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류효상의 조간브리핑
 세월호 취재기자는 모두 예비범죄자? 구속영장 발부
 닉네임 : 이계덕  2014-05-28 22:27:57   조회: 80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세월호 취재기자는 모두 예비범죄자? 구속영장 발부
"집회에 나갈 우려가 있고 편향될 기사쓸 우려 있다"

[고발뉴스 sns 특파원] 이계덕 기자 = 경찰이 세월호 추모 집회를 취재하던중 경찰에 의해 연행된 공무원u신문 안현호 기자에 대해 "편향될 기사를 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논란이 예상된다.

서울중앙지방법원(부장판사 엄성필)은 27일 공무원U신문 안현호 기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이들에게 집시법 위반, 교통방해,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안현호 기자는 지난 24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범국민 촛불행진’에 참여해 영상 취재를 했고, 경찰이 도로를 점거했다는 이유로 안현호 기자를 포함한 30여명을 연행했다.

경찰은 구속영장 청구이유에 대해 "“세월호 침몰사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집중된 상태에서 편향된 기사를 작성하여 보도할 가능성이 높아 여론을 호도할 염려가 농후하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공무원 u신문은 "세월호 참사 촛불집회 취재하던 기자구속을 규탄한다"며 "세월호 참사 진실귬여을 요구하는 집회현장에서 경찰은 취재를 방해하고 기자들에게 폭력을 휘둘렀다"고 주장했다.

공무원u신문은 "동영상 취재중인 안현호 기자에게 경찰은 계속 장비를 치우라는 등 기자의 취재권을 침해하였고, 이에 항의하는 안 기자의 동영상 장비를 빼앗으려 하다가 안 기자를 폭력적으로 연행해 구속시켰다"며 "구속영장에서 세월호 침몰사건에 대해 사회적 관심이 집중된 상태에서 편향된 기사를 작성하여 보도할 가능성이 높아 여론을 호도할 염려가 농후하다고 적은 것은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관련 비판적으로 기사를 쓰는 대한민국 모든 기자를 예비범죄자로 보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박근혜 정부는 안 기자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한다"며 "석방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언론자유를 지키기위해 언론단체와 언론인들이 연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도 성명을 통해 "검경이 언론의 자유를 얼마나 하찮게 보고 있는지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며 "무엇보다 안 기자를 구속하지 않으면 집회에 또 나갈 것이고, ‘편향된 기사를 작성하여 보도할 가능성’이 우려되어 구속한다니 이것이 무슨 뜻인가. 박 대통령을 비롯한 현 정권에 대한 반대 목소리는 모두 편향된 것이고, 그런 기자는 모두 구속하겠다는 것인가. 언론․출판․집회․결사의 자유가 보장된 민주주의 사회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취재기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한 영장담당재판부에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검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그대로 받아들여 발부한 재판부는 명백히 공권력에 의한 언론탄압의 공범이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고(http://www.shinmoongo.net/sub_read.html?uid=57520)
2014-05-28 22:27:57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
  염수정 추기경 "교황과 세월호 희생자가족 면담주선"   이계덕   -   2014-05-30   1321
0
  "수중에 모였던 산소가 터졌다" 잠수사 사망원인은?   이계덕   -   2014-05-30   1545
-1
  실종자가족 "세월호 참사 잊혀지지 않도록 투표할 것"   이계덕   -   2014-05-30   1059
-2
  [속보] 새로 투입된 팔팔바지선 잠수사 호흡곤란 사망   이계덕   -   2014-05-30   1285
-3
  정몽준 "박원순 3년동안 종북좌파 불교계 지원" 논평냈다가 사과   이계덕   -   2014-05-30   1330
-4
  [속보] 정부, 진도체육관과 팽목항에 투표소 설치한다   이계덕   -   2014-05-30   781
-5
  실종자 가족 "세월호 사고 책임 누가 져야하는지 투표에 반영"   이계덕   -   2014-05-30   681
-6
  실종자가족들 "투표소 진도체육관에 설치하라"‥정부 "난감"   이계덕   -   2014-05-30   666
-7
  악성댓글 유도 합의금 강요한 일베회원 검거   이계덕   -   2014-05-30   1015
-8
  이정희 "세월호 국조, 김기춘 빠져나갈 구멍열어줘"   이계덕   -   2014-05-30   936
-9
  "어른이어서 미안해" 안산 합동분향소서 50대 숨져   이계덕   -   2014-05-30   11400
-10
  선미 절단작업 완료, ROV 투입됐으나, 20분만에 실패   이계덕   -   2014-05-30   730
-11
  김기춘 사퇴하면, 국정조사 불출석 해도 돼?   이계덕   -   2014-05-30   596
-12
  최승호 PD "국정조사에 MBC와 KBS 포함 환영"   이계덕   -   2014-05-30   571
-13
  길환영 KBS 사측 옹호 세력 "양대 노조 불법파업 징계할 것"   이계덕   -   2014-05-30   1099
-14
  "진도 내려가라" 유가족 요구 국정조사 합의서에 빠져   이계덕   -   2014-05-30   626
-15
  박원순 시장이 동성애 광고 혈세지원?" 허위주장 정미홍, 검찰조사 (1)   이계덕   -   2014-05-30   1438
-16
  중앙대 기숙사에도 화재…25분만에 진압   이계덕   -   2014-05-29   1125
-17
  이진숙 "MBC 뉴스 시청률 하락은 파업때문"   이계덕   -   2014-05-29   917
-18
  김부겸 "가덕도 신공항 유치, 권영진 후보가 책임져야"   이계덕   -   2014-05-29   58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431 | 432 | 433 | 434 | 435 | 436 | 437 
김용민 변호사 “눈에 띄는 저항행위…검찰개혁, 이제 시작”

김용민 변호사 “눈에 띄는 저항행위…검찰개혁, 이제 시작”

지난해 9월 말 출범한 법무부의 2기 검찰개혁위원회...
안진걸 “나경원 10차 고발,  또 검찰 수사 안하면 경찰에 고발”

안진걸 “나경원 10차 고발, 또 검찰 수사 안하면 경찰에 고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낸 나경원 의원이 자녀 입시...
“한반도 문제 당사자로서 적극 치고 나가겠다는 걸 보여줘야”

“한반도 문제 당사자로서 적극 치고 나가겠다는 걸 보여줘야”

지난 7일과 14일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사와 기자회...
“전광훈, 똥 치우는 막대기에 불과해…쓸모없으면 버릴 듯”

“전광훈, 똥 치우는 막대기에 불과해…쓸모없으면 버릴 듯”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인 전광훈 목사의 막말이 계속...
가장 많이 본 기사
1
임은정 검사, 양석조 “네가 검사냐” 항변에 웃음 터진 이유
2
한국당 영입 ‘이미지전문가’ 허은아 소장의 ‘놀라운’ 이력
3
황희석 “추미애 명불허전…작심하면 끝까지 밀고나갈 분”
4
추미애 성정 엿보인 동영상…“살벌한 농담” 제목 뽑은 중앙일보
5
유시민 “추미애 싸움 좀 해본 분…2차 인사도 밀어붙일 것”
6
현근택 “양석조, 공개된 자리서 심재철에 항명…언론플레이 한 것”
7
안진걸 “나경원 10차 고발, 또 검찰 수사 안하면 경찰에 고발”
8
檢, ‘패트’ 불기소 이유 ‘황당’.. 네티즌 “범죄하다 걸리면 자해해야겠네?”
9
추미애, 현장점검서 농담 “저도 얼굴 때문에 뽑혔나 봅니다”
10
임은정 “檢, 출마·출세 동기 생각뿐…인디언기우제 끝내려나”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