인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곰도 쥐라고 자백하게 한다’는 양반이니 없던 범인 만드는 거야 뭐~

14. 간첩 조작사건의 피해자 오재선 씨가 별세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당시 그에게 징역 7년을 선고한 1심 재판장은 양승태 대법관이었고 양승태 대법관과 경찰은 지금껏 오 씨에게 사과한 적이 없습니다.
대법관이었으면 뭐하냐고... 부끄럽고 치욕적인 삶을 남기고 만걸~

15. 대법원이 ‘사랑의교회 지하공간 도로점용 허가’는 위법하다는 판결을 내렸지만, 사랑의교회 측은 원상회복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랑의교회는 ‘원상회복이 부적당한 경우에는 그러지 않아도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나님이 그리 하라고 시키십디까? 그럼 하나님 나라로 가시든지~

16. 유니클로가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한다고?”라는 카피 광고로 논란입니다. 80년 전인 1939년은 일제의 ‘조선인 노무 동원’이 본격 시작된 시기로 당시 많은 조선인 노동자와 여성을 강제 연행해 노동력과 성을 착취했습니다.
가해자는 기억하고 싶지 않겠지만, 피해자는 그리 못 한다네...

17. 말레이시아 법원이 10대 의붓딸을 3년여간 성적으로 학대한 남성에게 징역형 202년과 회초리질 23대를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법원이 선고한 대부분의 복역 기간이 중복으로 계산돼 실제로는 38년만 복역하게 됩니다.
이에 비하면 한없이 관대한 대한민국 법원이 한없이 부끄럽소~

18. 술을 마시던 중 여성 부하직원의 손을 주무르고, 거부 의사에도 손을 놓지 않은 30대 회사원이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재판부는 "손은 그 자체만으로 성적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는 부위라고 보기 어렵다"고 판결했습니다.
우리나라가 이래요~ 판사님 사모님·딸 손이라도 판결이 같으시겠소?~

19. 해외여행자들이 여행할 국가로 라면을 가져갈 수 있는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특히, 가까운 대만의 경우 소시지, 라면은 물론, 쇠고기볶음 고추장까지 반입이 발견되면 최고 약 3천600만 원의 벌금을 부과하고 있습니다.
현지에 가면 현지식도 먹고 그래야 해외여행 하는 거 아닙니까~

최순실, 박근혜에 옥중편지 "생 끝날 때까지 사죄".
화성연쇄살인 이춘재 '공소시효 폐지' 특별법 발의.
손학규, 유승민 황교안 만나는 건 개혁 아닌 꼴통보수.
자유당 뺀 여야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 법안 발의 착수.
유니클로 '위안부 피해자 조롱' 논란 광고 전면 중단.
미대사관저 농성 대학생진보연합 7명 오늘 구속적부심.
군사보안시설 40%, 구글 위성지도에 무방비 노출.
태풍 20·21호 연이어 발생. 둘 다 일본으로 향할 듯.
수도권 올가을 들어 처음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 시행.

아름다운 시작보다 아름다운 끝을 선택하라.
- 그라시안 -

새로운 한주가 시작됩니다.
아침저녁 서늘한 바람이 분다고 느끼기도 전에 벌써 10월도 문을 닫는 시간이 다가옵니다.
희망을 갖고 시작한 아침이, 한주가, 한 달이 한해가 아름다움으로 마무리되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나에게 그리고 우리 모두에게...
고맙습니다.

☞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보기 goo.gl/ul3oWc
☞ 고발뉴스 바로가기 goo.gl/DOD20h

[류효상의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2019-10-21 07:58:58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8722
  6. 1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6-01   534
8721
  5. 29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29   675
8720
  5. 28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28   727
8719
  5. 27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27   754
8718
  5. 26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26   765
8717
  5. 25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25   744
8716
  5. 22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22   774
8715
  5. 21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21   769
8714
  5. 20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20   765
8713
  5. 19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19   793
8712
  5. 18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18   810
8711
  5. 15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15   819
8710
  5. 14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14   801
8709
  5. 13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13   825
8708
  5. 12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12   862
8707
  5. 11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11   867
8706
  5. 8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08   836
8705
  5. 7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07   952
8704
  5. 6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5-06   977
8703
  4. 29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4-29   120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정당의 나눠먹기식 KBS 이사 선임 구조 바꿔야”

“정당의 나눠먹기식 KBS 이사 선임 구조 바꿔야”

전국언론노조 KBS 본부(이하 KBS 새노조)가 지...
“학교 자율에 맡겨서 무책임하다는 비판 속상해”

“학교 자율에 맡겨서 무책임하다는 비판 속상해”

코로나19로 인해 초중고의 개학이 몇 차례 연기된 ...
이재정 “함께 꿈꾸며 결과물 만드는 행복한 의정활동 하고 싶다”

이재정 “함께 꿈꾸며 결과물 만드는 행복한 의정활동 하고 싶다”

20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당선되어 활발한 의정 활동...
“<나는 기억한다>, 5.18 젊은 세대가 가슴으로 공감하길”

“<나는 기억한다>, 5.18 젊은 세대가 가슴으로 공감하길”

지난 18일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40주년 ...
가장 많이 본 기사
1
홍문표 ‘한명숙 수표’에 최강욱 ‘대법원 판결’로 반박
2
정의당 ‘윤미향 입장표명’ 요구에 허재현 기자 ‘쓴소리’
3
‘정의연, 피해자 지원’ 보도에 김주완 기자 “무식하거나 악의적이거나”
4
前지청장 “88회 아닌 20여회”…최강욱 “그건 괜찮나? 순사질”
5
최경영 “조선일보 ‘할머니 배고프다+윤미향 5채’ 제목 보도, 쓰레기”
6
‘한명숙 사건’ 檢증인 최씨도 “거짓증언시켰다”…3명중 2명 폭로
7
‘피고인’ 최강욱, 법사위 안 된다는 한국당… 권성동·여상규는?
8
백은종 “응징은 민주주의 악법에 저항하는 것..다음은 윤석열”
9
‘위안부지원법’ 기권한 곽상도 ‘TF단장’ 내세운 미통당
10
‘죄수H’의 등장, 새로운 증언.. ‘한명숙 사건’ 새국면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